[따라 그리기] 좋아해서 따라 그립니다. #02. 아기와 고양이

in #kr-art2 years ago

따라 그리기.jpg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 잠시나마 마음의 안정을 구하고자 오늘도 펜을 들었다. 글을 쓰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

지난번 쪼야님의 그림을 따라 그린 게 의외로 호응이 좋아서 무척 고무됐다. 쉽사리 고무되는 건 위험하지만... 그래서 이번에도 애정하는 쪼야님의 그림을 또 하나 들고 왔다.

쪼야님은 고양이를 무척 사랑하시는 것 같다. 그림에 고양이가 자주 나온다. 원래는 고양이 세 마리가 초밥 위에 올라가 있는 그림을 그려보려고 했는데, 고양이를 그리는 게 너무 어려울 거 같았다. 게다가 한 마리도 아니고 세 마리 씩이나.


출처: 쪼야님 블로그
쪼야님이 그리셨던 이쁜 고양이들!! 하지만 세 마리나 되는 고양이들을 따라 그릴 자신이 없어서 패스.. ㅠ.ㅠ



아쉬운대로 다음 목표로 삼은 건 아기와 고양이가 창밖을 내다보는 그림이었다. 이건 고양이 한 마리니까 한번 해볼만하지 않을까?

자, 우선 쪼야님의 그림부터 감상하시죠!



출처: 쪼야님 블로그


내가 생각하는 쪼야님 그림의 멋짐 폭발 포인트!


1. 오동통통 너구리 한 마리 몰고가도 될 만큼 오동통통한 아기의 볼살과 토실토실한 고양이의 방뎅이.
저 뒷모습을 보고 있노라니 왠지 '엉덩이'가 아니라 '방뎅이'나 '엉덩짝'이라고 불러야 할 것 같다.

2. 저 멋진 회색 주름들! 이상하다. 난 왜 회색 주름에 감동하는 걸까? 자연스럽게 명암이 잡힌 회색 주름에 오늘도 감탄, 또 감탄!

3. 너무나 자연스러운 고양이의 털 표현. 보기만 해도 쓰담쓰담해주고 싶은 뒷모습.




오늘도 쪼야님 그림을 뚫어져라 바라보며 따라 그려봤다. 아래는 불이가 따라 그린 "아기와 고양이" 그림.

230.jpg

특징을 잡아서 그리기가 힘들었지만, 그래도 최선을 다해서 따라 그려봤다.



불이가 그린 그림의 감점 포인트 혹은 셀프 감동 포인트!!


1. 지난번에도 그랬지만 그림이 전반적으로 길쭉해졌다. 조금더 펑퍼짐하고 오동통하게 그렸어야 했는데. 왜 자꾸 그림 다이어트를 시키는 걸까?

2.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그린 회색 주름에 또 감동!! 회색 색연필이 너무 뭉툭해져 있어서 원하는 곳에 정확히 색칠을 못한데다가 색이 너무 연해서 조금 아쉽지만 그래도 이 정도면 충분히 선방했다. 사랑한다, 회색 색연필!

3. 명암의 짙고 옅음으로 볼륨감을 살리고, 조심스러운 색연필의 터치로 되살려낸 고양이 털! 아마도 마커로 그리신 쪼야님 그림보다 색이 연하긴 하지만 이 정도면 셀프 감동을 남발해도 좋을 듯 싶다.


다음에도 멋진 그림 따라 그린 걸 들고 오겠습니다.

한국에서 개인전을 구상중이시라는 쪼야님께 애정을 보내며.



불이가 좋아해서 따라 그린 그림들

[따라 그리기] 좋아해서 따라 그립니다. #01. 고양이와 아줌마

Sort:  

아내의 말을 빌리자면 선을 쓰는게 엄청 어려운 일이라고 합니다
오동통하게 그리는게 참 어렵다고 하더군요^^

그렇군요.
그림 그리면서 특히 선이 참 어렵다는 걸 새삼 깨달았어요. ^^

따라그리기도 너무 좋은데요?
저는 그림 그리기에는 특별한 취미는 없지만 이렇게 스팀잇으로 알게된 분들의 그림을 또 따라 그리는 것도 좋은 것같아요 ㅎㅎ 다음엔 그림 다이어트 안 된 오동통한 그림들을 기대해보겠습니다 ㅎㅎ

혼자 그리라면 못하는데 남의 그림 따라그리는 건 재미있네요. ㅎㅎ
담번엔 좀더 오동통하게 그려볼게요. :)

정말 잘 그리십니다.

고맙습니다. 워낙 쪼야님 원그림이 멋져서요. :)

응원해요~~
똑 같은 .....데...오른발 발가락(?) 방향이 달라요 ㅎㅎㅎ 지적질!ㅋㅋ

연필로 그릴 때는 좀더 비슷한데, 펜으로 선을 딸때 삐치는 경우가 더러 있어요. 실수하면 안된다 생각하니 더 떨려서.. ㅎㅎㅎ

잘 그리시네요 ~~ 좋은 주말 보내세요.^^

고맙습니다. :)
활기찬 한 주 시작하세요.

그림에 능력이 있어보이시네요 ㅎㅎ
저는 완전 꽝손입니다ㅠㅠ

칭찬 고맙습니다. :)
따라 그리기는 하는데 창의성은 없어요. ㅎㅎㅎ

진짜 잘 따라 그리셨군요 ㅎㅎ 똑같은 그림같아요!

고맙습니다. :)

따라그리는 것도 실력이 있어야 하는거겠죠?ㅎ
저도 한번 슬쩍 따라그려보다가
그냥 포기해버렸습니다.ㅎ

창의성이 있으시다면 따라 그리는 게 더 어렵지 않을까요? 자기만의 스타일이 나오니까요. ^^;

꺅 따라그리신 것 느낌 넘나리 몽실 몽실 귀여운 것 꺄~

고맙습니다.
원본이 넘나리 몽실 몽실 귀엽다 보니 짝퉁도 귀여워지네요. :)

자꾸 날씬해지는것은 불이님의 스타일로써 생각하시면 어떨까요?ㅎㅎ 그림이 너무 귀여워서 입가에 미소가 번지네요..ㅎㅎ

쪼야님 원 그림이 워낙 귀여워서요. :)
그러네요. 날씬한게 제 스타일인가 봐요. ㅎㅎㅎ

브리님!? 영어만해도 지적이신 분이 그림까지 이렇게 잘 그리시면...더 좋아지잖습니까!!

고마워요, 야야님! :)
야야님 그림도 너무 좋아하는데 제가 따라 그릴 능력이 안 되더라고요. 맷 데이먼이랄지, 주드 로, 커트 코베인.. 그래서 걍 감상만 하고 있어요.
컴퓨터로 그린 것들은 엄두가 안 나고.
바쁜 일 끝나시면 그림 또 올려주실 거죵? :)

그니까말예요 야야언니..
그리고 이정도면 질투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욕심쟁이 브리님!!!!! ㅎㅎㅎ

인디구님의 질투를 받다니 왠지 기분 좋은데요. ㅎㅎㅎ

브리님 요리 똥손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나마 인간적이심 ㅋㅋㅋ

아 진짜????????????
언니 그거 브리님이 포스팅 하신거에요?
나 그포스팅 보고싶어ㅋㅋㅋㅋㅋ
브리님에게 인간미좀 느껴보게 ㅋㅋㅋㅋㅋㅋ

전 먹지대고 원본따라 그려도 저렇게 못할 듯...
역시 금손님들 부럽습니다.ㅠㅠ
쪼야님 초밥그림은 첨 보는데 넘 귀엽..ㅋㅋ

쪼야님 그림은 귀여움의 대명사 아니겠습니까? ^^

오호~ ㅎㅎㅎ
오늘도 귀여운 그림 그리기군요!
그러게요 아주 살짝 홀쭉한 느낌이에요.
그래도 고양이의 '방뎅이'는 아주 귀엽게 잘 살려주신 것 같아요.
소요님 그림에 비해 홀쭉한 것이지 브리님 그림 먼저 봤으면, 충분히 '방뎅이', '엉덩짝'의 느낌이 고스란히 전달 됐을 것 같습니다.

방뎅이의 느낌이 살았다니, 듣던 중 반가운 얘깁니다! :D
(속닥속닥) 근데 소요님이 아니라 쪼야님이어요. zzoya ^^;

싸인 빼곤 똑같잖아욧!!

고맙습니닷! :)

2차 도전도 성공하셨네요. 주름 성애자! 앞으로 브리님을 회색주름성애자라고 놀리겠어요부르겠어요. 저도 쪼야님 그림 너무 좋아하는데, 리틀 쪼야님 그림도 좋아지기 시작하는데요 ㅎㅎㅎㅎㅎㅎㅎ

복제화가가 돼가고 있습니다. ㅋㅎㅎ
회색주름성애자라니. ㅋㅋㅋ

안녕하세요.국민인사드림니다.
포스팅사진이 너어무 예뻐요.대박이인데요.
또놀러올께요

들러주셔서 고맙습니다.

아니 저것은.... 저장해놓지 않을수 없네요! 고양이 초밥이라니 넘나 귀여워요 >_<
그리고 따라그린그림을 보니 쪼야님에 대한 브리님의 애정이 느껴지네요 ^^

그림이 너무 귀엽고 예뻐서 그려보고 싶더라고요. :)

따라그린 그림 귀엽고 좋아요 :) 막 사랑스럽네요 ^^ 쪼야님 그림 자체가 좋아서도 있지만 브리님만의 스타일로 재탄생 된거 같아요 :)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라나님 그림도 따라해보려다가 포기했어요.
선이 너무 많아서 엄두가 안나요. ^^;;

어라? 똑같은 그림인 거 같은데요?!

헤헷!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

오~ 좋은데요~ ^^/
사실 따라그리기가 그림에 재미를 붙이기 꽤 좋은 방법이거든요.

따라 그린 건데도 왠지 내가 혼자 잘그린 듯 착각하게 돼요. ㅎㅎㅎ

셀프 감동.... 자아실현의 출발이죠..ㅎㅎ
초밥은 먹어야...

ㅎㅎㅎ 가끔 이렇게 셀프 감동을 하손 해요. ㅋㅋㅋ

저 뒷모습을 보고 있노라니 왠지 '엉덩이'가 아니라 '방뎅이'나 '엉덩짝'이라고 불러야 할 것 같다.

으하하, 깊이 공감하고 동의합니다!! 브리님의 그림을 보니 제가 쪼야님 그림에서는 미처 못보았던 잠옷의 무늬라던가 소년이 고양이를 살포시 쥔 손길이 더 인상적으로 느껴져요! 그림 하단의 Bree 라는 싸인도 왠지 뭉클합니다 :)

좋게 봐주셔서 고마워요, 봄들님!
그림을 따라그리려니 그림을 좀더 자세히 보게 되네요. :)

아 좋은 생각이군요. 저도 그림 배우고 싶은데 다른 분들 그림 따라하면서 배울까봐요 ㅎㅎ

따라그리면서 실력이 더 느는 거 같아요. :)

그림도 잘 그리셨군요. 허리를 곧추 세웠더니 날씬해진 고양이를 보며 저도 허리를 펴고 앉아 봅니다. ㅋㅋ

맞습니다. 자세만 바르게 해도 2cm가 커진다는 얘길 어디선가 본거 같아요. 키가 커지니 더 날씬해 보아겠죠? ㅎㅎㅎ

오호? 저번보다는 훨씬더 나아지신것 같은데요?
벌써!? 오...
저도 따라그리기라도 해봐야할까요?;;

그림을 뚫어지게 보다보면 선을 어떻게 그려야할지 조금은 알겠더라고요. :)

앗! 브리님 원본과 너무 똑같아서 깜놀이에요. (고양이가 약간 다이어트를 했지만 너무 똑같습니다. )
정말 잘 그리시는데요. 넣으신 색까지 완전 예뻐요~

고맙습니다. :)
제가 원래 색만 칠하면 망하는데, 쪼야님 그림을 따라하다 보니 색도 괜찮게 칠해진 거 같아요. :)

완전 컨트롤씨~ 뭐 그런데요~
왜 따라 그리셨는지... 이해가 갑니다~~ 금손 인정 !!

헤헷! 고맙습니다. :)

우왕!!! 브리님 너무 잘그리셨는데요?! @,[email protected] 퍼가야지 ㅋㅋㅋㅋㅋ

원본이 좋아서 모작품도 뽀대(?)가 나네요. ㅎㅎㅎ

와. 따라 그린 그림도 작품이네요ㅎㅎ 저도 따라해봐야겠어요ㅋ

글도 필사하면 늘듯이 그림도 모사하다 보면 실력이 늘거 같아요. :)

그림이 몽실몽실해서 넘 귀여워요~ 아기와 고양이 조합은 늘 옳습니다~!

둘 다 몽실몽실, 토실토실 귀엽죠? :)

잉. 브리님은 그림도 잘그리시는걸요. 따라그리지만서도 저렇게 특징을 잘 잡아내는것도 쉽지 않는데..

눈이 매직 아이가 될 때까지 뚫어져라 그림을 보고 있으면 선의 특징들이 보인답니다. ㅎㅎㅎ

와~~ 곧 브리님 창작작품으로 캐릭터샵 등록각인데요? ^^ 깜놀하고 갑니다.^^

아이고, 그 정도는 아닙니다. 모사작가인걸요. ^^;;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

초밥위에 고양이 뒷모습들 너무 귀엽네요. 브리님도 그림 잘그리셔요!!

그냥저냥 따라 그리는 정도예요. 원본이 좋아서 그 덕을 본 거죠. ^^

따라 그리는 것도 쉬운 것 아니더라구요.
길어지거나 펑퍼짐해지거나ㅋㅋ
모방은 창작의 시작!
다음엔 나만의 그림으로~가즈앗!

모방을 한 10년은 해야 내 그림체가 생길 것 같아요. ㅎㅎㅎ

브리님..... 영어도 잘하시고 글도 잘쓰시고 이렇게 그림까지요? 따라그리신 그림 넘넘 귀여워요 ㅋㅋㅋ 이 시리즈 넘 사랑스럽습니다.

고맙습니다. ㅎㅎㅎ
금손 작가님들 앞에서 재롱잔치하는 기분이네요. ㅎㅎㅎ

와!! 잘그리셨어요! 쪼야님이 엄청 뿌듯하셨겠다 ㅋㅋㅋㅋ
그리고 그림에 신경을 무척 쏟으신 게 느껴져서 더 좋아요:)

헤헷! 고맙습니다.
작가님들이 좋게 봐주시니 기분 좋습니다. :)

넘나 귀여운 것! ㅋㅋ 잘 그리시네요 :)
종종 그려주세요

ㅎㅎㅎ 노력해 보겠습니다.
똑같이 잘 복제해놓고 나면 괜히 뿌듯하고 좋네요. ㅎㅎㅎ

그 기분 알 것 같아요 ^^
저도 어렸을 때 따라 그리는 거 되게 좋아했었거든요

Coin Marketplace

STEEM 0.17
TRX 0.03
JST 0.037
BTC 10798.62
ETH 357.14
USDT 1.00
SBD 0.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