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오스 이야기] 이제는 에어드랍(Airdrop) 대신에 에어그랩(Airgrab)이 대세라고?

in #coinkorea3 years ago

STEEMIT MAIN.png

너무나도 예쁜 대문을 선물해주신 @designkoi님께 감사드립니다.

steemit_logo.png

안녕하세요, 디온(@donekim)입니다. 오늘은 이오스 생태계에서 에어드랍(Airdrop)을 대체할 새로운 개념으로 등장한 에어그랩(Airgrab)에 대해서 포스팅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암호화폐에 투자를 하고 계시는 거의 모든 분들이 에어드랍(Airdrop)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이미 잘 알고 계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른바 공짜 토큰으로 잘 알려진 에어드랍(Airdrop)은 특정 암호화폐 프로젝트의 가장 큰 호재로 분류되기도 하고, 토큰 홀더들이 해당 토큰을 계속해서 보유하고 있을 수 있도록 돕는 이른바 로열티 프로그램의 일환이기도 합니다. 요새 이오스 생태계에서는 에어드랍말고 에어그랩이라는 것이 등장했다는 소식을 얼핏 들으신 분들이 있으실텐데요, 그렇다면 오늘은 에어그랩이라는 것이 어떤 개념인지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eos ram market.png

6월 15일 이오스 메인넷 런칭과 함께 들려오는 수많은 댑 프로젝트들의 이오스 생태계 합류소식 및 에어드랍 소식 등은 이오스 토큰홀더들에게 참 기쁜 소식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토큰 홀더들의 이러한 기쁨도 잠시, 이오스 메인넷 런칭 이후 아주 짧은 시간 동안에 RAM 마켓이 엄청나게 과열된 양상을 보이며, 댑(DApp) 토큰들의 에어드랍이 일시중지되는 상황이 벌어졌었습니다.

갑자기 왜 댑 토큰들의 에어드랍이 일시중지되는 상황이 벌어졌을까요? [이오스 이야기] 이오스 초보자들도 EOS RAM이 무엇인지 한 번 알아봅시다! 라는 저의 지난 포스팅을 읽어보신 분들은 알고 계시겠지만, 댑 토큰들이 에어드랍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일정량의 RAM자원을 보유해야만 합니다. 그래서 메인넷 런칭 초반부터 빠르게 에어드랍을 준비했던 댑들의 경우에는 아주 싼 가격에 RAM자원을 미리 구매할 수 있었고, 에어드랍 또한 빠르게 진행을 할 수가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이와는 반대로 미리 RAM을 여유있게 구매해 놓지 못했던 댑들은 높아진 RAM가격으로 인해 RAM자원 확보에 대한 부담감으로 인해서 에어드랍을 진행하기가 어려워졌던 것입니다.

genereos.png

이러한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서 에어드랍을 대체할 수 있는 방안으로 제안된 것이 바로 에어그랩(Airgrab)입니다. 에어그랩이라는 개념은 이오스 BP후보 중 하나인 GenerEOS에서 Poorman Token을 통해서 처음 제안한 개념입니다. (해당 포스팅의 원문은 New AIRDROP: POOR Tokens Announced - Let's make EOS Better!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에어드랍과 에어그랩은 비용 부담의 주체가 누가 될 것인가에 대한 문제에서 차이점을 가집니다. 특정 댑 프로젝트에서 자신들의 토큰을 발행하고, 일정 조건(예를 들어, 6월 3일 07시에 EOS 네이티브 토큰 보유하고 있는 경우)을 충족하는 사용자들에게 일정한 비율로 토큰을 배포하기로 결정한 경우, 이 토큰 배포를 위해 소요되는 자원에 대한 비용을 누가 부담할 것이냐에 대한 차이점을 가지는 것입니다.

에어드랍(Airdrop)은 해당 토큰을 발행한 댑에서 사용자들에게 배포하는 데 필요한 자원의 소요비용을 자신들이 부담하는 방식입니다. 따라서 특정조건을 충족한 사용자들은 가만히 있기만 해도 토큰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토큰 홀더들이 특정한 액션을 취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 저는 이것을 "소극적 에어드랍"이라고 표현하고 싶습니다.

반면에 에어그랩(Airgrab)은 특정 댑에서 발행한 토큰을 수령하고 싶은 사용자들이 해당 토큰 배포에 필요한 자원의 소요비용을 부담하는 방식입니다. 따라서 특정조건을 충족한 사용자들이라고 하더라도, 본인들이 해당 토큰을 수령하기 위해 자신들의 RAM자원을 할당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클레임을 하는 경우에만 토큰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에어드랍과는 반대로 토큰 홀더들이 반드시 특정한 액션을 취해야만 한다는 점에서 저는 이것을 "적극적 에어드랍"이라고 표현하고 싶습니다.

요약하자면, 에어그랍(Airdrop)과 에어그랩(Airgrab)은 둘 다 특정 토큰을 공짜로 수령하게 되는 이벤트를 지칭한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가지지만, 그 토큰을 수령하기 위해서 ①사용자들이 별도로 취해야할 행동이 있는지 여부, ②토큰 배포 및 수령에 필요한 자원을 누가 부담하는지 여부에서 차이점을 가지게 되는 것입니다.


  • 에어드랍(Airdrop) : 사용자들이 별도로 클레임 등의 절차에 참여하지 않아도 되며, 특정 댑의 토큰을 각 사용자들의 계정으로 배포하는데 필요한 RAM을 해당 토큰을 발행한 댑 계정에서 할당
  • 에어그랩(Airgrab) : 사용자들이 별도로 클레임 등의 절차에 반드시 참여해야만 하며, 특정 댑의 토큰을 각 사용자들의 계정으로 배포하는데 필요한 RAM을 해당 토큰을 받고자 하는 사용자의 계정에서 할당

eosrp.png

에어드랍은 일종의 무료배송의 개념이라면, 에어그랩은 착불배송의 개념에 해당하게 되는 것입니다. 현재 EOS Resource Planner(https://www.eosrp.io/#calc) 에서 계산해 본 에어드랍을 위한 최소 RAM자원 보유에 소요되는 금액은 우리나라 돈으로 약 1억 2천만원 정도입니다. 기관이나 VC에서 별도로 펀딩을 받았다거나 ICO를 진행한 경우가 아니라면 특정 댑(DApp)에서 에어드랍을 진행하는 것은 꽤나 부담스러울 수 있는 금액임이 확실합니다.

RAM자원을 실질적으로 사용할 목적으로 구매하지 않은 투기자들의 이른바 "RAM 무단점유"사태에 대해 커뮤니티에서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이유는 이처럼 RAM자원의 가격이 급격하게 올라가게 되는 경우, 해당 RAM자원을 꼭 필요로 하는 댑(DApp) 프로젝트들이나 개인 개발자들의 부담이 상당히 높아지게 되어 이오스 생태계로의 진입을 망설일 수 있다는 점 때문입니다. 심한 경우에는 이오스 생태계의 진입장벽으로 작용하는 부작용까지 나타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GenerEOS BP를 포함해서 이오스 생태계에 참여하고 있는 많은 사람들이 문제 상황을 원만하게 해결하고, 생태계를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다양한 솔루션들을 계속해서 찾고 있습니다. 에어그랩(Airgrab)은 이러한 노력들 중에 가장 대표적인 결과물 중에 하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현재도 새롭고 다양한 도전들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 이오스 생태계에서 어떤 획기적인 결과물들이 나오게 될지 기대됩니다 :D

steemit_eng.png

behind banner.gif

출처가 명시된 펌글에는 감사드리지만, 출처를 밝히지 않은 무단펌은 도둑질입니다.
카페나 블로그 등에 퍼가실 때는 반드시 출처를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무단펌은 포스팅을 작성하는 사람의 사기를 떨어뜨리는 기만 행위입니다.

 H O P E   F O R   T H E   B E S T ,
P L A N F O R T H E W O R S T

https://steemit.com/@dONekim

Sort: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4주차 보상글추천, 1,2,3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4-1-2-3

4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이해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sandmans님 방문 감사합니다 :D

에어그랩에 대해 처음 알게됬는데.신기하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jinardent1님 방문 감사합니다 :D 제로 수수료를 지향하는 이오스 블록체인의 특성으로 인해서 이런 새로운 개념들이 등장하는 것 같아요 ㅎㅎㅎ

오오. 받고 싶으면 수수료만 내줘라. 이런 개념인가요.ㅎㅎ

에어드랍을 진행하는 프로젝트에서 엄청난 수의 계정들의 RAM자원을 혼자 감당하는 건 엄청난 부담이다보니, 한손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받고 싶은 사람이 각자 RAM자원은 부담해라 이런 뜻인 것 같아요 ㅎㅎㅎ

아하~ 또 하나 배우네요

@banjjakism님 방문 감사합니다. 새로운 개념들이 생겨나는게 참 재미있습니다 ㅎㅎㅎ :D

이것또한 약간 변형된 ICO의 방식처럼 보이는데...

이오스 램 가격때문에 별 신기한 시스템이 생겨나네요 ㅋㅋㅋ

사실 ICO는 말 그대로 펀딩이다 보니 실제로 불입하는 다른 암호화폐가 있어야 하지만, 에어그랩의 경우에는 해당 토큰을 저장할 공간을 할애해준다는 점에서 ICO라고 보기는 조금 어려운 것 같아요 ㅎㅎㅎ 에어드랍을 실행하는 입장에서는 엄청난 자금이 부담되지만, 실제로 사용자들이 개별적으로 부담하는 RAM자원은 얼마 안되다보니 ㅎㅎㅎ

에어그랩으로 토큰을 받으려면 개인적으로 RAM을 따로 구매해서 가지고 있어야 하는건가요?
그렇다면 얼마나 가지고 있어야 하나요?

일단 현재 각 계정별로 할당되어 있는 기본 RAM 용량을 초과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이런식으로 에어그랩이 계속 진행된다면 그 때에는 어느 정도의 RAM을 추가로 구매할 필요성도 생길 것 같네요 :D

자세한 설명 덕분에 쉽게 이해가 되네요~^^

코이님 방문 감사합니다 :D 지금까지 대세였던 이더리움의 GAS수수료와는 또 다른 차원의 개념들이 등장할 것 같네요 ㅎㅎㅎ

스캠성의 코인들이 에어그랩을 진행할 가능성은 없나요?

사실 스캠토큰들의 에어그랩도 진행될 가능성은 농후합니다. 그래서 스캠토큰들이 사용자들의 RAM용량을 차지해버리는 경우에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스캠 토큰들이 사용자의 RAM자원을 차지하지 않도록삭제하는 법들에 대한 공부도 필요해질지도 모르겠습니다 ㅠ

역시 깔끔 명쾌한 도네형 포스팅. 굿!

아론형 감사감사합니다! 오늘도 열심히 포스팅하기 위해 달려야겠습니당 ㅎㅎㅎ :D

항상 좋은 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하나 배웠습니다.^^

@cdy1002님 방문 감사합니다 :D 앞으로도 좋은 포스팅 많이 올릴 수 있도록 정진하겠습니다 :D

에어그랩은 착불배송 에어드랍은 무료배송 명쾌한 설명감사드립니다. 😀

물건 값은 공짜긴 한데 착불로 받을래 아님 무료배송으로 받을래 요런 개념 ㅎㅎㅎㅎ @bbooaae님 방문 감사합니다 :D

저도 리들이랑 푸어맨 에어그랩 신청해 놨는데...
아직 모르는 분들이 많으신 것 같더라구요~

역시 트리님께서는 빠르시네요 :D 확실히 GenerEOS와 Scatter는 이오스 생태계에 굉장히 발빠르게 적응해나가는 것 같습니다. 이제부터는 슬슬 에어그랩이 대세가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ㅎㅎㅎ

착불... 괜찮은 아이디어 같아요. 어차피 배송비까지 물건 가격에 포함될테니까요^^

깔끔한 설명으로 쉽게 이해되네요...감사합니다~

Hi, I am Sohag form Bangladesh. I am new on Steemit or Your Community.

Please read the post: Some unknown facts about space that you might not know yet

I have given you an upvote. Please, you also give me upvote.

https://steemit.com/bitcoin/@mdsohagm752/some-unknown-facts-about-space-that-you-might-not-know-yet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그리고 EOS 생태계 발전에 노력하는 BP를 포함한 모든 분들. .정말 멋집니다.^^

하나씩 천천히 배워갑니다~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