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teem] 내 슬픈 창녀들의 추억

in #busy2 years ago (edited)

%B3%BB%BD%BD%C7%C2â%B3%E0%B5%E9%C0%C7%C3߾%EF3_%B1׸%B2.jpg

내 슬픈 창녀들의추억
남미 환상문학의 대가 마르케스 소설


백년의 고독, 콜레라 시대의으 사랑 으로 유명한 남미 특유의 환상문학을 대표하는 마르케스가 만년에 특이한 단편하나를 마지막으로 썼습니다. 바로 이책. ㅎㅎ

『내 슬픈 창녀들의 추억』 은 한 노인의 생(生)과 성(性) 에 대한 이야기이다. 이 작품은 1927년 생인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가 2004년에 발표한 작품이니 77세의 나이에 집필한것이다. 일흔일곱살의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는 어느 비행기 안에서 잠자는 미녀를 보고 이 소설을 구상을 하다가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잠자는 미녀』를 읽고 그 작품이 바로 자신이 쓰고자 했던 작품임을 깨닫고 작품을 쓰기시작했다고 한다.

이 소설과 <잠자는 미녀>는 노년의 남자가 밤새 눈을 뜨지 않고 자는 소녀의 곁에서 하룻밤을 보낸다고 하는 비정상적이고 음탕함을 풍기는 설정을 공유하지만 작품이 진행되는 방향은 다르다. <잠자는 미녀>의 지향점은 과거와 죽음이고 <내 슬픈 창녀들의 추억>은 미래, 생으로 끝낸다.

150명의 창녀와 사랑을 나눈 늙은 남자가 가난한 젊은 처녀를 사서 그녀의 자는 모습을 지켜보는 도발적인 이야기이다.

"고약한 짓은 하나도 할 수 없습니다." 여관 여주인이 노인 에그치에게 경고했다.
"잠자는 여자의 입에 손가락을 넣어서도 안 되고, 그와 비슷한 어떤 짓도 해서는 안 됩니다."
- 가와바타 야스나리, 『잠자는 미녀의 집』

Sort:  

마르케스를 처음으로 접하게 된 소설입니다. 분량도 많지 않아 부담스럽지 않고, 노년의 설렘을 그대로- 느낄 수 있던 기억이 나네요^^

늙음 ... 다들 나이를 먹죠 ㅠㅠ

멍청한 소리하지 말아야 겠습니다. ㅋㅋ

제일젊은날 불금 가즈아!!

소설이군요. 흥미가 가는

"나는 늙음의 첫 번째 증상이 자신의 부모와 비슷해지는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

무엇보다 이 문장에 공감이 갑니다.
나이드니 외모도, 목소리도 엄마를 닮아갑니다. ㅎㅎㅎ

@raah@promisteem 주 1회 독서하고 서평쓰기 챌린지 완료입니다. 이글에 3/3만큼 보팅하고 가겠습니다 :)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오늘이 인생에서 가장
젊은 날 이란 말을 다시 생각해봅니다!

이오스 계정이 없다면 마나마인에서 만든 계정생성툴을 사용해보는건 어떨까요?
https://steemit.com/kr/@virus707/2uepul

읽지 못했는데..... 한번 서점 가면 여유 두고 일어 봐야 겠네요
그러다 필 오면 정독 할께요^^

스팀 고래의 꿈.jpg

Coin Marketplace

STEEM 0.22
TRX 0.02
BTC 11993.48
ETH 396.78
SBD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