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데우스] 신이 내린 재능에 대한 질투를 멋지게 그린 영화

in aaa •  3 months ago 

아마데우스1.png

무려 BD 감독판 [아마데우스]입니다

저같은 클래식 무식자도 클래식! 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음악가 《모짜르트》. 그와 한시대를 함께하며 본인에게 주어지지않은 음악의 신, 아니 악마의 재능을 한탄하며 한없이 모짜르트를 질투, 아니 혐오했던 그 《살리에르》의 회고에 픽션을 추가하여 만든 영화 《아마데우스》를 저의 첫번째 영화 리뷰로 선정하였습니다.

저는 이 영화를 2009년에 다운로드로 만났었는데요. 3시간에 가까운 런닝타임(Director's cut은 진짜 3시간)과 다소 지루할수 있는 클래식 역사를 다룬 영화였음에도 단한번 보고 푹 빠져서 한달사이에 5번 넘게 봤던 영화였습니다.

앞에도 말씀드렸듯이 이 영화는 모짜르트와 한시대를 함께 보냈던 《살리에르》라는 궁정 작곡가의 회고록, 가족들과 주변인들을 통해들은 전기에 픽션을 가미한 영화입니다.

아마데우스2.png

정말 궁중 작곡가인 유명한 이 내몸이 작곡한 곡은 모르고 그 천둥벌거숭이 같은 《모짜르트》의 곡만 안다고? 내가 그놈을...

영화의 시작은 《살리에르》의 광적인 자살시도, 정신병원 수용 후 한 목사와의 고해성사(?)를 시작으로 펼쳐집니다. 과거 자신이 음악과는 전혀 상관없는 가정환경에서 부모의 반대를 이겨내고 겨우 이 위치에 올랐다는 어려웠던 상황을 이야기하고, 그 반대로 《모짜르트》는 4살부터 아버지의 손에 이끌려 궁중에서 악기연주를 하는 등 여러모로 가정환경이 달랐다는 과거 회상으로 시작합니다.

저는 사실 이부분에서 《모짜르트》보다도 《살리에르》가 더대단한것 아닌가 생각하기도 했지만 지나갑니다...

아마데우스4 첫만남.png

저런 천박한 놈이 이런 신성하고 아름다운곡을? 궁중 작곡가인 나보다 훌륭한 곡들을 써낸다고?

《모짜르트》를 첫 만난 장면을 회상하는 장면에서는 악보만으로 악상을 읽으며 "이런 곡을 써낸 천재는 누구일까"라는 듯한 황홀한 표정을 짓는 《살리에르》의 연기에서 이미 이영화의 배우들의 훌륭함을 느낄수 있습니다.

그런 상상속에서 만나게된 천박한 "웃음"만큼이나 천박하게 행동하는 《모짜르트》에 대해 질투심을 서서히 느끼게됩니다.

"고수는 고수를 알아본다"는 말처럼 《살리에르》는 《모짜르트》를 알아보고, "원수는 외나무 다리에서 만난다"라는 말처럼 이둘은 곧 왕실에서 마주치게 됩니다.

아마데우스5 모짜르트.png

왕실에 들어와 첫인상을 특유의 웃음소리로 선사하시는 《모짜르트》에 왕실의 모두가 다들 벙~

왕이 초대하여 왕실에 《모짜르트》가 온다는 소식에 몇일을 고민하여 만든 본인의 곡을 왕이 직접 (허접하나마) 피아노 연주를 하게되어 기뻤던 시간도 잠시, 《살리에르》의 "통큰" 선물곡을 단 한차례 들은것으로 모두 외워 본인이 연주가 가능하고 거기에 각색까지 더 멋지게 해버리는 《모짜르트》의 행동에 분위기는 묘하게 흘러갑니다.

아마데우스7 모짜르트 천진.png

들어보니 너무 쉬워서 한번에 외워지더군요. 그냥 치긴 밋밋하고 이렇게 각색하니 더 멋지지요? 이 허접한곡이 이렇게 바뀐답니다. "참 쉽지요~ (by 밥 로스)"

아마데우스6 질투심 (2).png

눈치없는 사람아 너 나한테 찍혔어. 음악이라고 해도 여긴 왕실, 정치가 필수라고!

그 이후 《모짜르트》는 왕의 총애를 받아 승승 장구 하게됩니다. 멋진 작곡과 공연 연출에 모든 사람들의 사랑을 듬뿍받게 된 《모짜르트》...
그러나 그에게는 너무나도 큰 단점으로 남에대한 배려부족, 자만심이 있었으니, 왕의 스쳐지나가는 한마디 지적에 지지않고 빠득 빠득 대드는 모습에서 《살리에르》는 어떻게 이 망아지 같은 놈을 구어 삶을지 큰그림을 그립니다.

영화는 중간중간 《모짜르트》의 주옥같은 오페라 공연과 클래식 곡들로 채워져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줍니다. 기승전결 모든 부분을 《모짜르트》의 작품들로 채워준 영화이다보니 지루할 틈이 없습니다. 오페라 공연의 세트장, 그리고 공연하는 성악가들 무엇하나 모자람 없고 너무 멋지다보니 몰랐던 그의 공연을 이 영화를 보며 사랑하게 되기까지 합니다.

아마데우스8 공연.png

아마데우스14 공연.png

극중 공연 모습은 실제 수준급 무대, 성악가들로 채워졌다

또 중세 오스트리아 빈의 모습과 생활 모습을 고증을 통해 잘 꾸며낸 세트장은 긴 영화를 보는 중간 유럽에 와있는거 아닌가 하는 착각에 빠지게 까지 만듭니다.

아마데우스10 공연.png

아마데우스11 공연.png

예전의 클럽이 이런식으로 가면 쓰고 놀지 않았을까요

다시 영화로 돌아와 연일 승승장구하는 《모짜르트》에대한 《살리에르》의 시기심 또한 날로 강해집니다. 오죽하면 신께 기도를 합니다. "저에게로 오시어 그 아름다운 목소리를 연주하고 곡쓸수있게 해주시지 왜?..., 저에게도 와주십시요"

아마데우스 신께 빔.png

주님 오늘도 정의로운 도둑이 (...)

그러나 신은 언제나 불공평 하시지요. 《살리에르》는 《모짜르트》의 초본 악보를 보고 좌절하고 시기의 절정에 달아 그를 "파괴"하기로 결심하게 됩니다.

아마데우스9 천재를 알아보다.png

이건 곡을 쓴게 아니야 신의 목소리를 그대로 악보에 내려 받아 적은것 뿐이야. 불공평해

《살리에르》는《모짜르트》의 "지지자"이면서 한편으로 "아킬레스건" 같은 돌아가신 아버지를 활용하여 《모짜르트》에게 "죽은자에 대한 진혼곡, 레퀴엠"을 쓰게 사주합니다. 목적은 어떻게든 《모짜르트》를 살해하고 그의 장례식에 《모짜르트》가 쓴지 대중들은 모르는 《살리에르》의레퀴엠곡으로 아름답고 멋있게 추모하는 것으로 "신"과 《모짜르트》에게 복수하기 위함 이었습니다.

아마데우스15 음모.png

돌아가신 아버지가 왜 여길... 장송곡, 레퀴엠을 왜... 쓰기싫지만 생활고를 생각하고 돈 주신다면 쓰겠습니다.

그러나 이 계획은 《모짜르트》가 병에 걸려 레퀴엠 작곡을 미완으로 남기고 세상을 뜨면서 반쪽 짜리로 끝나버리게 됩니다.

아마데우스17 모짜르트의 최후.png

실제 지금 모짜르트의 유해가 어디있는지 모른다고 하네요

그렇게 폭풍같은 고해성사(?)를 끝내고... 신이 과연 존재하기나 하는지, 평등한지 를 신부에게 묻는 《살리에르》의 모습에 저도 신부님도 감히 답변하지 못합니다.

그렇게 신부를 자괴감에 빠트리고 진료 받으러가는 길에 《살리에르》는 이렇게 이야기 합니다.

아마데우스 19 너의 죄를 사하노라.png

평범한 모든 사람들이여, 나《살리에르》는 당신들의 편이다. 당신들의 모든 죄를 용서한다.

이 영화를 보게되었던 시기가 저의 회사 생활에서의 업무 능력에 대한 의문을 가지던 시기였고 다른 선배들이 한없이 커 보였던 시기였던지라 《살리에르》에 많이 몰입이 되었던것 같습니다. (물론 살리에르자체도 엄청 대단한 작곡가라 평범하진 않음)

재능을 가진 《모짜르트》의 천방지축, 안하무인함에 대해서도 보면서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는 명언도 다시 생각하게 되기도 했구요.

주연 배우였던 《살리에르》분의 머레이, 《모짜르트》분의 톰 허스 두분의 미친듯한 연기와 아름다운 곡, 공연이 만들어낸 3시간짜리 예술 영화. 너무 오래된 고전이지만 영화를 좋아하시는 스티미안, 트리플A 유저분들께 꼭 추천 드리고 싶은 영화입니다.

아마데우스16 적과의 동침.png

두배우에게 찬사를!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음악관련 영화는 파리넬리 밖에 기억이 안나네요
아마데우스도 많이 들어봤는데 리뷰를 보니 엄청 땡깁니다!!

곰돌이가 @epitt925님의 소중한 댓글에 $0.017을 보팅해서 $0.006을 살려드리고 가요. 곰돌이가 지금까지 총 5091번 $56.985을 보팅해서 $64.791을 구했습니다. @gomdory 곰도뤼~

파리넬리도 좋은 영화죠! 아마데우스도 좋아하실것 같습니다^^

저 역시 파리넬리 ㅎㅎㅎㅎ

아~~~~~ 이런 내용이군요. 시기와 질투... 저는 질투가 많은 사람입니다. 그래서 지금의 제가 만들어진 것 같아요. 뭔가 부족해 보이면 그걸 채우느라고 악바리로 살아왔어요. 그런데 노력해도 안 되면 정말이지 신을 원망하게 되더군요.

왜 나는 키가 작은가요.
왜 나는 영어 단어를 못 외우는 장애가 있나요.

ㅎㅎㅎㅎㅎ 지금은 키가 작고, 영어 단어를 못 외우는 장애가 자랑스럽습니다. 이 영화 보고 싶네요. 좋은 영화 소개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옷 나하 작가님께서 친히 방문을! 감사합니다^^
질투 하실일보다 받으실일이 많은 분이니 즐기는 기분으로 이영화를 보실수 있을것 같아요^^

  ·  3 months ago (edited)

아핫,,, 잼나게 볼게요. ㅎㅎㅎㅎㅎ

곰돌이가 @naha님의 소중한 댓글에 $0.017을 보팅해서 $0.006을 살려드리고 가요. 곰돌이가 지금까지 총 5096번 $57.034을 보팅해서 $64.857을 구했습니다. @gomdory 곰도뤼~

와~ 다시 보고 싶네요. 배한성씨가 더빙했었든가요. 유일하게 더빙이 더 기억에 남는 영화입니다. 재밌게 읽었습니다 ㅎㅎ

곰돌이가 @dakeshi님의 소중한 댓글에 $0.016을 보팅해서 $0.007을 살려드리고 가요. 곰돌이가 지금까지 총 5109번 $57.185을 보팅해서 $65.005을 구했습니다. @gomdory 곰도뤼~

더빙판이 있었군요! 한번 봐보고 싶긴하네요. 배한성님의 목소리 연기라면 충분히 재미 있을것 같은데요?!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케시님

대세글 등극 축하드립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감사합니다 가문의 영광 되겠습니당ㅎ

곰돌이가 @jungjunghoon님의 소중한 댓글에 $0.017을 보팅해서 $0.006을 살려드리고 가요. 곰돌이가 지금까지 총 5127번 $57.363을 보팅해서 $65.241을 구했습니다. @gomdory 곰도뤼~

Thank you for your continued support towards JJM. For each 1000 JJM you are holding, you can get an additional 1% of upvote. 10,000JJM would give you a 11% daily voting from the 600K SP virus707 account.

아~ 살리에르를 알게 해준 영화였죠. 그 뒤로 모짜르트와 살리에르의 인용글을 접하면 영화가 먼저 떠올랐던.. 모짜르트가 뒤로 누워서 술마시며 피아노 치던 장면이 떠오릅니다. ㅎㅎ ^^ 덕분에 옛기억이 새록새록~

네 모짜르트가 장난스럽게 살리에르 표정을 풍자하는 장면에서 다시한번 살리에르가 반드시 부숴버리겠다는 결심을 하게 만들지요ㅎ

저도 보팅했었는제 대세글까지 등극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저도 멋진 리뷰 써보고싶네요~^^ 좋은 영화리뷰 앞으로도 기대합니다!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번에는 조금 가벼운 내용으로 포스팅 해보려고 생각중입니다^^

그 웃음소리가 아직도 들리는거 같네요. ^^

네 참 매력적이면서도 따라하기도 힘든 웃음이지요^^

보는 내내 살리에리에게 더 마음이 끌렸던..ㅠ
그래서 더 안타까웠던 영화였던 거 같아요. 조금 더 잘해주지 하면서..ㅠ

네 사실 이영화를 보고 살리에르의 유족들이 명예회손이라고 문제 제기했다는데 사실여부를 떠나서 살리에리에게 마음이 더가긴 했었습니다

멋진 글 감사합니다 :)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늦게 봤네요.

참 명작이었죠. 다시 보고 싶은 영화 입니다.
다음에도 좋은 포스팅 부탁 드려요.

찾아주셔서 감사해요^^ 조만간 가벼운 드라마(?)로 찾아오겠습니다

이야. 축제의 현장인가요?ㅎㅎㅎ
다시 한번 잘 읽고 갑니다. :)

넵 소확행의 끝판인듯합니다 저에게는^^

명작 아마데우스네요.
너무나도 명작인 나머지 살리에리에 관한 오해가 더 널리 퍼져버린...

음악이 너무나도 좋은 나머지 싫어할수가 없는 영화입니다.
아마 살리에르가 봤어도 좋아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ㅎㅎ

네 맞아요 아마도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에서 두루미역의 이지아님이 강마에역인 김명민님께 악독하고 후배양성법 모른다며 외친 대사가 "너같은 스승만 있었으면 모짜르트는 빛도 못봤어 이 살리에르 같은놈아" 일까요ㅎ

정성이 듬뿍 들어간 훌륭한포스팅이십니다.
당연히 대세글에 올라가셔야죠!

마이님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정성 넘치는 리뷰를 매일 해주고 계신 마이님이 존경스럽습니다.

정말 인상깊게 봤던 영화입니다. 아직도 모차르트의 그 웃음소리와 마치 정신병자 같은 노년을 보내는 살리에르의 모습이 잊혀 지질 않네요.
앞으로도 좋은 리뷰 부탁드리겠습니다.

인상깊은 웃음소리죠ㅎ 감사합니다

리뷰에 재능이 있으신듯 올리시는 리뷰마다 대세글 입니다. 신이 질투 하겠어요

핫 감사합니다^^; 아직 근데 리뷰는 하나밖에ㅠㅠ 노스트라 다무스시라고 믿고 앞으로도 대세글 등극하리라 기대해볼께요^^

풀봇후 댓글남기고 갑니다 ㅎㅎ영국에서 어학연수할때 집주인 옆에서 본거같은데...새로봐봐야겠네요

오 어학공부하실때 도움 많이되셨겠는데요. 한번또 무자막 도저언!

예전에 감명깊게 봤던 영화였던 것 같아요.

네~^^ 시간이 허락하신다면 다시한번 보시는것도 추천합니다

멋진 영화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대세글 대문 올라가신것도 축하드려요^^
다음 포스팅도 기대할게요~

감사합니다 응원! ^^ AAA도 같이 발전할거에요!

저는 이 영화 아직 안 본영화인데... 좋은 영화 추천해주신것 같네요.
체크해두고 다음에 봐야겠어요.
대세글 축하드려요~

네 전 정말 좋아하는 영화라서 꼭 보시길 추천드려요^^ 감사합니다

축하드립니다~ ^^
오래전에 봐서 기억이 흐릿한데 다시 한 번 봐보고 싶네요 ^^

네 워낙 옛작품이다보니 다들 기억 못하시는분들도 많더라구요^^ 꼭 다시보세요!

고전명작이죠! 살리에르에 감정이입하며 주위의 능력있는 친구들 바라보고 질투도 느끼곤 했는데...ㅎㅎ 모짜르트 더빙 웃음소리가 계속 귀에 남았던 영화이기도 했습니다.ㅋㅋ

그 표현할길이 없는 톰헐스님의 웃음소리가 아직도 귀에 들리는듯 생생합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