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AA] 트윈스터즈 - Pop Pop Pop! 발랄하고 사랑스러운데 자꾸 눈물이 나네

in #aaa11 months ago

유튜브로 출생의 비밀이 밝혀지다.

아주 오래전 예고편을 보고 꼭 보고 싶다고 생각하고 잊고 있던 영화, 다큐멘터리로 감독 'Samantha Futerman(애칭 쌤)'이 주인공이다. 배우가 꿈인 그녀는 LA에 살고 있다. 친구와 함께 찍은 유튜브 영상을 본 프랑스의 '아나이스'에게 페이스북 메시지를 하나 받는다.

"안녕. 놀라지 마. 우리 쌍둥이인 것 같아."

그녀의 페이스북 사진을 보는데 '이건 나잖아?'

부산에서 비슷한 시기에 미국으로 입양된 쌤과 프랑스로 입양된 아나이스. 출생 연도와 외모가 같다. 우연 일리가 없다. 25년간 서로의 존재도 모른 채 자라다가 SNS 세상 덕에 그들은 우연히 서로의 존재를 마주친다. 아마도 쌍둥이.

이 기막힌 상황에 모두가 놀라고 영화 각본으로도 손색없을 만큼 독특하고 눈에 띄는 이야기. 샘은 당연히 이 이야기를 다큐멘터리로 만들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영화는 타자였던 그들이 소통하고 서로의 사는 곳을 방문하고 서로의 일상에 스며들고 입양이란 의미를 마주하기 위해 한국에 방문하고 돌아가는 과정을 담고 있다.


Pop Pop! 너무나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그녀 둘


이 영화를 한마디로 정의한다면 'Pop'이다. 그녀들의 문자 메시지 속 처음이자 마지막은 항상 Pop, Pop, Pop. 그녀들은 Pop을 남발한다. 기뻐도 pop, 슬퍼도 pop이다. 정확한 뜻은 모르겠으나 마치 서로의 삶에 갑자기 튀어나온 그들의 인연을 상징하는 의성어처럼 느껴졌다. 때로는 '안녕!' 때로는'즐거워. 기뻐. 신나'. 때로는 '사랑해 보고 싶어' 그리고 어느 날은 '힘내. 내가 있잖아.'

25살 감성에 맞게 장면 전환이 무척 통통 튄다. 때로는 광고의 한 장면 같기도 하고 곳곳의 일러스트가 상큼하게 등장해 여느 다큐멘터리와 달리 귀엽다. 놀이공원에서 먹는 캔디 같기도

진지하고 심각한 이야기이지만 그녀들의 말투와 행동은 너무나 사랑스럽다. 서로 콧구멍이 똑같다며 콧구멍을 보여주는 모습. 시종일관 장난스럽고 활기 넘친다. 밝고 신나는데 그녀들의 말대로 그녀들은 이대로 행복한데 충분한데 요새 나이가 들었나 봐. 그녀들을 보고 있는데 왜 이리 주책맞게 눈물이 나던지. 몇 번이나 눈물을 닦았다.


(스포일러 주의)

그녀들은 닮았고 또 다르다.

"이상하게 어릴 적 외로울 때가 있었어. 엄마에게 외롭다고 말하자 엄마는 길거리에서 만나는 친구에게 '아나이스와 놀래?' 하며 데려오곤 했지만 놀고 싶은 기분이 들지 않았어. 혼자 있고 싶었어. 너무 외로웠어. 그런데 이제 비로소 그 이유를 알 것 같아. 네가 그리웠던 거야."

"보고 싶어. 이상하지. 한 번도 본 적 없는 사람을 사랑하다니."

25년간 미국에서 두 오빠들과 함께 자란 샘, 25년간 파리에서 외동딸로 자란 아나이스. 매니큐어 색깔도 똑같고 청바지도 같은 걸 입는다. 예술적이고 창조적이며 자기 절제가 부족한 성격까지 빼닮았다. 샘은 배우고 아나이스는 의상 디자이너이다. 웃는 표정과 몸짓이 비슷해서 마치 오래전부터 알고 지낸 사람 같다. 식성도 비슷하다. 얼굴만 봐도 정확히 무슨 감정인지 느낄 수 있다. 서로가 존재하지 몰랐어도 그들은 참 많이 닮았다. 유전자로 결정되는 부분이 많은 게 사실이다.

그러나 서로 완전히 다른 부분이 있는데 '입양'에 대한 관점의 차이다. 아나이스는 어렸을 적 입양에 대한 상처를 받았다. 이질적인 자신의 존재에 대한 주변의 차가운 시선. 아나이스는 자신이 버림받은 존재라고 생각하며 살았다. 자신이 태어난 건 생일이 아니라 프랑스에 와서 엄마 아빠를 만난 그 날이라고.

샘은 단 한 번도 사랑이 부족한 적이 없었다. 입양 사실이 부끄럽거나 죄가 된다고 생각한 적 없었다. 엄마, 아빠, 오빠는 샘에게 완전한 가족이 되어주었고 주변에서도 샘의 존재를 사랑해주었다. 그래서 샘은 입양이 삶의 여러 가지 사건 중 특별히 충격적으로 다뤄야 할 이슈가 아니었고 자연스러운 자신의 정체성 중 하나일 뿐이었다. 그래서 샘은 아나이스에게 용기를 주고 싶었다. 입양 전에도 한국에도 너를 사랑하는 사람이 있었음을 자신처럼 경험하게 해주고 싶었다.

아나이스는 감정 기복이 심하다. 샘은 누구보다도 외향적이고 아나이스는 내향적이다. 감정의 안정성과 외향성, 내향성은 어릴 시절 양육 환경의 영향을 많이 받는지도 모른다.

샘의 관점에서 만들어졌기에 아나이스의 생각과 일상이 구체적으로 표현되는 건 아니지만 스쳐가는 아나이스의 표정과 대사에 한 없이 공감이 되기도 마음이 아프기도 했다. 다행이다. 아나이스가 샘을 만나서 또 샘이 아나이스를 만나서. 서로에게 가족이 되어줄 수 있어서.


"우리는 행복해요. 당신을 원망하지 않아요. 감사해요. 이렇게 멋진 인생을 살도록 기회를 주어서"

삶 그 자체를 담아도 어느 영화보다 더욱 영화 같은 군더더기 없는 상큼한 다큐멘터리. 감독과 배우가 일치하는 덕분에 괴리감이 생기지 않고 진실되게 와닿았던 것 같다. 입양, 현대적 관점에서의 가족의 의미, 외로움, 연대, 사랑에 대해 많은 질문을 던지는 영화. 사랑스러운 그녀들을 만나러 직접 극장으로 가지 못한 게 무척 아쉽다. 이 영화를 보면서 내가 쌍둥이라면 참 좋았겠다란 생각이 들었다. 그녀들의 마주 잡은 두 손이 너무나 따뜻하다.


영화URL : https://www.themoviedb.org/movie/324325-twinsters?language=kr-KR
평점 : AAA

Sort:  

특이한 영화네요.
한번 저도 찾아봐야겠어요.

맞아요 좀 특이했어요 좋아하시면 좋겠어요 ㅎㅎ!

실화일까 했는데 실화는 아닌가봐요. 보고싶은 영화로 찜^^

다큐멘터리 실화랍니당! +_+!!! 전 재밌게 봤어요

저도 오래전에 페북인가 어디선가 들었던 기억이 있는데 실제인물들이 다큐로 나왔군요. 쌍둥이로 한날한시에 태어나서 각자 다른 환경에서 살아가다가 쇼셜에 도움으로 또다시 만나다니... 갑자기 생각이 드는게 중국,인도 만 뒤져도 저랑 거의 똑같이 생긴사람이 있을것 같에요.ㅋㅋ
저는 이런 애절한 애기를 읽고도 요런 잡생각만 하는데 고물상님은 늘 타인에 글을 읽을때나 영상을 볼때나 그리고 자신에 마음을 글로 써내려가는 것까지 전부 항상 있는 그대로 그안에 들어가 표현하시는게 천상 ,,, 작가십니다.^^

정말 타이밍이라는 말 밖에는 과거였다면 서로 존재도 알 수 없었겠죠. 생각해보니 저도 오늘 지나가다 너 닮은 사람 봤어란 말을 심심찮게 들었더라는 ㅋㅋ 찾아보면 있을 것 같아요 ㅋㅋㅋㅋㅋㅋㅋ

저도 꽤나 잡생각을 많이 했는데 글에는 적지 않은 것뿐입니당 계산된 플레이 ㅋㅋㅋ 이렇게 곤님을 낚았군요 히힛

실화라니까 더 보고 싶어지네요. ^^

실화라서 더 와닿았어요 호불호가 갈리는 것 같지만 저는 호!

와아 너무 예쁘고 밝아보이는 포스터네요 ㅎㅎ 한번 꼭 찾아봐야겠어요

Posted using Partiko iOS

영화가 딱 포스터 느낌 그대로! 정직합니당 전 BTV 무료영화 찬스로... ㅋㅋㅋ

본능적으로 서로를 강렬하게 끌어 당겼나봐요~^^

확실해요 확실해 보통 인연이 아니라고 생각해요 ! 끌어당긴 게 틀림없어요

Pop Pop

크레용 팝~
JUMP.gif

아 마이형 진짜 ㅎㅎㅎㅎ

점프그만시킬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마이님 팝팝 크레용팝! ㅋ 영원히 열일하는 크레용팝 ㅠ

스톱이라고 해보세용

sns 가 많은 것을 바꾸고 이루고 있는 것 같아요.

SNS는 인생의 낭비가 아니라는 증거라고 네이버 영화 리뷰에 있더라고요 :D!!

전에 인터넷 뉴스에서인지 본거 같아요
영화로 만들거란 얘기도 얼핏 들은것 같은데 나온지도 좀 됐나보군요
기회되면 한 번 봐보고 싶네요 ^^


그런데 저 아래 왜 이상한 글을 리블로그를 하시고 그러세요 ㅋㅋ;;
감사합니다 ^^

오 저도 뉴스로 처음 알게 되었어요. 2015년에 만들었고 우리나라엔 2016년도 개봉작이더라고요

리블로그 취향이 고급지지 않나요? ㅋ 헤헤

실화였다니 더 관심이 가고 보고 싶어집니다.

역시 실화는 픽션을 능가하는 것 같아요 +_+!

기사로 본 적 있는데... 영화는 더 많은 이야기를 많이 담고 있군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물가다님 백년만이네요 ㅠㅠ 무지 반가워요
저도 예전에 뉴스로 봤던 영화라 보게 되었는데 제 취향이더라고요 :D

你好鸭,fgomul!
@ravenkim赠送1枚SHOP币给你!

目前你总共有: 12枚SHOP币

查看或者交易 SHOP币 请到 steem-engine.com.

无聊吗?跟我猜拳吧! **石头,剪刀,布~**


You lose! 你输了!愿赌服输,请给我点赞~

레이븐님 감사해요 가위바위보 하신건가요? ㅋㅋㅋ

뉴스로도 보고 영화로 만들어졌다는 이야기도 들은 것 같아요~
근데 실제로 영화는 보지 못했네요~
유전자는 정말 많은 걸 결정짓는 것 같아요~^^

미스티님도 알고 계셨구나:D
유전자의 힘이 강력하다고 또 한 번 느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외향성, 감정의 안정도는 사는 데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하는데 이것이 환경의 차이로 달라지다니 제겐 큰 깨달음을 주었어요

Congratulations @fgomul!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made more than 4000 comment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4500 comments.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

오 글 보니 영화 꼭 봐야겠는걸요. 찜해두겠습니다, 감사해요! (다큐멘터리 매우 좋아하는 편)

요아님 오랜만에 다는 댓글이지만 찜해주셨다는 말에 감사함을 보내요. 다큐멘터리 좋아하시는구나 ㅎㅎ!

ㅎㅎㅎ 한때 다큐멘터리 pd를 꿈꿨었죠. 지금은 애청자에 그치게 되었지만 ㅠ_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