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원작영화 : 이웃사람(2012) - 죽음을 막기 위한 마지막 대결

in aaa •  2 months ago  (edited)

안녕하세요.버들붕어입니다.^^
오늘 소개할 영화는 2012년도에 개봉했던 이웃사람이라는 영화입니다.
요즘은 만화책은 점점 사라지고 인터넷에서 볼수 있는 웹툰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런 강풀의 웹툰을 영화한 작품입니다.

강풀의 웹툰은 여러 작품이 영화가 될 정도로 인기있는 작가인데요.
강풀의 원작을 영화환 작품중에서 "이웃사람"은 가장 잘 만든 영화가 아닌가 싶습니다.

보통 원작과 영화로 제작하면서 바뀌는 부분이 상당히 많은 편인데요. 이 영화는 원작에 상당히 많이 의존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웹툰을 먼저 본 사람들은 오히려 영화가 다소 식상하게 느껴질수도 있습니다. 웹툰과 거의 같으니깐요. 하지만 웹툰보다 원작의 묘미를 극대화시키는데 주력하였기에 원작보다 더 생생하게 영화를 관람할수 있는 묘미가 있답니다.


1.jpg

개요 : 스릴러 한국 115분 2012 .08.22 개봉
감독 :김휘
출연 : 김윤진(송경희), 마동석(안혁모), 천호진(표종록), 김성균(류승혁) ,김새론(유수연,원여선)
등급 : [국내] 청소년 관람불가

2.png


줄거리

죽은 소녀도, 살인마도, 그를 막는 사람들도 모두 <이웃사람>
202호 소녀의 죽음, 그리고 열흘 간격으로 발생하는 연쇄살인사건 범인의 실마리는 잡히지 않고, 강산맨션의 이웃사람들은 공포에 떤다. 그러던 중 이웃사람들은 수십 만원대의 수도세, 사건발생일마다 배달시키는 피자, 사체가 담긴 가방과 똑 같은 가방을 사 간 102호 남자를 의심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살인마 또한 이웃사람들을 눈치채기 시작하고, 두 번째 소녀의 죽음을 막기 위한 마지막 대결이 시작되는데…


10.jpg



이웃과 마추져도 인사를 하지 않고 반상회도 참여하지 않는 음침한 남자~~
바로 연쇄살인마, 김성균(류승혁)...
이런 연쇄살인마가 우리 아파트에 살고 있다면..생각만 해도 소름이 돋는다..



4.jpg
anigif4.gif



의붓딸을 잃은 엄마역으로 나오는 김윤진(송경희)
연기파 배우라고 생각했었는데 역시 이 영화에서도 연기력이 돋보입니다.
김새론의 새 엄마로 나오는데 아무래도 새엄마다보니 친해질수 없는 관계를 잘 연기했습니다.


8.jpg

경비원으로 나오는 천호진~
범인을 잡게되지만 경비원에게는 또 다른 비밀이 있답니다. 반전이라고 할수 있죠.


3.jpg


아저씨에서 나왔던 김새론~~



5.jpg
6.jpg
7.jpg

anigif2.gif



마동석 요즘 핫한 영화배우입니다. 이 영화에서도 살인마 승혁을 간단하게 힘으로 제합을 합니다. 몸이 워낙 좋으셔서 조폭 역할에 잘 어울리기도 한 배우입니다. 이 영화에서는 관객들에게 시원함과 즐거움, 그리고 웃음을 선사하는 사채업자 깡패 안혁모 역으로 나옵니다.^^


11.jpg

코미디언의 대부라고 할수 있을정도의 임하룡님..요즘은 영화에 조연으로 출연을 하는데 제대로 감초연기를 보여줬답니다.

20190810_042541.png


강풀원작만화를 영화한거라 스토리가 탄탄하고 재미가 있습니다. 강풀 작가는 스토리는 잘 짜지만 그림은 사실 잘 그리는 편은 아니지요. 만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섬세하고 디테일한 표현보다는 스토리 형식의 작가입니다. 하지만 영화에서는 이런 만화에서 좀더 사실감있게 연출을 했습니다.


그리고 보통의 스릴러가 범인을 추척해가는 과정을 보여주는것과는 달리 이 영화에서는 범인을 먼저 공개를 합니다. 그리고 범인과 이웃사람들과의 관계를 보여주면서 스토리가 전개가 되는 영화에요. 이런 점에서는 좀 색다른 방식의 스릴러라고 할수 있죠.

9.jpg


사실 원작의 내용을 모르고 영화를 보는게 더 재미있게 볼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보통은 영화를 보면서 원작과의 차이점등을 비교하면서 보는 재미도 있는데 이 영화는 원작이랑 너무 흡사하거든요.


그래서 조금 원작을 보신분들은 지루하게 느껴질수도 있습니다. 참고로 전 원작을 처음부터 끝까지 보지는 않았고 띄엄띄엄 본 상태로 영화를 봐서 그런지 지루하지는 않았습니다.^^



anigif.gif


요즘 워낙 많은 사건들이 일어나는지라 진짜 현실에서도 충분히 일어날수 있는 사건을 다룬거라 오히려 더 영화에 몰입할수 있지 않았나 생각이 드네요.


anigif3.gif


어릴때 제 기억으로은 이웃과 사이좋게 지냈던 기억이 있습니다. 이사를 가면 떡을 주변 이웃들에게 떡을 돌리거나 이런 문화가 있었는데 지금은 점점 사라졌다고 봐야하죠. 서로 바쁘게 살아가다보니 이웃사람이 누군지도 모르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저도 지금 살고 있는 옆집에 사는 사람들을 제대로 본 적이 없을 정도니깐요.ㅎㅎ

99.jpg



게다가 요즘은 층간 소음등으로 이웃간의 살인극도 많이 발생하는 무서운 세상이 되어버렸죠.ㅠㅠ 영화의 살인마처럼 아무 원한도 없는 사람들을 납치해서 잔인하게 죽이는 무서운 사건들....

요즘은 아이 키우기도 예전보다 훨씬 힘들다고 합니다. 워낙 이상한 사람들이 세상을 활보하고 다니는 경우가 많아요. 그리고 괜히 참견했다가 괜히 안 좋은 일도 당하고 ..그냥 나서지 않고 조용히 넘어가는게 당연하게 여기지는 사회가 되어버렸죠. 괜히 나섰다가 칼맞기 싶상이니깐요.ㅠㅠ

이 영화에서는 이런 이웃간의 교류에 대해서 관객들이게 메세지를 전합니다. 처음에는 서로 모르는 교류가 없던 이웃들이 한 아이를 구하기 위하여 서로 돕는 과정에서 진정한 이웃이 뭔지를 깨닫게 된답니다.~

영화에서는 잔인한 장면도 많이 나오지만 재미있게 봤던 영화입니다. 잔인하기도 하지만 중간중간 코믹한 부분이 영화의 재미를 더해주네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마동석씨가 하드캐리했던
영화로 기억합니다~

또한 범죄와의 전쟁에서
김성균씨한테 당했던걸
아주 제대로 복수했죠~ㅎㅎ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그러고보니 범죄와의전쟁에서도 두 배우가 나왔군요~~^^

김성균님이 섬뜩한 연기력이 덧보였던 작품인거 기억이 납니다

연기 잘하는 배우 같아요^^

Steem to the moon Hard Fork 20.jpg

Thank you for your continued support towards JJM. For each 1000 JJM you are holding, you can get an additional 1% of upvote. 10,000JJM would give you a 11% daily voting from the 700K SP virus707 account.

저는 강풀 작가 만화원작은 원작을 그대로 가져올수록 더 좋은 작품이 되는듯해요

거의 콘티처럼 컷이 진행되는 느낌이라 여기다가 손을 댈수록 오히려

더 안좋아지는것 같아요

맞아여 강풀만화는 원작이 좋아서~~^^

강풀 만화는 본 적이 없는데, 마음에 드는 만화가입니다.
전에 한참 트위터할 때 그의 글을 많이 봤었거든요.ㅋ

은근 히트작이 많더라구요^^

강풀님 원작으로 만든 영화중에 제일 성공한 영화가 아닌가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