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짧은 글] 누군가의 문장을 읽는다는 것

in zzan •  20 days ago  (edited)


누군가의 문장을 읽는다는 건 그 문장 안에 살다 오는 거라 생각한 적이 있다. 문장 안에 시선이 머물 때 그 ‘머묾’은 ‘잠시 산다’라는 말과 같을 테니까. 살아 있는 사람이 사는 동안 읽는 글이니 그렇고, 글에 담긴 시간을 함께 ‘살아낸’ 거니 그럴 거다.

김애란, 《잊기 좋은 이름》


이번 김애란 작가의 산문집은 따뜻한 글이 가득하다. 마음에 드는 문장이 워낙 많아서 그 중 무엇을 골라야할지 잘 모르겠다. 올해 좋은 에세이집이 많았는데 그 중 단연 손꼽히는 것이 이 작품이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산문집 읽는 재미는 읽는 사람만 알죠. ^^

저는 요새 산문집이 더 재미있게 읽히더라구요^^ 감사합니다!

Hi @pediatrics!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368 which ranks you at #7784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dropped 120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7664).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166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102.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Try to work on user engagement: the more people that interact with you via the comments, the higher your UA score!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김애란 작가 산문집 읽으려 했는데, 먼저 읽으셨군요.
좋다고 평하시니 더 궁금해집니다.

후회하지 않으실 겁니다^^

Posted using Partiko iOS

Thank you for your continued support towards JJM. For each 1000 JJM you are holding, you can get an additional 1% of upvote. 10,000JJM would give you a 11% daily voting from the 700K SP virus707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