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잃다.

in #zzan3 years ago

낮선산을 올랐다.
그리 험한산도 아닌데 거미줄처럼 동네마다 길이 만들어져 있었고
아무도 없는 산중에서 길을 잃었다.
보이는 길로 내려 왔는데
또 낮선 도시다.

휴대폰 내비를 켜고 목적지를 조회하니
숙소까지 7km라고 표시되어 있다.
터덕 터덕 끝도 없이 걸어서 숙소로 향하는데
갑자기 가슴이 막혀온다.

돌아갈곳이 없는 사람처럼
혼자가 된것처럼
이 도시가 무섭다.

내가 인연을 끈어버린 사람들이 몹시 그리운날이다.
스팀은 이만큼 내려왔고
별다른 직업이 없는 친구는 괜잖은 걸까?

Sort:  

낯선 곳에서 길을 잃는 것은 예사로운 일이죠...
전 그렇더라구요.ㅋㅋ

길을 잃으셨던 사실보다 혼자인것에 대한 외로움이 더 느껴집니다...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Coin Marketplace

STEEM 0.20
TRX 0.06
JST 0.027
BTC 23647.14
ETH 1635.93
USDT 1.00
SBD 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