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키니 입고 다이빙을 by 키만

in #tripsteem6 years ago (edited)

image


비키니 입고 번지 점프를
인 생 예 습 버 킷 리 스 트 (2)



"다리 위에서 뛰어내리는 호수가 있다는데, 우리 거기 가볼래?"

호수 색깔이 꼭 수영장 같아서 '블루 풀(blue pool)'이라고 불리는 곳이었다. 블루 풀의 유명세엔 블루 컬러 호수 빛깔도 한 몫했지만, 다리 위에서 뛰어내리는 다이빙이 사람들을 불러 모았다. 여행자들은 너도 나도 할 것 없이 수영복을 입고 그 다리에서 뛰어내렸다.


붕- 떨어지는 소리가 나면 잠시 후 풍덩-하고 경쾌한 물소리가 들렸다. 높이만큼 깊이 가라앉은 사람의 머리가 한참 후에 물 위로 쑤욱 올라오면 지켜보던 구경꾼들의 박수가 터졌다. 그 박수소리는 꼭 유럽의 저가 항공 비행기가 무사히 착륙하면 터지는 "생존 축하!"의 박수 소리 같이 들렸다.


관광객들 다리에서 불법 다이빙을 하다가 사망!이라는 기사가 나와도 이상할 것 없는 다리에서 사람들이 뛰어내리자 이상하게 내 심장은 벌렁벌렁 뛰었다.


내 번지 점프의 한을 푸는 곳이 여기인가?
뭐에 홀린 듯 나는 비키니를 입고 다리 앞에 섰다.


번지점프3.jpg


나를 쳐다보는 전 세계인들의 시선이 느껴졌다. 속으로 하나, 둘, 셋을 외쳤다. "아앜..." 다리가 차마 한 번에 떨어지지 않았다. 다시 속으로 하나, 둘, 셋을 외쳤고, 손이 미끄러져 놓쳐버린 날계란처럼 볼품없이 바닥에 퍽 떨어졌다. 블루 풀엔 배치기 소리가 우렁차게 채워졌다. 얼마나 세게 배치기를 했냐면 물 위로 두둥실 떠오른 나는 비키니가 반쯤 벗겨질 정도였고, 온몸은 빨갛게 달아올랐다. 블루 풀의 수온은 발가락만 담가도 정신이 바짝 차려 질정도로 차가웠는데, 배치기의 아픔은 차가운 물 온도보다 더 아찔했다.


배치기의 충격이 너무 셌던 것일까. 나는 또 한 번 뛰어내리지 말았어야 했다. 연이은 강한 충격으로 고막이 부어올라 삼일을 끙끙대며 앓아누웠다. 캠핑이고 뭐고 차 뒷자리에 실려 다녔다. 용기 있어 보이고 싶다가 세상 소리와 작별할 뻔했다.


한컷_번지점프_1.jpg

어릴 적 주말 예능엔 연예인들이 번지 점프대 위에서 벌벌 떨던 모습이 생각난다. 누군가는 멋지게 뛰어내렸고, 다른 이는 울면서 포기했다. 어린 나는 생각했다. '과연 나라면, 저 상황에 뛰어내릴 수 있을까? 나는 용기를 낼 수 있는 사람일까? 아직 번지 점프대 앞에는 서 본 적이 없지만, 비키니를 입고 다이빙을 했던 그날을 미루어보건대 추측은 할 수 있을 것 같다.


미안한데, 나는 번지점프는 못 할 것 같아.
용기는 다른 곳에서도 얻을 수 있지만 고막은 딱 한 개씩 밖에 없거든


한컷_번지점프_2.jpg


내가 용기 있는 사람일까?라는 답에 위험한 일이 아닌 스스로 대답할 수 있다면 사건 사고가 줄어들지도 모르겠다는 지구 평화적인 생각이 들었다. 그나저나 버킷리스트를 채워나가는데 왜 나는 <내 인생에서 절대 하지 않을 것들> 목록이 채워지는 걸까. 나 잘하고 있는 거 맞아?


여행지 정보
● Blue Pools Walk Haast Pass-Makarora Road, Mt Aspiring National Park, 뉴질랜드



비키니 입고 다이빙을 by 키만

이 글은 스팀 기반 여행정보 서비스

trips.teem 으로 작성된 글 입니다.

image

Sort:  

https://brunch.co.kr/@authork/162
다이빙 영상은 브런치 링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배치기는 너무 부끄러워서 두번째 다이빙입니다 ㅋㅋ)

와;;; 실제로 보니 꽤 높네요
왠만한 사람들 뛰어내리기 힘들듯;;;;;

제 인생 최고 높이의 다이빙이었어요. 뛰어내리고 한참 뒤에 풍덩 빠지더라구요 ㅋㅋ 아직도 저 영상보면 아찔해집니다 by 키만

와 그래도 하신게 대단하시네요 ㅎㅎ

제가 갑자기 뛸래!!! 하면서 배치기를 시전하니까 고소공포증있는 효밥이도 덩달아 뛰었어요. ㅋㅋㅋ 저 곳에 가면 약간 홀린듯 뛰게 되더라구요. by 키만

다이빙은 아니지만 번지점프를 해본 경험이 있어 그 무서움 공감합니다 ㅋㅋ

번지점프를 하셨다니 용자 인정입니다. 전 저기서 뛰어내리고부터 번지 점프에 대한 생각이 사라졌어요 ㅋㅋ by 키만

스카이다이빙과 번지점프!! 정말 해보고싶었어요!! 저는 호주 바이런베이에서 스카이다이빙을 했었는데.. 무섭긴 했지만 잊을 수 없는 기억이에요!! 근데 그때는 뒤에서 같이 뛰어내리시는 분의 의지로 뛰어내렸기에.... 진정한 도전은 번지점프가 아닌가 싶어요ㅎㅎㅎ

스카이다이빙이 뭐랄까... 거리 체감이 덜 느껴지고 유메야님말처럼 강사님의 의지로 뛰는거니까 조금 더 즐겁게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번지 말고 스카이다이빙은 꼭 한번 해보고싶어요. 번지는 정말 공포 그자체인듯...덜덜 (물론 다이빙도 만만찮습니다 ㅜㅜ) by 키만

배치기가 부릅니다

눈물 샤워!

헐!!!!! 용감합니다!! 용기로 가득 차신거 아녀요???

전.. 상상도 못합니다..... -_-;; 예전에 인제에 스카이 점프??? 하는거 있는데 거기 아저씨 때릴뻔 했다는... ....

생각만 해도 아찔하네요...

저도 제가 무슨 정신으로 두번씩이나 뛴 건지 모르겠어요 ㅋㅋ 밑에 펼쳐진 호수 색깔이 너무 비현실적으로 예뻐서 정신이 나갔나봐요. by키만

비키니 사진 기대하고 왔는데...파무룩...

어쩜 저랑 같으실까...반무룩 ㅋㅋㅋ

ㅋㅋㅋㅋㅋㅋ 아니 반님은 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 못뛸거 같아요
일단 수영을 못한다는 핑계를. . .
아니면 고소공포증 있다는 핑계를. . .
아니면 아이가 있다는 . . .

아주 좋은 핑계가 3가지씩이나! 저는 수영도 하고, 높은 곳을 좋아하고, 아이도 없어서 뛰어내렸는데 정상 컨디션으로 돌아오는데 오래걸렸어요 ㅋㅋ 스카이님은 뛰지마세요! by 키만

우와 ~ 수영도 잘하고 싶고 높은곳에서도 잘 돌아댕기고 싶은데~
부럽습니다.
초인같아요 ㅋㅋ

초인이라뇨! 절레절레. 사실 저... 수영 못했는데 여행시작하면 수영을 배웠답니다!!!! 나중에 수영관련 버킷리스트 글에 후일담 풀겠습니다 ㅎㅎ by 키만

물색깔이 너무 예쁜데요^^

가기 전에는 얼마나 예쁘길래 블루 풀이라는 이름이 붙었을까 했는데, 실제로 보니까 정말 인위적으로 만들어놓은 풀같았어요! by 키만

와. 엄청 무서웠을텐데 뛰셨네요. 대단하십니다. 제 경험에 비추어 보면 번지점프도 충분히 하실 거 같습니다. 물에 부딪히는 고통이 없기 때문에 번지점프가 더 나을지도.. ㅎㅎ

정말 배치기의 고통은 정말 .....아흑..... 최근 나혼자 산다에서 쌈디가 번지점프하는 걸 봤는데, 옛날에는 할 수 있어~ 라고 생각했는데 다이빙의 공포를 느낀 후에는 못하겠더라구요. 역시 뭘 모를 때가 가장 용감한가봅니다 ㅎㅎ by 키만

Coin Marketplace

STEEM 0.27
TRX 0.12
JST 0.032
BTC 67030.16
ETH 3094.97
USDT 1.00
SBD 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