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후의 이야기] #마음 : 한번씩 되돌아보기..

in sct •  last month 

# 추석, 며칠전 밤

명절이 가까워지면 어릴 때는 마냥 즐겁기만 했습니다. 요즘은 마음의 불편함이 어느새 자라나기도 합니다. 일가친척과 한동안 못본 가족을 볼수 있는 소중한 시간인데도, 어느새 다양한 청원형 의견을 들을 걱정을 하나봅니다.

그리고 원래, 밤이 되면, 아마 많은 분들이 그러하시 듯 조금은 센치해 지기도 합니다. 저는 이시간에 스팀 외 밀렸던 일을 처리할 때도 있고, 여전히 사각사각 연필소리가 좋아서 연필깍이를 드르륵 하고는 끄적끄적 하기도 합니다. 옛시절, 그리움과 아쉬움, 그리고 다가올 미래도 생각해보며..

그래서일까요? 추석이 다가오기 며칠전 밤이 되니, 뭔가 마음이 싱숭생숭합니다. 더 근사한 걸 이루어내고 싶었는데, 그렇게 짠~하고 사람들과 재회하고 싶었는데 하는 아쉬움. 이제까지 뭘하긴 한건가?

그냥 일상의 삶을 영위하기 위해 열심히 사는 듯 시간에 끌려오는 느낌은 허전, 그리고 평상시에는 이런 생각조차 없이 살다가 지금처럼 글을 쓸때만 생각에 빠지게 되는 모습이 재미. 지다는 뭐 그런 느낌적인 느낌도 드네요.

밤생각.jpg
출처: pixabay


# Re 철학

옷을 만드시는 분은 상대를 만날때 옷부터 보게되고 기와를 만드시는 분은 집을 볼때 천장부터 보게되고 구두를 닦으시는 분은 신발부터 보게된다지요?

각자가 처한 상황과 역할에 따라서 글을 볼 때도 그런것 같습니다. 아니 어쩌면 살아가면서 상당부분이 그런것 같네요. 가치관과 철학의 중요성이 숨을 쉴때도 반영이 된다는 말이 떠오릅니다.

거창하게 삶 전체 말고, SCT와 AAA, ZZAN 등의 니트로스를 볼때도 그런 것 같습니다. 나는 여기서 뭘이루고 싶었던 걸까?

하루 얼마라도 따박따박 나오는 법정화폐화? 한명이라도 진지하게 의견을 나누게 되는 생각의 확장성과 친분의 확대? 시대적 흐름과 부의 이동을 가져올 진정 새로운 화폐의 생태계? 아님 그냥 단순한 취미..?

어떤 마음을 지니고 있는가에 따라서 스팀 생태계의 글을 대하는 자세도, 그글들에 보팅하며 댓글을 다는 찰나도, 함께 대화방에서 의견을 나누는 순간도 부지불식간에 조금씩은 다르게 마주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길.jpg
출처: pixabay

예전에 아예 그냥 제가 좋아하는 수공예나 옥스포드블럭 후기만 마음껏 실컷 올릴 때와, 더 투자를 하고 관련글을 찾아 옆에 묻고 공부하며 고민이 더해질 때 마음의 경중이 상당히 달라지네요.

주위 신경 안쓰고 마냥 신났던 것 솔직히 그때가 더 좋았던 것 같고, 투자대비 수익을 생각하면 평가이익일지라도 최근의 니트로스 상황이 좋은 것도 같지만, 행복의 척도와 만족도를 함부로 얘기할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사람마다 다르고, 같은 사람이라도 시기마다 다르기에..

단순히 돈. 돈아니야?! 라고 생각하면 그에 맞추어 글이나 효율에만 극대화된 움직임을 하게 되는 것 같고, 진정한 발전과 꿈의 추구 아니야? 그럼 돈은 따라오는거 아니야? 하면 좀더 공부나 내공에 한참한참 더 신경쓰면서 한클릭 한행동 더더 진중하고 열심히 해야할 것도 같고.. 참 쉬운건 없네요.

그럼에도 앞으로의 삶을 시간에 끌려가는 것이 아닌, 시간을 주도하는 시간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스스로 시간의 가치와 의미를 다시금 되새겨 보는 밤과 사각사각 끄적임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지금보니 참 부질없는 글 같지만, 이렇게 생각과 고민의 흔적을 남겨보는 것도, 마음과 철학을 한번씩 되돌아 보는 것도, 추석 며칠전 밤 오늘 시의적절할 듯도 합니다.. 모두들 편안한 밤되세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저는 요런 글 읽는 것이 좋아 독박쓰면서,
파워다운 못하고 있습니다~ㅎㅎ

연휴에 ㅉ쬐금만 쉬고 글 올려 주세요~^^

아구~ 따스한 말씀 감사합니다. 왠지 가을이 오면서 마음이 냠냠했네요~^^ 즐거운 연휴 맞이하세요!!

관심도 없는데, 할 말도 없는데 침묵이 어색해서 하는 말들은 그냥 그러려니 넘기는게 좋더라구요. 의외로 사람들이 말 할줄 몰라요.
즐거운 명절 되세요~

네~ 검은돌님도 명절 즐겁게 잘보내세요~ (그거 아세요? 약 2년전 첫 인사글에도 댓글을 달아주셨던거?! ㅋㅋ) 감사합니다. 평온한 저녁되세요! ^^

매일매일 댓글을 남기고 싶게 만드는 좋은 글을 늘 쓰시네요.
삶에는 밸런스가 늘 가장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투자에 있어서는 자신의 이익과 공동체의 이익의 밸런스이겠지요.
누구나에게 있어서도 고민의 시발점일듯 합니다.
위 댓글 nexgen님처럼 파워다운 못하고 독박을 쓰고 남는 이유도 혹시나 하는 기대감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혹시나 이 세계에서는 자신의 이익과 대화를 나누는 즐거움과 소소한 남의 이야기와 의견을 듣는 즐거움과 모두에게 경제적 이익이 골고루 돌아가리라는 막연한 희망과 기대를 갖게 되는 기대감 말이지요.
이기심이든 이타심이든 모두가 절대선은 아니며 잠시 머무르든 오래 머무르든 모두의 행위와 가치판단이 하나의 의미들이 되어 어떠한 귀결점으로 향하고 있는것은 아닌지...
처음에는 SMT의 의미가 경제학적으로 잘 와닿지 않았으나 참 재미있는 구조인 것 같아 계속 지켜보고자 마음먹은 1인입니다. ㅎㅎ
lovelyyeon님도 즐거운 추석연휴 되시기를 바랍니다.

앗 밸런스... 네~ 저도 참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삶에 도입하기가 쉽지가 않아서 고민이 많았습니다. SMT의 의미는 알쏭달쏭하지만, 포커스 있게 오밀조밀 영차영차하게 되는 힘이 있는 것 같아요.

부족한 글에 격려 말씀과 깊은 구절들 감사합니다. 혹시나 미래 어느 순간 슝~ 하더라도 한타자한타자 했던 기억들은 가득할 것 같아요. ^^ 웃음가득한 연휴되세요~

일상업무에 너무 치우치다보면 자기자신이 어느새 지쳤을수도 있습니다.
시간이 될른지는 모르겠지만 국내여행보다는 해외여행으로 일상의 정해진 시간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시간을 자져보는것두 인생을 뒤돌아볼수있는 기회일듯합니다

아~네 그랬나봐요. 기존 업무도 많아지다보니 여러모로 정신 없이 9월에 도착한 것 같습니다. 해외여행은.. 현재는 시간상 여의치 않지만, 말씀처럼 생각과 마음의 환기를 위해 한켠에 잘 적어두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연휴 맞이하세요~^^

happyberrysboy님이 lovelyyeon.sct님의 이 포스팅에 따봉(10 SCT)을 하였습니다.

앗 감사합니다~^^

옷을 만드시는 분은 상대를 만날때 옷부터 보게되고 기와를 만드시는 분은 집을 볼때 천장부터 보게되고 구두를 닦으시는 분은 신발부터 보게된다지요?

그러게요.. 그렇네요... ㅋㅋ 저는 요즘 자나깨나 스팀개발이네요.. ㅎㅎ
연님은... 그렇게 나이가 많은것 같지도 않은데~ 느낌상~? ㅎㅎ
꽤나 생각의 깊이가 있으신것 같아요~
저는 감성이 매말라서.. 항상 눈앞의 것들 생각하기 바쁜데.. 연님 글을 읽다보면 다른 부분도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네요. ㅎㅎ

뭐 그렇다고 그렇게 매마른것 같진 않고 여유가 없나 봅니다.. ㅎㅎ
오메 갑자기 밖에서 비가 쏟아지네요~ 연님이 계신곳도 그럴듯..

지금쯤 달콤하고 행복한 꿈 꾸고 있으시길 바래봅니다 ㅎㅎ

와~ 자나깨나 개발생각이시라니 대단하세요! 음~ 제가 나이가 생각보다 있지요~^^;; 명절을 앞둔 밤이라 여러 생각이 들었나봅니다.. 햅뽀이님은 프사도 그렇구 최고아빠라는 말씀도 그렇구 전혀 안메마르시고 오히려 재밌으실 것 같아요~ 어느새 또 새로운 날이 밝았네요.. 오늘도 기운내시구, 명절도 잘맞이 하셨음 합니다!! 감사합니다~^^

추석이 다가오면서 조금은 센치해지는 그런 날에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아.. 저도 그랬답니다. 말씀 감사드려요.. 그래도 즐거운 명절 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