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 때 지인이 있다면?

in sago •  last month 

99AC933F5B021AE611.jpg

안녕하세요
최근에 동아리에 신입부원을 뽑기 위해 면접관(?)으로 들어갔습니다.
금융 학술동아리이다 보니 저희과에서 지원하는 학생들도 많았고, 그 중 아는사람들도 여럿 있더군요.
지인이라고 뽑는 것은 당연히 불공정하지만, 그래도 모르는 사람보다 지인에게 더 마음이 쏠리는 것은 어쩔 수가 없었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실제로도 충분히 발생할 수 있다고 봅니다.
만약 회사에 지원을 해 면접을 보거나, 혹은 반대로 면접관이 되었을 때 지인이 있다면 어떻게 하실 것인가요?
그리고 이러한 상황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불공정한 결과에 대한 해결책으로는 무엇이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훗날 발생할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서 지원자 중 지인이 있다면 모든 지연은 떨쳐버리고 평가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feat. 김O태, 나O원)

저는 좀 더 엄히 대할 계획입니다. 민주적인 사회라면, 의리보단 정의 가 앞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굳이 더 엄하게 대할 필요가 있을까요.
더하지도 덜하지도 않게 다른 지원자들과 동등한 위치에서 봐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역차별이려나요? 동등하다고 하면 다른 지원자들의 불만은 남아있지 않을까요? 동등한 질문에 유사한 답변이면 지인을 뽑을 거야, 거봐 맞잖아라고 생각할 것 같네요/ 적어도 제 지인이 저와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제가 엄하게 대하여도 억울해 하지 않을 것같네요. 그런 지인이 아닌 면접은 생각하고 싶지 않구요!

  ·  last month (edited)

동등한 질문에 유사한 답변이면 지인을 뽑을 거야, 거봐 맞잖아라고 생각할 것 같네요

이렇게 느끼게 된다는건 차별이 시작된건 아닐지 한번 생각해 볼 필요도 있을 것 같네요
그리고 같은 생각을 느끼긴 힘들겠죠.. 아무래도 지인이니까 봐주겠지 라는 생각이 더 클 것 같구요 일반적이라면

신념을 지키기 힘든 세상이지만 그만큼 본인 스스로 잘 지켜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는 사람을 들이면 여러 이점이 있습니다.
새로운 사람이 나와 성격적으로 맞을지 모르는 불안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 이는 자신의 기호선별에서 이미 입증된 사람이라는 것이죠
그래서 생길 수 있는 감정적 충돌을 피할수도 있고 조직에 쉽게 적응할 수도 있지요.

단점은 역시 공정성과 질서 파괴라고 할까요.
읍창마속이라는 사자성어가 괜히 나온 것이 아니지요.

전 1학년 동아리면접 때 면접관중 아는 선배가 있었지만 떨어졌습니다.
그래서 그 동아리가 싫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