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 직업의 경계는 어디까지인가

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s thread from:

직업의 경계는 어디까지인가

in sago •  3 months ago  (edited)

국어사전에 정의 되어 있는 직업이란 '생계를 유지하기 위하여 자신의 적성과 능력에 따라 일정한 기간 동안 계속하여 종사하는 일'이라고 나옵니다. 간단하게 수입을 얻기 위한 사회 활동이라고 생각해도 될 것 같네요. 예를 들어 평범한 직장인, 수입이 있는 유튜버, 고철상, 등등 생계유지를 목적으로하는 사회 활동 종사자는 모두 직업을 갖고 있다고 볼 수 있지만, 수입은 있어도 아무 일도 하지 않는 건물주는 직업이라고 보기 어렵다는 생각입니다. (건물주 부럽....)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건물주는 직업이 아니라는 것도 재밌는 접근이네요. 나름 관리를 해야 하니 일 하는거 아닐가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