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스승

in philosophy •  5 months ago

lonely-3062045_1280.jpg
사진 출처 -- pixabay

제15장

옛날에 신비스럽고
그 깊이를 알 수 없는 스승이 있었다.
그를 굳이 묘사해 보면
마치 겨울에 언 강을 건너는 사람처럼 조심스럽고
사방의 적을 경계하는 사람처럼 신중하며
손님처럼 예의바르며
얼음이 녹듯이 부드럽고
다듬지 않은 통나무처럼 소박하며
계곡처럼 텅 비어 있고
탁한 물처럼 흐릿하여 속을 알 수 없다.
누구도 그 흐릿한 것을 투명하게 볼 수 없고
아무도 그 고요함을 깨뜨릴 수 없다.
이런 도를 지닌 사람은 가득 채우려 하지 않고
자신을 숨기고 새로이 뭘 이루려하지 않는다.

古之善爲士者 微妙玄通 深不可識. 夫唯不可識 故强爲之容:
豫兮, 若冬涉川 猶兮, 若畏四隣 儼兮, 其若客 渙兮, 若氷之將釋 敦兮, 其若樸 曠兮, 其若谷 混兮, 其若濁.
孰能濁以靜之徐淸 孰能安以動之徐生.
保此道者, 不欲盈. 夫唯不盈 故能蔽不新成.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 1주차 보상글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3vcp7h-0-42-1
현재 1주차보상글이 6개가 리스팅되었네요^^
호출에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흠..... 인간적이지는 않은거 같아요....

·

그런가요? 제가 보기엔 은둔자 같습니다.

그 분은 외로운 분인 걸까요..
알듯 모를듯 어려운 것 같아요^^

·

아직은 그 속을 알 수 없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