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글을 쓴다는 것은

in kr •  last year  (edited)

온통 깜깜한 방에 갇혀 더듬더듬 벽을 훑어
겨우 문고리를 잡고 문을 열었는데,

눈 앞에 펼쳐진 곳은 또 다시 온통 깜깜한 방.
더 넓어지기만 한 어둠 앞에 잠깐은 널부러졌다가

다시 또 더듬더듬........
문은 지난 방에도 있고, 새로 얻은 방에도 있으니
계속 또 더듬더듬........

영영 출구를 찾지 못할 수도 있지만
다시 또 더듬더듬........ 계속 또 더듬더듬........

왜냐면.......그냥 갇혀있지 않으려고.

image

@yunasdiy님께서 그려주신 소중한 대문입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어릴 때 저런 꿈을 꾸면 악몽이죠.
지금은 저런 꿈을 잘 꾸지는 않지만, 꿈이 아닌 현실이 가끔 그렇네요.
그래도 화이팅 해야죠. ^^

그러다 갑자기 눈부신 빛이!!

탁하고 환히 불이 켜지는 해피엔딩이 기다립니다~!!^^

감사합니다. 올 해로 4년째.......
KBS 단막극 공모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만
된 다고 해도 (무려 3000편 중에 6편 뽑는 겁니다만.)
또 다른 온통 깜깜한 방이 하나 더 열리는 거겠죠
글을 쓰는 놈이 받아들여야 할 숙명입니다,ㅜㅜ

더듬더듬 잡은 문고리를 확 잡아 문을 열어야 합니다.
그래야 밝은 햇빛이 들어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