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s thread from:

RE: (100%) The Selfish Giant

in #krlast year

[15] 그걸 보던 거인의 마음은 부드러워졌다. 거인은 “내가 참 이기적이었어!” 하고 말했다. “이제 봄이 오지 않는 이유를 알았어. 나는 울고 있는 아이를 나무 위에 올려주고, 벽을 부술 거야. 그리고 정원에서 아이들이 언제까지나 놀 수 있게 할 거야." 거인은 이전에 했던 행동을 무척 후회했다.

Sort:  

디스코드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https://discord.gg/g5j9Qq8

참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