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시장의 게임 체인저 #1 스테이블 토큰

in #kr3 years ago

스테이블 토큰(Stable token) : 가치가 고정되어 있는 암호화폐

암호화폐는 가격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실생활에 사용하기 쉽지 않다. 또한 암호화폐를 거래할때도

변동성이 큰 암호화폐와 가치가 고정되는 스테이블 토큰을 거래할 필요가 생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달러라고 인식하고 있는 테더(Tether)사의 USDT가 스테이블 토큰이 예시이다.

USDT는 토큰 1개가 1달러의 가치를 가지며, 테더사는 은행에 달러를 입금한만큼 테더를 발행해

USDT의 가치를 보존한다.

그렇다고 USDT의 가치가 1달러보다 낮아진다고 해서 테더사가 이를 보장해주지는 않는다.

USDT 뿐만 아니라 최근 등장한 TureUSD 또한 달러화와 동일한 가치를 지니는 스테이블 토큰이다.

이렇게 스테이블 토큰이 많아질수록 암호화폐 시장에 유동성이 풍부해지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이미 비트쉐어의 BitUSD, Hero 그리고 스팀의 스팀 달러 등 탈중앙화된 방법으로 발행되는 암호화폐도 존재한다.

메이커(Maker)와 같이 새로운 방법으로 스테이블 토큰 제작에 도전하는 팀도 있다.

"탈중앙화된 방법으로 충분한 양의 스테이블 토큰을 발행할 수 있는 블록체인"이 충분히 존재한다면

여기서 발행되는 스테이블 토큰이 암호화폐 시장에 충분한 유동성을 부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블록체인을 통한 결제 및 Dapp 사용에 이러한 스테이블 토큰들이 활용될 것이다.

또한 스테이블 토큰간의 교환이라는 새로운 시장이 등장할 것이고 이 시장의 유동성이 어느 정도 될 것인지

기대된다.

Sort:  

스테이블코인이 향후 암호화폐 시장에 미칠 영향성에 대해 궁금증을 계속 가지고 있는데요. 말씀처럼 유동성과 결제 측면에서 잘 활용되길 바랍니다. ^^

흠...다만 우려되는건 보안인데요.. 테더같은경우엔 작년에 크게 한방 터뜨려논적이있어서...음...여러가지 변수가 보이네요 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