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내서 집사는게 이득일까?

in kr •  10 months ago  (edited)




Leverage or Debt


빚내서 집사는게 이득일까?



빚을내서 투자를 한다는 것은 나같은 사람에게는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투자라는 것도 최근들어서야 조금씩 감이 잡히고 있는 상황이어서 무리하게 빚을 내서 투자를 감행한다는 것은 도박과 다를바 없어보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 '서울 수도권 부동산'만큼은 빚을 내서라도 일단 집을 사는게 낫다라는 결론이 나오고 있다.

부동산 관련 국토부 통계를 보고서 내린 결론이다.




사실 한국의 부동산은 그 누가 어떤 정책을 펼쳐도 잡기가 힘들다.

결국 개인의 양심에 맡겨야하는 문제인데 자본주의 사회에서 어디 그것이 가능한 일인가?

그 어떤 규제가 와도 서울을 비롯해서 기타 수도권 집값은 해가 지날때마다 오르고 있다.

서울은 억단위가 뛰고 수도권은 몇 백 ~ 몇 천 단위가 뛰는 것이다.

사실 웬만한 부자가 아니고서야 전세 보증금도 장만하기 어렵다.

어차피 대출을 받아서 전세로 들어가야 하는 상황이라면 나는 조금 더 과감하게 아예 집을 살 것을 추천한다.




이때 받는 대출은 빚이 아닌 레버리지이다.

근 10년 간 꾸준히 가격이 오른 아파트라면 계속해서 오를 확률이 매우 높다.

전세는 돈이 안 된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 것이다.

전세를 선택하는 것은 '좀 더 현금을 모아서 한 방에 집을 사자'는 의지일터인데 애석하게도 힘들게 돈을 모아서 집을 사려는 순간 그 집값은 또 올라있다.

내가 돈을 모으는 속도보다 집값이 오르는 속도가 더 빠르다면 일단 집을 사고 볼 일이다.

단! 모든 아파트가 오른다는 보장은 없으므로 근 10년 간의 실거래가 변화를 면밀히 따져보는 것을 추천한다.




사고의 차이가 부의 차이를 만든다.

주변을 보면 무리해서 집을 장만한 사람은 결국 앉아서 돈을 벌고 형편에 맞춰서 안전하게 전세를 선택한 사람은 결국 집장만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을 알 수 있다.

한국과 같이 좁은 땅덩이에 어마어마한 인구밀도를 자랑하는 국가라면 그것도 서울 및 수도권이라면 웬만하면 집을 사는 것을 추천한다.

특히나 결혼을 앞두고 있고 생애최초대출을 받는 분들이라면 신혼부부 디딤돌 대출 등을 활용하여 시중대비 저렴한 이자로 집을 사는 것이 낫다.

물론 투자는 개인의 영역이고 어디까지나 남의 말은 참고로만 듣는 것이다.




나는 전세보다는 계속 살아도 괜찮은 위치라면 집을 사는 것을 추천하는 바이다.

빌라, 주택, 다세대, 오피스텔 등의 건물보다는 아파트로 말이다.

설령 집값이 좀 떨어진다한들 서울 수도권이라면 아주 큰 하자가 없는 이상 몇 천만원씩 떨어지는 일은 드물 것이며, 그냥 그 경우에는 '마음 편하게 내 집에서 산다'는 마음값을 한다고 본다.

물론 어디까지나 투자는 개인의 영역이며 개인의 선택입니다.

참조만 하세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이렇게 부동산으로 큰 차익을 남기는 투자가 있다는 자체가 아이러니 합니다. 종국엔 누가 살수 있을것인지...

·

투기꾼들이 문제겠지요... 제가 쓴 방법은 어디까지나 내집마련을 안전하고 빠르게 하기 위한 방법이지 투기조장은 아닙니다ㅋㅋ

·
·

아닙니다. 제가 그런 뜻으로 말한게...우리 현실에 대한 푸념입니다.^^ 오해마세요.

·
·
·

네ㅎㅎ 개털님은 그럴분이 아니기에 의도하신대로 알아들었습니다ㅎㅎ 한국의 부동산은 인구가 천만쯤으로 줄지 않는 한 조정이 안 될 것 같네요..

집값이 계속 오른다는건 마치 코인거래소의 자전거래와 같은느낌이네요.. 나라에 어마어마한 경제쇼크가 오지않는 이상은 집값이 끔찍하게 계속 오를거같아서 걱정입니다

·

말씀하신대로 어지간히 큰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계속 오를 듯 합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