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만에 쓰는 그냥 이야기(전기의 소중함)steemCreated with Sketch.

in #kr5 years ago

안녕하세요:-) sunnyshiny입니다.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11월이 되어서(연말을 향해 가고 있어서) 일도 무척 바쁘기도 했고, 전기사정도 너무 안 좋아서(24-30시간 전기가 없다가 4-8시간 사용하면 다시 끊기기를 반복) 퇴근이후에 글을 쓰거나 할 경황이 없었어요ㅠㅠ...

최근에 알게 된(이미 20일 가까이 지나버렸지만) 짐바브웨 화폐 이야기라든지, 얼마전 다녀온 말라위 여행지 이야기라든지, 언제나 하고 싶은 이야기는 많은데, 도무지 마음잡고 쓰려고 하니 영 시간적으로나 마음적으로 준비가 안되나 봅니다.

머뭇거리는 사이에 짐바브웨는 정치적으로 격변을 겪게 되었고, 여러가지 흥미로운 일들이 많았네요.
(누가 보면 짐바브웨 사는 사람인줄)

전기가 정말 삶에 중요한 부분이라는 걸 많이 느낍니다.


  1. 제가 살고 있는 집은 펌프로 지하수를 끌어다 쓰고 있기 때문에 전기가 끊기면 물도 끊깁니다. 두어달 전까지만 해도 워터탱크가 새서 제 기능을 못한 채 전기 없으면 물도 없이 살아야했는데, 워터탱크를 그나마 고쳐서 다음 전기 들어오기 전까지는 나름 버티고 있어요.

  2. 냉장고
    전기가 장시간 안 들어오게 되면 냉장고는 그냥 수납장이 되어버립니다. 육류를 포함해서 냉동시켜둔 밥, 남은 음식, 우유 및 음료, 각종 식재료 등 그 어느 것도 냉장될 수 없는......냉장고에 보관해둔 음식을 먹은 뒤 식중독에 걸리기를 몇번 반복한 뒤로 냉장고에 음식을 잘 보관하지 않는답니다ㅠㅠ식자재도 다 버리고 이래저래 손해가 큽니다ㅠㅠ
    제가 사는 마을에서 고기를 살 수 있는 곳은 20km/차로 30분 떨어져있는데요, 냉동실에 고기를 보관할 수 없어서 고기를 도대체 사오지를 못했네요...고기를 못 사니까 요리도 잘 안하고(?), 요리를 안하니까 굶고 뭐 그렇게 살고 있어요.

  3. 선풍기
    지금 말라위는 우기 직전으로, 제가 있는 지역은 기온이 30-34도 정도 왔다갔다 하는 것 같아요. 사무실에 앉아 있으면 에어컨 실외기 앞에 책상 놓고 앉아있는 것 같고, 외근나오면 머리 위에서 에어컨 실외기를 쐬고 있는 것 같답니다. 밤이 되어도 더운건 마찬가지인데요(가끔 선선하긴 하지만), 전기가 없으면 선풍기도 못 틀기 때문에 더위 때문에 잠도 제대로 못잔 적도 많네요. 사무실에는 발전기를 돌려서 그나마 선풍기 바람이라도 쐴 수 있는데, 혹시라도 문제 생겨서 꺼지면 잠깐 사이에 땀이 줄줄.

전기사정이 좀 나아지면 사는 것도 좀 여유가 생기고 스트레스도 좀 덜 받게 되지 않을까 기대하는데, 현실적으로 생활에 대한 부분이 진짜로 너무 힘드네요ㅠㅠ
오히려 전등 못켜거나 휴대폰 충전 못하는 건 이제 신경쓰이지도 않을 정도... 근데 위의 세가지는 진짜 너무 힘들....ㅠㅠ(지금도 24시간만에 전기 들어온지 1시간정도 지났는데, 내일 아침이면 사라지고 없겠지요.)

글 쓰는거는 노트북 배터리로도 충분할 수도 있는데, 어두컴컴한 곳에서 글을 쓰는게 저에게는 썩 편안하지 않더라고요. 그렇다보니 자꾸 글도 못 쓰고, 어두우니까 잠만 자고(?)....그렇게 지내고 있었답니다.

지금처럼 스마트폰으로 업로드해도 괜찮겠지만 사진 올리는 부분이나, 글을 정리하고 다듬는 부분 등에서 만족스럽지 못해서, 제대로 글을 쓰겠다고 마음 먹기 전까지는 요렇게 별로 유익하지 않은 제 개인적인 이야기들이나 올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엉엉ㅠㅠ

활동을 못한 사이에 팔로워가 몇분 늘었는데 어찌 이리 신기한 일이ㅎㅎㅎㅎㅎ감사합니다ㅎㅎㅎㅎ

얼른 글 쓰고 싶어요ㅠㅠ지난 주말에 여행다녀와서 예쁜 사진도 많이 찍었는데 잉잉😫

당분간은 일기 위주로 소식 전해드리고, 빠른 시일 내에 여행이야기나 다른 재미있는 소식 갖고 올게용😚

Sort:  

Cheer Up!

  • from Clean STEEM activity supporter

Congratulations @sunnyshiny, this post is the ninth most rewarded post (based on pending payouts) in the last 12 hours written by a User account holder (accounts that hold between 0.1 and 1.0 Mega Vests). The total number of posts by User account holders during this period was 2473 and the total pending payments to posts in this category was $1371.97. To see the full list of highest paid posts across all accounts categories, click here.

If you do not wish to receive these messages in future, please reply stop to this comment.

타국에서 고생이 많으시네요
여유되실 때 올리실 예쁜 사진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스트레스 최대한 줄이시고 평온한 하루 되세요:)

감사해요 @autorent님🤗 정말 저도 오늘 하루가 평온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답니다 하하.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전기가 대부분의 모든것을 관장하고 있네요.
소중함을 느끼며 절약해야겠습니다..라고 쓰지만 습관은 무서워요.
전등 다 켜놓고 다닙니다ㅎ

안녕하세요 @gilma님! 한국에서는 정말 전기의 소중함을 모르고 살았었는데...ㅠㅠ밝은 곳에서+뼛속까지 시리는 찬물+전자렌지로 데운 냉동밥 먹고싶습니다ㅠㅠㅋㅋㅋ

에고, 문명의 혜택을 받다가 사라지면 더 힘들어지지요 ㅠㅠ 조그마한 일이라도 즐기시길 바랍니다~^^

안녕하세요 @floridasnail님! 그러니까요...! 인터넷이며 전기며 한국은 워낙 잘 돼있으니까 더 힘든거 같아요ㅠㅠㅎㅎ안녕히주무세요!!🤗

정말...물이랑... 전기 마음껏 쓸 수 있는 곳에서 소중함을 모르고 쓰고 살고 있는데.. 써니 샤이니님 글 보니까...다시금 소중함을 느껴보게 되네요.. 세상에. 진짜 더우면 잠도안오는데 ㅠㅠ 고생이 많으시네요ㅠㅠ

안녕하세요 @honeythegreat님! 그래도 지난밤에는 내내 전기가 있었어서 선풍기 바람 쐬면서 시원하게 잘 잤어요😆 어젯밤에 전기가 있었으니까 오늘은 없을 예정...ㅠㅠㅠ

요새 뜸하시다 싶었는데 그런 상황이었군요. 어려움을 마주하면 초심을 잃기 쉬운데 힘내시고, 건강하시길! 다음 전기발전..그리고 포스팅을 기다립니다..ㅎ

@lylm님 안녕하세요ㅎㅎㅎ그러게요 몸이 피곤하고 환경적으로 불편하다보니 자꾸 불평이 많아지고 초심지키기가 어려웠던 것 같아요. 오랜만에 왔는데 반겨주셔서 감사합니다:-)

허억.... 고생스러움이 절절히 느껴지네요 ㅠㅠ 안정화가 얼른 돼서 써니님 삶도 나아지고 말라위 여행 포스팅도 보고 싶네요! 홧팅요!!

안녕하세요 @bleury님! 오랜만이네요 히힛. 그러게요 언제즘 말라위를 포함한 아프리카 국가들이 안정적으로 전기를 쓸 수 있게 될까요ㅜㅜ커밍쑨입니닷! 흐흐 사실 별 얘기 없는데, 기대해주셔서 감사해용!

그 많은 불편함을 감수하면서도 그 곳에 사는 이유가 있겠죠?ㅎㅎ
저도 별이유없이 혹은 많은 이유로 아프리카를 가고 싶은 한사람입니다.
노력중입니다.아...~~

안녕하세요 @odongdang님:-) 이렇게 불편하고 지칠 때는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려고 여기서 고생하나 싶은데, 쏟아지는 별을 볼 때, 아름다운 자연과 다정한 사람들과 지내다 보면 또 무한 감사하게 되고.....ㅎㅎ오세요 아프리카! 막상 와보면 우리 마음에서 느끼는만큼 멀지 않답니다! 하하

Coin Marketplace

STEEM 0.27
TRX 0.08
JST 0.044
BTC 29724.28
ETH 1977.03
USDT 1.00
SBD 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