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배웅

in #kr4 months ago (edited)

당뇨가 심하셨던 그 분은 늘 쌀이 들어가지 않은 잡곡밥 한 숟가락 1분만에 털어넣는게 아침식사의 전부였다. 그리고는 3인분씩 밥을 먹어대는 나를 기다려주시던 그 아침들이 기억난다.

그 때 그것이 나에겐 고역이었는데, 그래서 아련한 기억으로 남았다.

이제 떠나시고 나서 배웅하는 길에 뭘 영전에 올려드릴까 생각하다가 달콤한 케익을 사기로 했다. 1년 조금 넘게 함께 있었는데 한 번도 단 걸 드시는 걸 보지 못한 것 같다. 쌀밥조차 못드시고 혈당관리를 해야하니 아마 좋아하셨겠으나 꿈도 못꿀 일이었겠지.

이제 몸 버리셨으니 달콤한 케익 한조각이라도 맘껏 드시고 가시라고. 스벅에서 초컬릿케익을 조각 4개를 샀는데, 영 각이 나오질 않아 들고 가는 내내 찜찜하던 차에 투썸이 있다.

투썸에서 홀케익을 하나 더 샀다. 존경하던 분을 보내는데 케익 두 번 사는 것 밖엔 해드릴게 없다. 그래도 그냥 그렇게 기억하자. 가끔 꺼내보는 것을 다짐하는 정도로 정리하는 것으로. 풍진세상 사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당신의 커다랗고 멋졌던 삶. 기억할게요. 좀 쉬시다가, 언젠가 할일이 남아있어서 또 오시면 그 때 만나요.

Sort:  

존경하는 분을 보내드렸군요.
그분의 명복을 빕니다.

수수님의 추모 방식이 너무 따뜻합니다,
삼가 고인의 극락왕생을 발원합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0.33
TRX 0.14
JST 0.041
BTC 66682.58
ETH 3737.81
USDT 1.00
SBD 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