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나 인스타 한다’라고 말을 뱉으면

in kr •  last month  (edited)

20190423_171600.png

5 ‘나 인스타 한다’라고 말을 뱉으면

어떤 사람들은 퍼거슨 빙의해서 무쓸모 이론을 1시간 떠들어대고
또 어떤 사람들은 그거 무슨 재미로 하냐고 고개를 갸웃한다

글쎄, 당장 떠 오르는 이유는 두 가지 정도인데,

하나는 내가 못 가본 동네, 못 먹어본 음식, 못 입어본 예쁜 거
이런 거 다른 사람들이 대신 해 준 거 보면서 오는 재미가 있고

다른 하나는 인스턴트식 대인 관계인데

이미 화면 밖 세상에 툭치면 뚝 끊어질 사람이 한트럭인데
여기서 또 만들어야겠냐고 묻는다면

이곳에서 타인에 대한 기대치는 거의 0에 가깝기 때문에
사람을 좀 더 가볍게 섭취(?)하기 좋달까 하는 그런 이유다

라고 말하면 존나 쿨할 거 같은데 사실 후자는 그렇게 까지는 못한다

처음에는 ‘흰 개 기르는 사람’이었다가
다음에는 ‘흰 개 또복이를 기르는 사람’이었다가
그 다음에는 ‘흰 개 또복이를 기르는 20대 회사원’이었다가
그 다다다다다다다다음 정도 되면, ‘젓같은 부장님의 개 똘추짓을 매일 참아가며 올해에는 부자 되어야지란 소박한 꿈을 품고 사는, 소고기 좋아하는 흰 댕댕이 또복이를 위해 오늘도 울음을 참으며 맥주 한 캔과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으로 버텨보는 마케팅 부서 회사원 28세 장모씨’ 정도가 되는데

이 정도 알았을 때
갑자기 엿같은 함정카드 꺼내듯 돈뭉치 사진을 꺼내면

내가 느끼는 감정은 분노라기 보다는 실망감이라고 표현하는 게 더 맞다

이게 어떤 느낌인지 궁금하면,

우연히 맥주집에서 죽이 잘맞는 사람을 만나 웃고 떠들면서 신이 나 있었는데
갑자기 ‘근데 사실 내가 보험을 하는데 널 보니 너가 좀 일찍 암으로 죽을 상이라...’라고 이야기를 꺼내면

그 때 드는 ‘아, 혹시 지금까지 해 온 이야기가 이 결론을 위한 피몸짓이었나 이제 집에 가야겠다’라는 마음 정도의 허탈감이다

오늘 아침에 아는 사람에게 카톡이 왔다 ‘ㅋㅋㅋㅋㅋㅋ 아니 너 뭐 그 사람들한테 뜯긴 거 있어?’ 라고 묻길래, 그때는 이미 찌개가 넘치고 있어서
이렇게 자세히 대답하지 못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Congratulations @shakeasscorgi!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published more than 10 post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20 posts.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