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새벽 근무의 하루

in #kr3 years ago

IMG_4422.JPG

1.
이번주는 새벽 04시 반경에 일어나 출근후 오후 2시에 퇴근하는 근무로 오후 9시쯤 되면 다소 노곤함이 몰려옵니다. 그래도 하루를 가장 길게 사용할 수 있고 체질상 일찍 일어나는게 몸에 알맞아 가장 선호하는 근무 주기이기도 합니다.
하루중 가장 힘든 시간대가 퇴근후 집에 돌아왔을때로 대략 오후 3시쯤 되는데 대충 요기하고 나면 길게는 1시간, 짧게는 30분 정도의 시간이 남습니다. 알람을 맞추고 잠깐 눈붙이는 시간이 찰나의 순간으로 느껴지지만 저녁을 버틸수 있게 해주는 꿀맛같은 시간이란걸 새삼 깨닫습니다. 4시 반경에는 딸아이가 유치원에서 돌아오거든요.

맞벌이를 하는지라 일주일에 3~4일 정도는 제가 오롯이 아이를 돌보고 있습니다. 특히 월요일은 학습지 선생님이 방문하는 날이지요. 아이를 마중하여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는데 아파트 계단 통로 문에서 한글공부 선생님이 훅 나와서 좀 놀랬습니다. 공부시간은 30분 정도나 남았는데 너무나 자연스럽게 따라들어오더군요. 그리고는 서둘러 앉아 수업을 끝내고 갑니다. 물론 본인의 일을 빨리 끝내고 싶은 마음이야 이해하지만 기분이 썩 좋지는 않더군요.

아이는 땀에 절어 머리는 산발이고 이제 막 돌아왔으니 손발이라도 가볍게 씻기고 옷좀 갈아입혀 한숨 돌리게 해주고 싶은데 그걸 배려하지 못하는 모습에 실망이 되더군요. 아이 엄마 있을땐 눈치보면서 제가 있을땐 극진하게 대해주니 그러는가 싶기도 하고 그렇네요. 맘이야 그만 오시라 하고 제가 직접 가르치고 싶으나 그러기엔 여러 제약들이 떠오르고... 에혀~ 사는게 다 그런가 봅니다. ㅎㅎ

인간은 적응의 동물인가요? 이젠 씻기고, 먹이고, 입히고, 설겆이, 빨래등 집안 살림의 그 모든것들이 익숙해짐을 지나 그냥 원래하던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돌이켜보면 초기에는 적응안되어 멘탈 흐트러진 적도 많았던것 같고, 내가 왜 이러고 있나? 하던 때도 있었던것 같습니다. 하지만 옆에서 잠들어 있는 아이를 바라보면 "어이구 내 새끼~" 하며 씨~~익 하고 미소짓게 됨은 모든 부모님들께서 공감하는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그렇게 또 시간은 가는군요. 그리고 이렇게 짬내어 하루를 마무리 할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 것도 감사하네요. 또 새벽이 되면 전쟁같은 하루의 시작이겠지만 어쩌겠습니까? 열심히 원화 채굴하러 고고씽 해야지요.

최근엔 공부까지 더 해야하는 진급의 압박이 있어 과연 할 수 있을까? 란 생각도 스쳐갑니다. 사실 고과도 나쁘지 않은데 지난 진급이후 아이 키운다는 핑계로 하나도 공부를 하지 않아 녹슨것도 사실이고, 그 문제로 인해 윗 상사가 살짝 눈치를 주는것 같기도 하니 해보는데 까지는 해봐야지요 뭐.. ㅎㅎ

2.
집에 오니 책상위에 필통이 놓여있는데 문구가 피~~식 하게 합니다. ^^

IMG_4413.jpg

IMG_4414.jpg

이걸 보고 딸아이에게

아리야! 아리는 공부 안해도 되? 어서 책을 펴야지! 라고 물으니
응, 안해도 되, 난 이쁘니까~~ 이러내요... ㅠㅠ

으~으~~응 그~래 알았다 하며 말문이 막히고 헛웃음만 쳤습니다.

3.
딸아이와 편의점에 가게 되면 한가지를 고르게 하는데 딱히 고를게 없으면 만만하게 집어드는 달걀모양 초콜릿 킨더조이 입니다. 아시다시피 달걀 모양 반쪽은 초콜릿, 나머지 한쪽은 장난감이 들어있지요. 열심히 뜯어 결국은 아빠에게 조립해달라 합니다. 오 그런데 이번에는 제가 봐도 예쁜 모양이 나왔네요. 백설공주와 왕자님 인가요?

IMG_4416.jpg

밑에 받침대는 뾰족한게 팽이같이 생겼습니다.

IMG_4417.jpg

IMG_4420.jpg

백설공주와 왕자님이 빙글빙글 돌며 왈츠를 추는 모습을 표현한것 같습니다. 이걸 완성하여 딸램에게 주었더니 한참을 흥얼거리더니 설명을 하기 시작합니다.

공주는 아리고! (아리는 딸아이 이름입니다)
왕자님은 아빠야~ (오 왠일?)
그럼 엄마는 없잖아? (그랬더니)
.
.
.
.
.
.
엄마는 받침대야~~ (푸핫!)

아 이걸 녹화했어야 하는데... ㅋㅋ 역시 내 딸이야! 살아가는 방법을 본능적으로 아는군 하며 웃었네요. 결국 엄마랑 있을때는 아빠는 방구쟁이, 똥쟁이 할거면서... (화장실에 볼일 보는 시간이 스팀잇 땜에 본의 아니게 늘었더니 별명하나 생겼네요. ㅋㅋ)

이제 저도 자러갑니다. 오늘 하루도 수고 많으셨습니다. 내일도 좋은 하루 되세요!

Sort: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 1주차 보상글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3vcp7h-0-42-1
현재 1주차보상글이 6개가 리스팅되었네요^^
호출에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늘 감사합니다!

우리집도 저 킨더조이 장난감때문에 한동안 수억 썼어요.
보통은 아빠가 받침대가 되고 엄마가 마주보는 역활인데 캐릭터가 남자라서 어쩔수없이 남주인공으로 캐스팅 되셨군요. 하지만 결국 아빠는 받침대입니다. ㅋㅋㅋ

저도 그게 현실임을 인정합니다^^

킨더조이는 아이들에게 레전드 초콜릿인가보네요.. 울 막내 초2학년인데 가게 갈 때마다 꼭 하나씩 사야합니다. 채굴에 육아에 스팀에 진급 시험까지 대한민국의 아빠들은 몸이 2개라도 모자랍니다..ㅎㅎ

동감합니다. 사실 초콜릿을 돈주고 사먹지는 않아 몰랐었는데 아이땜에 사게 되네요. ㅎㅎ 오늘도 화이팅 하시죠!!

맞벌이어도 적극적인 육아 참여가 함든게 사실인데
아이를 많이 생각하는 좋은 아빠셔요~!!
그런데 저 필통은 너무 탐나는데요^^;;

제가 해야만 하는 일이기에 항상 마음 고쳐먹고 임하고 있습니다. 뭐 저도 사람인지라 오락가락 할때도 있지만요^^

받침대 ㅋㅋ
고생이 많으시군요.
육아와 일 그리고 공부까지 거기에 스팀 !!
대단하십니다 ^^
저두 좀 더 열심히 노력해 봐야겠습니다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특별히 잘 하는건 없습니다. ^^ 열심히 해보려고 아등바등 합니다.ㅎㅎ

엄마는 받침대ㅋㅋ 빵터졌습니다.ㅋㅋ

저도 빵 터졌었습니다~ ㅋㅋ

따님 센스가 대단합니다.행복하소서!

감사합니다. 전 둥이들 성장시키신게 부럽습니다^^ 아니면 제 딸램도 중학생쯤 되면 또다른 문제들로 고민하려나요? 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킨더조이를 억수로 많이 사본 1인으로써 저 정도면 상위 1%의 퀄리티입니다.
마지막에 "엄마는 받침대"라는 것에서 빵터졌습니다 ㅎㅎㅎ

저도 킨더조이에서 고퀄이 나오길래 오~~ 왠일? 했습니다. 마케팅 대박인거 같아요. 뜬금없이 한번씩 웃음을 주는게 일상의 지루함에 활력소려니 합니다^^

딸바보시군요.

죄다 남자들만 있던 집안에 딸아이가 생기니 자연적으로 딸바보가 되는것 같습니다.^^

역시 육아대디, 겹치는 부분이 많습니다.ㅎㅎ 우리애도 슈퍼 갈 때마다 킨더조이 사는데요, 뽀로로 시리즈를 주로 사서 주인공들 다 모았지요.
이번주는 새벽4시에 일어나신다니,, 지금 시간이면 절로 눈이 감기겠습니다. 내일도 힘차게 보내세요!^^

예, 제가 생각해도 비슷비슷할거 같습니다. 안봐도 비디오이니 수고하심에 응원드립니다~ ^^ 좋은 하루 보내세요.

요즘 필통 재밌게 나오네요.ㅎㅎ 아리는 본인도 이쁜걸 아는군요.

저도 필통 제작 센스에 웃었습니다. 커서도 이쁘길 바래봅니다^^

살아가는 방법을 본능적으로 아는군

맞는 말입니다.

그리고 엄마는 받침대라는 말도
사실 참 좋은 말입니다.
엄마가 든든하게 받쳐주니
딸과 아빠가 알콩달콩 소꼽장난이 가능하잖아요?
엄마도 서운하지 않게 하는 아리의 심성 ㅎ

저도 빵 터졌다가 곱씹어 보니 어랏? 정말 그것도 그렇네~ 하긴 했습니다만. 설마 그 의미까지는 내포하지 는 않았으리라 생각합니다 ^^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빠와 있을때 아빠에게, 엄마와 있을땐 엄마에게 애교 떠는 귀요미네욬ㅋㅋ

다들 한참 이쁠때라고 하던데 그말에 동감하는 요즘입니다. 그러나 좀 더 지나면 아빠는 뒷전이고 친구들 찾아 떠날 시간이 오겠지요.. ㅎㅎㅎ

요즘 아이들은 자기 스스로 잘 살거같아요^^~
엄마 받침대란 소리.. 남일 같지 않네요..
그래도 넘 귀여워요

접하는 정보가 넘쳐나다보니 금방 영악해지는 부분도 있는것 같아요^^ 엄마랑 있을땐 아마 제가 받침대였을겁니다~ㅎㅎ

You received 7.44 % upvote as a reward From round 1 on 2018.07.05. Congr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