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화한 사랑의 풍경

in kr •  last year 

우주의 먼지같은 존재일 뿐인 인간에게 사랑이란 것은 내 세계를 가득 채우는 우주이기에 이보다 더 아름답고 거대한 존재가 있을까.

하지만 그 사랑의 크기만큼이나 떠나간 자리 또한 메워지지 않는 크나큰 공허함이라.

그 꽃이 피는 순간을 위해 낙화의 아픈 순간을 견뎌내야 하는 것인가.

나는 모르겠다. 꽃이 지는 모습을 볼 수 없어서, 그 꽃이 피어있던 그 풍경이 눈에 선한데 다시 피어날 수 없다는 사실을 견디기 힘들어서, 나는 꽃을 피울 수 없다.

영원하지 않다는 것을 알면서도 피어나는 무수한 꽃들이 있었고, 나는 그중에서도 가장 붉은 꽃이었지만
이제는 그저 시들어버린 꽃잎일 뿐이다.
가장 오래 피어있길 원했지만, 내 의지와 상관없이 꺾여버린 꽃.

기억을 지우개로 지울수 있다면, 기억에도 delete키를 이용할수 있다면, 꽃이 진 후의 공허함과 아픔을 지우기 위해
꽃이 피었던 순간도 지우고 싶다.
그런 꽃은 내 기억에 없었던 것으로 되돌리고 싶다.

그리고 나서 아무렇지 않게, 아무렇지 않았던 때로 돌아가 나답게 살고 싶다.
난 원래 씩씩하고 외로움 안 타서 사랑따위에 의존하지 않는 사람이었으니까.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영원하지 않은 것은 영원하지 않기 때문에 아름다운게 아닐까요

·

그렇다고 생각하지만 늘 알면서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사랑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인 것 같습니다.

정리되진 않았지만 감성적인 글이네요. 종종 들리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팔로우했어요~자주 뵈어요!

WARNING - The message you received from @sumayaakter is a CONFIRMED SCAM!
DO NOT FOLLOW any instruction and DO NOT CLICK on any link in the comment!

For more information, read this post:
https://steemit.com/steemit/@arcange/phishing-site-reported-postupper-dot-ml

If you find my work to protect you and the community valuable, please consider to upvote this warning or to vote for my witness.

피고 지는 과정에서 더 성숙해지고 아름다워지리라 생각해봅니다..

·

그렇겠죠^^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