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순의 신비함

in kr •  last year 

모순의 신비함이랄까...

많은 고민을 혼자 담고 있어서 해소되지 않다가, 누군가에게 털어놓음으로써 해소가 될 수 있지만, 반면에 많은 것을 말함으로써 그만큼 생각이 더 많아질 수도 있다는 아이러니함. 그렇다면 말 하는 것이 좋을까, 안하는 것이 좋을까.

내 생각엔 안하고 담아두는 것은 정체되는 것이고, 하는 것은 최소한 내 생각이 타인의 생각과 뒤섞이면서 이야기 나눈 타인의 숫자만큼 길이 늘어나는 것이기 때문에, 똑같이 생각이 많다 해도 후자가 낫다는 생각이다.

물론 모든 사람에게 좋은 '답'은 아니다. 성향에 따라, 상황에 따라 전자가 필요할 때도 있는 것이니까.

소통이라는 것은 '다른 생각'을 받아들이는 것이고, 그러다 보니 내가 가지고 있던 가치관이 흔들리게 될 수가 있다. 그렇게 해서 혼란이 생기더라도, 그 혼란 속에서 자신의 가치관을 재정립하는 시간을 가지게 될 것이고, 그것은 '길을 잃어봐야 얻을 수 있는 좋은 것들' 중에 하나가 되지 않을까.

천성적으로 생각이 많아 때로는 피곤할때도 있지만 받아들이기 나름인 것. 무엇이든지 단점을 뒤집으면 장점이 되니까. 내가 보고자 하는 마음가짐에 따라 삶이 달라진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맞아요.. 장점을 반대로 해석하면 그게 단점이 되기에 단점을 보완 하는것도 어떻게 보면 새로운 단점을 낳는 경우일수도 있습니다. 완벽이란것이 없기때문에 혼란만 오기도 해요.

그리고 학창시절의 시험 고민처럼 시간이 흐르면 자동으로 사라지는 고민도 있으니 너무 염려하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

·

네 뭐든지 뒤집어보면 다르게 볼 수 있더라구요. 그 점에 대한 상념이었구요, 고민하는 것은 아니에요^^ 감사합니다~

단점을 뒤집으면 장점이 되니까.

탁 꽂히는 문장이네요. ㅎㅎ 사람에 따라, 마음가짐에 따라 다르겠지만 소통하는 편이 선택지가 늘어나는 기분이라 저도 그 편이 조금 더 나은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