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ing) 자작시 - 바람

in kr •  last year

바 람



가벼운 몸놀림에
아무렇게나 불었을테니
너는 분명 자유로웠다


네 뜻 펼치고 살기엔
세상이 비좁다 했겠다


그러나 여전히 네가
세상에 남아
뜻 펼칠수 있었음은


단 한번도
움직여 본 적 없는
나무 덕인줄 알아라


네 그릇된 길 말리려
하늘에 팔 뻗어
매달렸다


그물 가지가지 네 숨결
안 닿은 곳 없겠으나
단 한번도
불평해 본 적 없는
그 생명


내 부모도 너같은
바람하나 가진죄로
평생을 하늘에 매달려 살았다



요즘 시쓰기가 유행이어서 고교시절 써보았던 시를 올립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ㅎㅎㅎ 잘읽고 갑니다 계속 부탁드려요 ㅎ:)

잘 읽고갑니다! 바람 나무

부모님에 대한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시네요! 요즘 시가 유행하여서 기분이 좋답니다. 앞으로도 많은 시 올려주세요 : )

바람하나 가진 죄

시쓰기가 유행이었군요...ㅋㅋㅋ

잘 읽고 갑니다. 이쁜 시네요

다른 글도 읽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