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끄적] 연휴간 불편했던 이유의 대한 넋두리...

in #kr2 years ago

5-7일간의 황금 연휴를 맘편히 못보냈다는 이야기를 어제 잠깐 했었지요.
이제 그와 관련된 썰을 한번 풀어보려고 합니다.

8일 출고 (어제)를 앞둔 물량이 있는데, 이노메 물건이 불량이 많이 발생했더라구요. 3일에 긴급 회의를 하고 4일까지 수정, 포장 작업이 실마리가 안잡힐 것 같으면, 7일 대체 휴일에 근무를 하기로 했습니다. 다행히 전직원이 달라붙어 일을 하니 생각보다 수월하게 일이 풀려, 5,6일에 검수일만 도와주시는 직원분이 출근하여 수정을 끝내주기로 하셨답니다. 저흰 8일에 출근해서 포장 마무리만 하면 되고요...

그런데 6일날 아침에 회사 이사님으로부터 연락이 왔습니다.
검수 봐주기로 하셨던 직원분의 동생분이 5일날 등산을 하시다가 심근경색으로 갑자기 쓰러지셔서 돌아가셨다는 겁니다. 결국 시골에 내려가 계신 다른 직원분 긴급 호출해서 검수 및 수정을 보게 하고 본인도 7일날 출근을 하겠다 하시더군요.

저도 6일 오후에는 처가집에 내려가 봐야 하는고로 오전에 장례식장에 갔다가 오후엔 처가집으로... 이사님껜 7일날 아침에 나와보시고 상황이 안좋으면 나도 출근할테니 연락을 달라고 말씀드렸지요.

무소식이 희소식인건데 7일 점심 무렵 이사님이 전화를 하셨네요.
검수 일은 괜찮은데, 출근해서 보니 회사 탑차가 안보인다고... 혹시 누가 쓴다고 이야기 했냐고요...
그런일 없다고 이리저리 전화해보니...
두달전 입사한 신입 사원이 본인이 메뉴얼 차량 운전이 익숙치 않다고 연습 좀 하겠다고 끌고 나갔다는 겁니다. (이 친구 납품 업무도 겸할 인원으로 뽑은건데... 운전이 미숙합니다. ㅠㅠ)
여기서부터 꼭지가 돌기 시작하더군요. 아니, 의도는 좋더라도 이거 무슨 콩가루 회사도 아니고 자기 윗 상사에게도 보고도 안하고 회사차를 마음데로 가지고 나가는 사람이 어디 있습니까?

8일날 출근하면 불러다가 단도리를 좀 해야겠다 벼르고 있는데...

아침에 출근해서 차를 보니 이 꼴이 되있네요.
아파트 단지 근처에 잠시 주차를 했는데, 경비 아저씨가 거기 주차하면 안된다고, 지하에 대라고 말하는 통에 움직이다가 높이가 나오지도 않는 지하 주차장으로 진입을 한 모양입니다. 입구 천정에 부딫치면서 박스가 뒤로 밀려버렸지요.

허허...
이거 어이가 없어서 말이 안나오네요.
담당 과장까지 불러다 한소리 하긴 했는데... 이거 참... 뭔가 께름찍 합니다. 사실 이 친구... 입사한지 일주일만에 주차하다가도 검수 도와주러 오셨던 예의 그 직원분 차량 뒤를 들이받아서 그분 차량 후방 헤드램프와 뒷범퍼도 교환하고 그랬거든요...

속이 부글부글 끓는게... 당장 정리하고 내일부터 출근하지 말라는 말이 목구멍까지 올라오다가도, 또 사고하나 쳤다고 그러는건 아니지 싶기도 하고...
이사님은 사람 안다친게 어디냐고 그나마 다행이라 하시지만, 참으로 불편한 며칠이었네요.

지금 차는 수리 때문에 정비소에 입고되있고, 문제를 일으킨 직원은 해맑게 현장에서 일하고 있네요. 솔직히 운전 연습을 한건지, 그 핑계를 대고 개인적 용도로 쓴건지 어떤건지 알게 뭡니까. 사고 난 지역이 오이도 어디매라는데 왜 연습하려고 오이도까지 가겠어요.

성질 같아선 앞뒤 사정 다 따져보고 사건의 전말을 세세히 밝혀보고 싶지만... 같이 일할 직원, 그렇게 코너까지 몰아 붙이는것도 잘하는 일은 아닌것 같다는 생각에 그냥 접어뒀습니다. 뭐... 요 운전만 빼면 약간 4차원이라서 그렇지 성격 밝고 일은 잘하는것 같으니까요.

에고... 깝깝한 마음에 혼자 속쓰려하며 넋두리 좀 해봤습니다.


Written by NOAH on 9th of May., 2018

Sort:  

보고 없이 혼자 움직이는게 상식적으로 이해는 안되네요. 한두푼하는 것 도아닌데. 운전이 미숙하면 사수나 윗사람과 함께 배우면 될텐데. 여러모로 안풀리는 한주였겠네요..

이사님이 가끔식 시간날때 혼자 연습도 좀 하라고 한걸 곡해해서 들은것 같습니다. 그래도 보고는 했어야죠. ㅠㅠ

ㅜㅜㅜ 갑자기 예전에 신입 중 하나가 자기 일이 미숙하다고 주말에까지 출근해서 일을 했다더니, 잘 정리해 놓은 파일을 엉망진창으로 해놔서 온 부서원이 일주일 넘게 파닐 정리 하느라 고생했던 기억 이 납니다ㅜㅜ 워낙 애가 착하고 밝아서 그러려니 넘어갔는데 한 2년 넘어가면서 그렇게 이뻐하시던 이사님마저 질려서 00는 아예 미팅에 들어오지마! 라고 선언하고 일주일만에 본인발로 나갔습니다ㅜㅜ 학교가 아닌 이상은 사고 많이 치고 도움 안되는 직원은 나중에 서로 맘 다치고 하기 전에 생각해 보심이 어쩔런지요ㅜㅜ 저 좋은 사람입니다 ㅜㅜㅜ

북키퍼님 말씀이 어떤 내용인지 충분히 공감합니다. ^^
저도 가끔 그런 이야기 아내에게 많이 하거든요. 나쁜놈은 못된놈이라고 욕이라도 할텐데... 이건 그러기엔 애는 착하고... ㅋㅋㅋ

캬아... 그 신입사원 깡?이 대단한 친구네요..... 노아님 말씀처럼 그 실수했다고 짜르기도 뭐하고.... 진짜 깝갑하시겠어요... 그래도 참으시다니 대단하십니다... 제가 만약 노아님 위치나 자리였다면.... 바로 그만나오라고 했을 것같아요.....

조금 더 두고보려 합니다. ㅠㅠ
탑차 운전 가능자를 뽑는데... 요즘 다들 오토로 면허를 따고 집에서도 오토만 운행을 하다보니 젊은 친구들 중에 스틱 가능자가 흔치 않더라구요.

ㅜㅜ 고생하셨어요 노아님 사람안다치고 그분도 일을 잘하는거 같으니까 다행이네요 ㅜㅜ
일도못하는데 그랫으면 ㅜㅜ
노아님 퇴근까지 화이팅!!하세요^^

인사 사고 없는게 천만 다행이긴 하죠.
일은 눈치껏 잘하는 것 같긴 한데... 어떤 면에선 좀 4차원스럽고... 좀 더 두고봐야 할 듯... ㅠㅠ

음~~~ 그렇게 사고를 쳐놓고 해맑게 일하고 있다면... 생각만 해도 깝깝하네요 -_-
노아님 너무 착하신거 아닌가요????

ㅎㅎㅎ 저한테 미운털이 하나 박혔는데, 아는지 모르는지 일하고 있으니 제가 좀 그 꼴이 보기 싫었던것 같아요. ㅎㅎ 저 그리 착하지 않아요~ ㅋㅋ

참 다사다난했네요. 근데 신입이 들어오자마자 사고 치고 연습한다고 회사차를 말도 안하고 가져갔다는게 이해가 안되네요. 앞으로 주의 깊게 보셔야할 친구 같네요. 안그러면 더 큰 사고 칠것 같습니다. ㅜㅜ

저도 사고는 둘째치고 일단 조직에서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가는 행동을 한 부분에 대해서 단도리를 했지요. 그래서 제가 4차원이라고 말하는 겁니다. 이건 상식적으로 참... 허허.. 것참...

군대나 회사생활 하다보면 꼭 자기생각이 강한 사람이 있는데... 이런 사람은 조심해야해요. 어떻게 돌변할지... 어디로 튈지 몰라서요.... 현재는 신입직원이니 잘 관리하는 수밖에 없겠네요... 아니시면 적당한 기회를 봐서 권고사직을...ㅜㅜ

아고 다시다난 하셨네요;; 고생하셨어요; 그건 그렇고 눈치없고 사고치는 신입은 참 힘든데;; 고생이 많으세요;

ㅠㅠ 제가 안고가야할 친구인지 아닌지... 유심히 지켜봐야 할 것 같아요.

넵..ㅠㅜ 사람쓰는 것 만큼 힘든 일이 없죠; 힘내세요!

왠지 분위기가 쎄하네요....

그렇지요. 쎄해야하는데, 넘나 해맑게 일하니 더 화가나는... ㅠㅠ 그렇다고 종일 죽을상 하고 있는것도 별로 보기 좋진 않을듯 하지만요.

해맑게 현장에서... 일하고...

아.. 제맘이 갑갑해집니다.
적응 잘해서 훌륭한 직원이 되리라 믿습니다 ^^

믿어야지요? 좀 더 두고봐야겠지요? ㅠㅠ

많은 일들이 있으면서 연휴내내 불편했을거 같네요 ㅠ
사고친 직원은 교육을 필요로 하는듯 합니다.

스틱은 면허딸 때 이외엔 쓸 일이 거의 없어서 저도 다 까먹었네요;;

생각해보면 저도 회사원 시절 부서장 차 대신 운전하다가 가드레일을 들이 받았던... ㅠㅠ

부서장 차로 사고내면 생각만으로도 ㄷㄷ
아찔했을거 같네요.

보험료 오른다고 버험 처리도 안한다해서 제가 몇달 동안 가라 전표 써서 매꿔드렸지요. 아찔은 순간이었고 나중앤 이가 갈리더군요. ㅋㅋ

자기가 사고 치고. 어떤 사고인지도 모르는건 아닌지 모르겠네요...
속 많이 끓이셨겠어요. 해맑게 눈치 없고 사고 자주 치는 사원은.. 뜨거운 감자 같아요. ㅜㅜ

그정도는 아니고요... ㅋㅋ
제 사무실에서 방음이 잘안되다보니 현장에서 말하는 것들이 다 들리는데... 왠지 해맑음으로 느껴지네요. ㅠㅠ

아..... 그분은 눈치가 없으신건지 어찌 해맑게 웃으며 일하시고 ㅠㅠ 노아님 답답한 마음.. 너무너무 공감됩니다. 단단히 주의주시고 담에는 못그러도록 하셔요 속에서 천불날거같아요-.-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들지요. ㅋㅋ
이것도 다 수련이다 생각하고 참고있습니다. ㅠㅠ

아이구야. 행복해야할 연휴에 어째 이렇게 신경써야할일들이 와르르르 생기셨나요 ㅠ 대신 두배로 더 행복해질일이 남은것같습니다!

그냥 차를 팔아버릴까 생각 중입니다. 그럼 좀 행복해질 듯... ㅎㅎ

어억.... 듣기만 해도 제가 암걸릴 것 같습니다.ㅠㅠ
참 착한데 사고 치는 직원이 젤 힘들더라구요.
매뉴얼 차량이 익숙치 않은건 이해하지만, 회사 생활에 필요한 상식이 좀 부족한게 아닌가 싶어요.
저라면 짜르지는 않더라도 아주 혼쭐을 내줬을 것 같습니다.ㅠㅠ

촉이 막 돌기 시작하는데 예감이 안좋아요... ㅠㅠ

마지막 마무리 잘 하신거라고 생각이 듭니다^^

일단은 참고 좀더 두고보려구요. ㅠ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차원인데... 밝고 일잘하는건 이상한데요! ㅎㅎ 회사 차량을 말도없이? 4차원은 분명한듯!
이제 깝깝한 마음좀 풀어 지셨나요? 지나간일 어쩌겠습니까!
제발하지 않도록 단도리 잘하시구요^^

삼진 아웃제로 치면 이제 원아웃만 남았다고 생각합니다. ㅠㅠ 관심사병 대하듯 주의깊게 봐야할 것 같아요...

해맑게 일한다는 그부분에서 뜨끔했어요! 왜 그럴까요? 나 해맑은건가? 스트레스 많이 받으셨겠어요. 온전히 휴일도 못 지내시고 휴일끝나자마자 사고에 ㅜㅜ 휴! 쉽지 않네요.

한번 꽈서 보기 시작하면... 해맑게 있어도, 죽을 상을 하고 있어도 다 마음에 안들어할 것 같아요. 릴렉스 하고 좀 지켜볼랍니다. ㅎ

직원분이 마냥 일 못하거나 그러신건 아닌듯 해도 해맑게 현장에서 일하는 모습 볼때는 왠지 저 사람 뭔가.. 하는 생각이 들다가도 어두운것보다 나은것 같기도 하고 ;;어렵네요. ㅎㅎ그래도 좀 더 지켜보심이 어떨런지요 :)

더 지켜봐야지요. 분명 장점이 있겠다 싶어 뽑은 사람인데, 한번의 실수로 평가할 부분은 아니겠죠. ㅎ 그래도 속이 쓰리긴하네요. ㅠㅠ

글을 보기만하는데도 다사다난 하네요.. 등산하시다가 어찌.. 에휴.
탑차 건은 정말 열불날 거 같아요... 힘내세요 ㅠㅠ 그래도 사람안다친 게 다행이죵..

돌아가신 분은... 정말 청천벽력같은 소식이었지요. 평소 지병이 있던 분도 아니라는데... 건강의 소중함을... 건강할때 더 지켜야겠다는 생각을 새삼 하게 되더군요.

곰같이 착하고 일좀덜잘하는직원 , 여우같이 약았지만 일잘하는직원...
요근래 두종류의 직원과 일해봤습니다.
전 여우같은직원에 한표했답니다.

저두 여우 같은 직원... 여우와 곰이 적절히 섞여있음 나름 시너지가 있기도 해요. ㅎㅎ

애시당초 운전을 하면 안될것 같은데.. 앞으로 운전 업무를 맡길려면 모험을 해야 겠는데요.. ㄷㄷ!

그래서 차를 바꾸던지... 중고로 팔고 오토로 바꿀지도 생각 중입니다. ㅠㅠ

진짜 여러사람들을 상대하다보니 정말 내생각과 다른사람이 많은거 같아요 글읽고 있는데 저도화가ㅠ 그래도 스팀에 넋두리 할수 있어 다행입니다!!

여기라도 이렇게 하소연해야지 부글거리는 속이 좀 가라앉을것 같네요. ㅎㅎㅎ

아이고.. 당황스러운 상황이셨겠어요. ㅠ_ㅠ
최소한 이야기라도 해주고 사고를 쳤으면 좀 덜했겠건만..;;;

사고치고 온것보다 말도 안하고 차를 끌고 나간 사실이 더 황당하더라구요. 참...

아고...ㅠ,ㅠ 맘고생이 심하시겠습니다;;;

요번일까진 '실수' 였다, 잘 몰랐다로 저도 퉁치려구요...
앞으로가 두고볼 일입니다. ㅎ

앗.. 이런일이 있으셨군요 ㅠㅠ 마음 불편하실 만도 하네요.. 흑... '슬픈예감은 왜 틀린적이 없는지...' 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랄뿐입니다 ㅠㅠ 얼른 회사에 적응해서 모두가 해맑게 일하게 되면 좋을텐데 말이죠 ^-^... 노아님 홧팅이예요 !!!

ㅠㅠ 노래가사가 제 케이스엔 안맞길 바랄 뿐입니다.
해맑게 까진 아니더라도 서로 얼굴 붉히는 일은 이제 그만 있었으면 좋겠네요.

저도새로들어온사람때문에스트레스가장난아닌데 일하는사람하고안맞으면힘든데 에공ㅜㅜ 서로힘내자구요 아자자!!!

개인 사정으로 그만둔 전임자가 그리운건... 사람이면 어쩔 수 없는거겠죠? ㅠㅠ

하아.. 읽는데 제가 왜 화가 나고 답답한지..;;
안 물어보고 참으셨다니 정말 대단하세요..
직장마다 그런 사람이 한 명씩은 꼭 있는 듯 합니다^^;;

대충 짐작은 가는데 굳이 확인 사살까지 해서 저나 그 친구나 좋을게 없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ㅠㅠ

글을 읽는 제가 다 갑갑해지네요..어휴~

더 나아지겠죠.
신고식 제대로 했으니 나아지리라 기대합니다. 안그럼 안되요. ㅠㅠ

아닌건 아니라고 주의를 주고 잘한건 잘했다하는게 이치겠지요.... 윗사람으로 보면 영 말이 안되는 일인 것 같기는 합니다.

제 기준으론 약간 4차원적인 친구이긴 해요.
점심도 자기는 김밥이 넘 좋다고 요즘엔 따로 먹는다는... ㅋㅋ

저희팀 막내도 4차원끼가... 구내식당이라 같이 가면 되는데...맛있는거 나오면 많이 못푸겠다고...일부러 따로 늦게 와서 혼자 먹길래 왕따놓는것 처럼 보이게 왜그러냐 같이먹고 내앞에서서 많이 퍼라 실드쳐줄테니 했었답니다ㅋ

5월 다시 파이팅해요!
호출에 감사드립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오치님~ ^^

하....

사업이라는게 참 보통일이 아니군요.
멘탈이 강해야 할수 있는데 사업이 아닌가 싶네요.

아무쪼록 잘 해결되시고 노아님도 거상으로 거듭나시기를 ㅜ

ㅎㅎ 해결이고 뭐고 있나요. 일단은 예의주시하며 지켜보는 수밖에요.
적응 인턴 기간 3개월에서 1개월 줄여주려고 했는데, 그건 켄슬입니다. ㅋㅋㅋ

연휴에 이런일이 있으셨군요 ㅠㅠ
직장에서 스트레스가 이만저만 아니셨겠어요
착하긴한데..보고체계를 무시하거나 일을못하면..
답답하죠..ㅠ.ㅠ

차라리 못되기라도 하면 욕이라도 하지요~ ㅋㅋ
뭐 다른 사람들은 별로 신경 안쓰는것 같습니다. 저 혼자 속 끓이는 분위기...

노아님은 속이 부글부글 끓으실텐데...
해맑게 웃으며 일하고 있다는 부분에서 빵터졌네요 ㅋㅋㅋㅋㅋㅋ 성격이 정말 밝고 단순한 친구인가봐요^^

한번만 더 기회를 주세요~ 아직 신입이니깐! ㅋ

점심 시간에 사수되는 직원과 상의를 해봤는데, 이 친구 이야기도 조금은 부정적...
어쨌든 투아웃 입니다. 한번은 더 두고봐야지요.

아이고 그 신입분..ㅠㅠ 정말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다양한 사고를 쳤네요 그래도.... 사람 안다쳤으니 다행이라지만, 다른 사람들도 이런 사고 치면서 일하는게 아닌데....아무튼.... 그 직원 좀 조심하면서 앞으로 일하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해봅니다.. 해맑게 웃으면서 일하는 것도 좋지만..신중하고 똑바로 일을 해야죠 ..눈물..ㅠㅠ

약간은 4차원 그리고 센스 부족...
착하긴 합니다. ^^

몸도 마음도 고단한 연휴이셨네요... 급한 업무 중에 갑작스런 부고 소식, 그리고 차량까지...오이도 까지 차를 가지고 간거면, 결코 운전연습만 하러 간건 아닌 것 같은데...에휴..읽는 내내 저도 고구마 100개 삼킨 기분이 들었습니다.

오는 주말은 부디 편안한 휴일 만끽 하셨음 합니다.

뭐 지금까지의 일은 그렇다치고... 앞으로나 좀 잘했으면 좋겠네요. ㅠㅠ

아이고 여러가지 일이 한번에 몰아치듯이 왔네요.
마음 고생이 심하셨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