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오카로 날아간 뉴위즈] 3박4일 후쿠오카 여행기 -2일차 첫번째- (스미요시신사, 라쿠스이엔)

in #kr3 years ago (edited)

그림1.png


▨ 지난 이야기▧

[1일차] - 돈키호테, 토토로샵, 점프샵, 나카스야타이(포장마차)



어제 신나는 첫째날을 보내고 아침도 거른채 느지막히 일어났다. 어제 호텔에서 이용한 무료 온천과 무료 마사지 의자때문인지 피로도 적당히 가시고 기분마저 상쾌했다. 가벼워진 몸을 이끌고 밥 달라는 배를 달래러 나섰다. 하카타 지역까지 걸어서 10분정도 걸리지만, 더우니까 지하철을 타고 이동했다.

그림1.png

<1정거장 / 기본요금 / 낭비 잼>

밥을 먹을 곳은 하카타역 근처의 '타이라우동'이다. 이 곳은 ‘다베로그’라는 식도락평가사이트에서 하카타지역 1등을 한 우동집이다. 점심시간이 좀 지난 시간이었는데도 현지인들과 한국인들이 섞여서 줄을 서 있었다. 현지인들까지 줄을 서 있는 걸 보니, 역시 맛집은 맛집인가보다.

그림2.png

20180804_134707.jpg

<가게 안 쪽에서도 줄을 선 타이라우동>

조금 기다리고 자리에 앉아 에비고보(새우튀김+우엉튀김)우동과 오니기리를 주문했다. 하지만 재료가 다 떨어졌단다. 하는 수 없이 니꾸고보(고기+우엉튀김)우동만 시켰다. 순간 나는 '이게 말로만 듣던 한국인 차별, 혐한인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다음에 온 일본인도 오니기리를 못 시킨거 보니 그건 또 아니었다. 좀 더 알아보니 타이라우동집은 준비해둔 재료로만 하루 장사를 하고 재료가 다 떨어지면 2시든 3시든 문을 닫는다고 한다. 속 편해보이는 장사 스타일이 부럽기도 했다. ㅂㄷㅂㄷ.

IMG_0399.jpg

<속편한 장사를 하시는 멋진 사장님>

니꾸고보우동이 나왔다. 맛있었다. 그런데 맛있긴 맛있었는데 무언가 조금 아쉽긴 했다. 국물과 고기, 튀김들은 다 맛있었는데, 면발이 쫄깃쫄깃하지 않았다. 2년 전 후쿠오카의 한 식당에서 먹은 우동의 면발은 정말 고무줄처럼 쫄깃쫄깃 탱탱했는데, 그 점이 좀 아쉽게 다가왔다. 그래도 보통 이상으로 맛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음.. 생각해보면 생각할수록 면발 말고는 꽤나 맛있었던 것 같다. 굿굿.

IMG_0404.jpg

<재료가 다 떨어져 어쩔 수 없이 시킨 니꾸고보우동>

배를 채운 후 근처에 있는 ‘스미요시 신사’로 향했다.

입구가 조그만한게 너무 아늑하고 예뻐보였다. 그런데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이 문은 옆문(쪽문)이었다. 뭐 어쨌든. 신사에 들어가서 한눈에 보인 스미요시 신사는 정말 조용하고, 아늑하고, 예쁜 신사였다.

20180804_143021.jpg

<알고보니 쪽문이었던 입구>

그림3.png

그림4.png

그림5.png

그림6.png

<스미요시 신사의 풍경들>

신사 안에서는 웨딩촬영도 하고 있었다. 그리고 갓 태어난 아기를 안고 다니며 이 곳 저 곳에 기도를 하는 신혼부부도 보았다. 일본인들에게 ‘신사’는 정말 생활 깊숙이 자리잡고 있어보였다. 뭔가 보기 좋아 보이긴 했다.


신사 한 켠에 오늘의 운을 알아볼 수 있는 점괘인형을 팔고 있었다. 구매했다. ‘말길’이 나왔다. 흉(凶) 바로 윗 단계다. 젠쟝. 그래도 흉(凶)이 안 나온게 어디냐만은 그래도 이걸 간직하고 싶진 않았다. 흉이나 마음에 안드는 것이 나오면 아래 사진처럼 준비된 자리에 묶어 놓고 오면 그 액운을 날려버릴 수 있다고 한다. 그래서 당연히 걸어두고 왔다.

그림7.png

IMG_0465.jpg

<내 것 옆에 누군가 또 말길을 걸어놓고 갔다. 말길동지.>

특히 이 스미요시 신사의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바로 신사 가운데에 자리 잡고 있던 이 풍경 종들이었다. 바람이 불 때마다 마음까지 가벼워지는 음악같은 영롱한 소리를 내었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 모두, 꼭 한 번 플레이해서 그 소리를 들어봤으면 좋겠다. 지옥에서 구원받는 그런 소리이다.


<지옥에서 구원받는 듯한 영롱한 종소리>

.
.
.

스미요시 신사 구경을 마친 후, 근처에 자리잡고 있는 라쿠스이엔(낙수원)으로 향했다.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라쿠스이엔에 도착하자 좁은 입구에서 푸르름이 느껴졌다.

IMG_0518.jpg

<입구부터 푸르른 '라쿠스이엔(낙수원)'>

라쿠스이엔은 조그마한 정원을 구경도 하고 다도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다. 다도체험이란 것은 그냥 에어컨이 틀어져 있는 시원한 다다미방에서 말차와 간식을 먹는 것 뿐이다. 하지만 더운 여름 날씨엔 잠시 쉴 수 있는 필슨 코스이다. 그래서 매표소에서 입장권과 함께 다도체험티켓도 끊었다.

라쿠스이엔의 정원은 생각보다 작았다. 하지만 작은 그 정원에 연못, 폭포, 돌다리, 사탑 등등 갖출 것들은 다 갖추고 있었다. 정말 누가 꾸몄는지 멋드러지게 잘도 꾸며 놓았다.

IMG_0524.JPG

그림8.png

그림9.png

<작지만 잘 꾸며놓은 라쿠스이엔 정원>

정원구경을 다 마치고 다도체험을 하러 실내로 들어갔다. 깔끔하게 다다미가 놓여져 있는 방 안에 여러 사람들이 앉아서 차를 마시고 있었다. 시간이 조금 지나고 내 앞에도 차와 간식이 놓여져 있었다. 차는 ‘말차’이고 저 간식들은 달달한 설탕들이었다. 쌉싸롬한 말차와 달달한 설탕의 조합이 꽤나 괜찮았다. 에어컨 바람이 시원하게 부는 예쁜 다다미 방 안에서 차를 마시며 창 밖의 풍경을 구경하니 무릉도원이 따로 없었다.

IMG_0571.jpg

<쌉싸롬하고 달콤했던 말차와 간식>

그리고 시간이 좀 지난 후에 느낀 점인데 이 곳은 단순히 관광지는 아닌가보다. 시원한 곳에서 쉬느라 1~2시간정도 앉아 있었는데 일본의 젊은 연인들이 꽤나 많이 오고 갔다. 덕분에 일본의 젊은 연인들은 어떻게 노는가도 잘 구경하였다. 굉장히 건전하고 풋풋해보였다. 그리고 여성분들은 드라마나 영화에서 본 것처럼 정말로 ‘처음부터 갈 때까지’ 무릎을 꿇고 있었다. 충격. 아무리 그 나라 문화라지만 조금 안쓰러워 보였다.

많은 손님들이 한번에 쑥 빠져서 넓은 방 안에 우리 일행만 남게되는 황금 타이밍이 생겼다. 이때다 싶어 방안 이곳 저곳을 돌아다니며 멋진 사진들도 찍을 수 있었다.

20180804_160312.jpg

KakaoTalk_Moim_6fWVPiA8XkKYQKkMjdLctrMp17if7P.jpg

IMG_0584.JPG

<다도실 내부 모습>

정말 너무 예쁘게 나오는 인물 사진도 많이 찍었지만 개인정보때문에 올릴 수 없는게 아쉬울 정도로 멋진 곳이었다.


시원한 실내에서 계속 있고 싶었지만 다음 일정을 위해 일어났다. 다음 일정을 위해 조금 멀지만 택시를 탔다. 일본 택시비로 약 4만원정도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었다. 그래도 탔다. 원래 여행을 오면 이 세상 최고의 갑부가 되는 것이니까...



2일차 오후 이야기는
페이아웃이 될 때 일본 여행이 또 그리워 질 때.

IMG_0703.jpg


 끝.
뿅!!💕

Sort:  

술술 읽히는 여행기입니다 뉴발님^^ 사진 배치도 훌륭하구요 ㅋㅋ 다도실 정원은 완전 노년에 집 앞에 가져다 놓고 싶을 정도네용~~ (미파형 때문에 저듀 모르게 뉴발님이라규ㅋㅋㅋ)

ㅋㅋㅋㅋㅋㅋ 저도 이제 뉴발이 어색하지 않게 읽히네요 ㅠㅠㅠ ㅋㅋㅋㅋ
정말 저 정원은 한번 더 가고 싶은 곳이네요 ㅎㅎㅎ 벌써부터 또 그리운 ㅋㅋㅋ

옹 ~ 한국 여행객들이 엄청 많은가 보네요
이질감이 별로 안느껴진다는.. ㅎㅎ

한국인들이 좀 있긴 했는데 시골지방(?)이라 그런지 오사카보다는 훨씬 없는 것 같아요ㅋㅋㅋ
그래서 나름 현지 분위기 좀 느끼다 왔습니다 ㅎㅎㅎ

와 사진이 너무 선명하고 이쁘네요
사진으로나마 힐링하고 갑니다.

날씨가 좋다보니 사진도 예쁘게 잘 나온 것 같아요ㅋㅋㅋ 다행입니다 ㅎㅎㅎ

악마여...

미파여...

사진도 너무 예쁘고 글도 너무 예뻐요~^^~
일본만의 감성을 잘 담으셨네요. ^^

백만장 찍었더니 몇 장 건질 수 있었어요ㅎㅎㅎ 일본이 아기자기해서 의외로 좋은 사진들 많이 건질 수 있더라구요 ㅎㅎㅎ

믿보뉴 ㅋㅋㅋㅋ

믿보빠블리우
믿듣빠블리우

어린시절 가장 갖고 싶었던 마이마이ㅋㅋㅋ

말길이라니 아쉽 ㅎㅎㅎ 기왕 안좋은거 흉이 좋을텐데요 ㅎㅎ

종소리...ㄷㄷ 밤에가면 엄청나게 무섭겠다.

ㅋㅋㅋㅋㅋㅋㅋ 흉이 나왔으면 분명 한국에 가져와서 아시나요님께 선물로 드렸을 것 같네요 ㅎㅎㅎ
아쉽습니다 흉이 안나와서 크으

아기자기한 정원이 예쁘네요^^

일본 특유의 아기자기함이 잘 묻어나는 정원인 것 같아요 ㅎㅎ 눈과 마음 모두 힐링되는 좋은 곳이었습니다 ㅎㅎㅎ

점괘가 한글로도 적혀있네요 한국인 관광객들이 많긴한가봐요 ㅎㅎ

그러게요ㅋㅋ 저도 한국말로 적혀있는거 보고 좀 놀라긴 했어요ㅎㅎㅎ
정말 그만큼 한국인들이 많이 찾아온다는 말이겠죠?? ㅎㅎㅎ

친절한 설명과 잘 정돈된 사진 .. 잘 봤습니다.
사진을 보니 누가 생각나는군요.
카메라 탓하신 그분. ㅋ

즐행 하고시고요. 좋은사진,친절한 설명 부탁드려요^^

사진이 의외로 잘 나와서 저도 기쁘네요 ㅋㅋㅋ
예쁜 사진을 좀 더 선별해 놔야겠군요ㅎㅎㅎ

여행을 우선 즐기셔요.
사진이 남는거긴 하지만 스팀잇을 하다 보니
가끔은 사진이 주가 되서.. 먹는데 소홀하기, 놀기 소홀하기
ㅋㅋ 그런 일이 있네요.
재밌게 놀다 오셔요

두달전 후쿠오카 여행갔을때가 생각나네요~
초록색이 눈의 피로를 풀어주는것 같아요 ㅎ
팔로우하고 자주올게요~

여름에 가니까 정말 주변이 초록초록한게 힐링이 되더라구요 ㅎㅎㅎ
저도 팔로우할게요 ^-^ ㅎㅎㅎ

일단 제목만보고 스크롤 내렸습니다 ㅋㅋ
2일차 첫번째라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놔 이사람들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음 댓글은 다 읽고 달겠습니다 ㅋㅋㅋ

다 읽고 댓글도 다셨으면서 ㅋㅋㅋ 츤츤대시기는 ㅎㅎㅎ (_ _*)a

무슨 오미쿠지를 600엔에 합니까 아무리 인형 패키지라고해도.. 호갱이네요.. 지옥에나 가십쇼 ㅠㅠ

개인정보를 좀 아는 저한테 사진을 보여주시죠 ㅋㅋㅋ

왜 오미쿠지가 600엔이면 비싸다는 걸 여행가기전에 안 알려주셨씁니까 ㅠㅠㅠ
일부러 나 돈쓰게 할라고 ㅋㅋㅋㅋ 인성 끄덕끄덕 ㅎㅎㅎㅎ
사진은 일촌에게도 비공개입니다 ㅋㅋㅋ

끝장나는 길 이라고 생각하셔요. ^^ 일본 여행 사진을 보면 만화를 하도 봐서 그런지 익숙하네요. ^^

ㅋㅋㅋㅋ 오호 괜찮은 해석이네요!! ㅎㅎㅎ 말길은 끝장나게 좋은 '길'이었군요 ㅎㅎㅎ
좋은 해석 감사합니다 ㅋㅋㅋ

꿈이 악몽인지 길몽인지는 해몽에 따라 달라진다해서... 꿈보단 해몽이지요.. ㅋㅋㅋㅋ

뉴위즈님!
여행잡지 보는 것 같아요!
보기 좋고 깔끔하네요^-^

이 허름한 포스팅을 여행잡지같다고 해주시다니 +_+ ㅎㅎㅎ
디엘님은 천사임이 분명합니다 ㅋㅋㅋ

마지막 사진에서 어택 당했따응
배고푸당렁ㅁ;ㅏㄹㄴ이ㅏ러

크으 저 마지막 사진 음식 ㅠㅠ 벌써 또 먹고 싶음 ㅠㅠㅠ
그 식감과 그 맛이... 크으... ㅎㅎㅎ 다음 포스팅에 좀 더 자세히 다뤄보겠음!! ㅋㅋ

웅 어서 다뤄줘요 어서 +0+

사진 참 잘 찍으셨군요. 멀지도 않은데 저는 언제나 가보게 될지요 ㅎ

뀨형!!! 형 맘만 먹으면 그냥 가면 됩니다.

에혀 그러고보니 청도나 일본이나 그닥 먼 곳은 아니군요 ㅋ

네 맘을 먹으시고 방음벽을 사시고
그거 뭐죠.. 보이스 가리기도 하시고
작곡한 곡에 멋지게 한곡 불러서 올려 주세요

정말 가고자하면 멀지 않은 곳인데 ㅎㅎㅎ
가까운 곳이라도 해외여행이라고 하면 마음먹는게 참 힘든 것 같아요 ㅋㅋㅋ

간만에 콜라보래이션

[골든티켓x짱짱맨x weee] 18-2차 현타토끼 이모티콘 증정 !
https://steemit.com/goldenticket/@goldenticket/x-x-weee-18-2

참여하세요!

현타토끼!! ㅎㅎㅎ 아쉽게도 이미 있.....ㅠㅠㅠㅠ
골든티켓 짱짱임!! ㅎㅎ 많이 많이 해주세욥!! +_+ ㅎㅎㅎ

쌉싸롬하고 달콤했던 말차와 간식

지우개를 초록물감에 찍어먹는건가요?ㅋㅋㅋㅋㅋ

라쿠스이엔(낙수원) => 여기 진짜 내가 기대한 일본의 모습이네요. 좋다좋아.

ㅋㅋㅋㅋㅋㅋ 찍어먹는 방법도 신박하네요ㅋㅋㅋ 그렇게도 한 번 해볼걸 ㅎㅎㅎㅎ
라쿠스이엔은 정말 아기자기한 정원과 시원한 다다미방 ㅠㅠ 정말 딱 일본스러운 곳이엇어요 ㅋㅋㅋ

뉴위즈님...사진 너무 좋아요...!!!!

날씨가 좋고 배경이 좋다보니ㅎㅎㅎ
대충 막 찍어도 너무 잘 나와준 사진들에게 감사할 뿐이죠 ㅋㅋㅋㅋ

2일차에 몇 끼니를...

원래 사람은 1일 3식, 1일 3주는 기본입니다ㅋㅋㅋ
1일1식은 상급마령만 가능하죠ㅎㅎㅎ 누구처럼ㅎㅎㅎ

맛있는것도 드셨군요 배가 정말 많이 아프네요.( •́ ̯•̀ )
다음여행때는
맛집들이 문을 닫는 제사를 지내도록 하겠습니다.(키득)
종소리를 들으니 제 영혼까지 맑아지는 느낌이에요
저 종앞에 제 자신을 세워두고싶네요.ㅎㅎ

타지에 가서 배탈날까봐 걱정해주시는 예쁜 마음 감사합니다ㅋㅋㅋ
그래도 저 이쁜 종소리를 괴롭히지 말아주세요ㅠㅠ

사진이 너무 멋집니다.^^

날이 좋다보니 막 찍어도 잘ㅈ나오더군요ㅎㅎㅎ
감사합니다 ^-^

신사풍경에 맑은 종소리가 정말 좋네요. ^^
뭔가 내 자신도 맑아지는 기분..... 이었다가
마지막 고기사진에 또 흥분했습니다. ㅋㅋㅋ
저 고기 포스팅은 언제(페이아웃시점??) 해주시나욤 ㅋㅋㅋㅋ

페이아웃이 되기 직전 간신히 저 맛집 포스팅을 하게 됐네요 ㅋㅋㅋ
종소리는 정말 너무 아름다웠어요 ㅠㅠ ㅎㅎㅎ

날씨가 선선해지니 온천이 생각이나네용
이렇게 예쁜 정원에서 책만 읽어도
너무 힐링될꺼같아요 :)

정말 저 정원에서는 하루종일 빈둥빈둥대고 있어도 경치 보는 것만으로도 심심하지가 않을 것 같았어요 ㅎㅎ

해외에서 거절당하면 '인종차별인가...' 온갖 생각을 다 하지만 그런일은 거의 없더라고요.ㅋㅋ 영롱한 종소리는 제겐 경망스럽게 들리는데요? 계속 들으면 지옥으로 가버릴 것 같습니다. 일본일본한 사진들 잘 봤어요!!

ㅋㅋㅋㅋㅋ 저 종소리가 경망스럽게 들리다니ㅎㅎ 키위님의 마음속에 악마가 있으시군요ㅋㅋㅋ

오~ 우동집은 몇시에 가신거에요? 후쿠오카 가게되면 뉴위즈님 시간 보다 더 서둘러가고싶어서요. ㅎㅎㅎ

제가 1시30분쯤 갔을거예요ㅋㅋ 근데도 벌써 재료들이 떨어져가고 있엇따니 ㅠㅠㅠ 역시 맛집은 맛집인가봅니다 ㅎㅎㅎ

1주 1포스팅.ㅋㅋㅋㅋㅋㅋ
요즘 넘 뜸하심.
(뉴비 가이드 퍼가려고 들렀어요.ㅋㅋㅋ)

ㅋㅋㅋㅋㅋㅋ 그래도 오늘은 4일만에 포스팅을 했어요!! ㅋㅋㅋ
포스팅 자주하도록 좀 더 노력해봐야죠ㅋㅋㅋㅋ
(좋은 일에다가 럭키대모님이 하시는 일이니 뉴비가이드도 마음껏 퍼가세요!! +_+ ㅎㅎ)

즐거운여행이셨군요~

넵ㅎㅎ 정말 기억에 남을 즐거운 여행이었어요!! ㅎㅎㅎ

후쿠오카 꿀잼이더라구여 ㅎㅎ

리얼 꿀잼이었습니다ㅋㅋ 벌써부터 또 가고 싶어지네요 ㅠㅠ ㅎㅎㅎㅎ

술술 읽히는 여행기 잘 봤습니다 ^^ 일본은 한 번도 안가봤는데 여행기를 보니 갑자기 무작정 일본으로 떠나고 싶어지네요!

별 준비 안하고 마음 편히 다녀오기 좋은 곳 같아요 ㅎㅎ 가깝기도 하고 사람들도 친절해서 ㅎㅎㅎ
시간되시면 꼭 한번 여행가보세요!! ^-^ ㅋㅋ

풍경 소리는 미파를 위해 담아오셨군요^^
일본에 먹방 여행 가고싶네요ㅎ

풍경소리는 미미별님을 위해서도 담아왔습니다 ㅋㅋㅋ
요즘 미파가 미미별님이 흑화했다고 하길래 ㅎㅎㅎㅎ

풍경소리 너무 좋네요..ㅎ 정말 맑은 소리가 나네요.ㅎㅎ
일본 신사는 정말 우리나라 절과는 다른 매력이 있는 거 같아요.ㅎ 아기자기하니..ㅎㅎ 담편 읽으러 ㄱㄱ~~

Coin Marketplace

STEEM 1.16
TRX 0.15
JST 0.156
SBD 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