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팬 작품- 아들에게...(당신의 사연을 듣고)

in kr •  2 years ago 

 남은 불이란 자신이 떠나고 가족들이 경험하는 외로움 그리운 아픔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가족들이 덤덤해지는 모습에 어쩌면 먼저 떠나간 사람은 다행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며 쓴 시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들의 아픔을 바라지 않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  2 years ago (edited)

본인이 원한 것은 아니겠지만,
사랑하는 사람들의 아픔을 바라지는 않았겠지만
먼저 떠나간 사람은 가족에게 아픔을 준 거죠.ㅠㅠ
가끔 주고 있는 거죠...ㅠㅠ

(개인적인 아픔이 있어서..^^;)

  ·  last year (edited)

kr-tag 정리 감사합니다. 많은 도움이 됩니다. thank you.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