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와의 연애-3] 취향이 없는 남자

in #kr6 years ago (edited)

2.png

안녕하세요 뉴비 @mayhjj 입니다.

지난번 이야기에 뒤이어 다시 적어보겠습니다 :) 재미있게 읽어주세요.

돌이켜보면 남자친구와의 연애는 재미있는 편은 아니었습니다.

그는 제가 하자는 것에 다 맞춰주는 데이트 방식을 선호했습니다.
(본인 말로는 지방에서 올라와 서울문화?를 잘 몰라서 제가 리드해 주는 게 좋았다고 했는데... 변명이었습니다.)

이것도 한두 번이지 짜증이 났습니다.
제가 무슨 독재자도 아니고 항상 제가 짜오는 코스대로, 제가 하자는 대로만 하는 게 말이 되나요.

남자친구는 억지로라도 데이트 코스를 짜오는 걸 시키면 매우 서툴렀고, 스트레스받아하며 제가 하길 바랬습니다.
(희미한 기억에 의지하자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같이 가자고 남자친구가 제안했던 게 온오프믹스에서 진행하는 컴퓨터? 업무 관련 모임이었습니다. 저는 화냈구요.)

제가 하고 싶은 것만 할 수 있으니 좋지 않아?라고 말해 준 친구도 있지만 이건 아니었습니다.
맨날 제가 보자는 것만 보고, 제가 먹자는 것만 먹으니 너무 답답했습니다.
저도 리드를 당하고 싶었습니다.

이 문제로 제가 화를 내면 남자친구는 '나는 정말... 아무래도 좋아', '네가 하자는 건 다 좋아'라고 말했습니다.
(이 말을 하는 남자친구는 제 머릿속에 꽤 바보 같은 모양새로 기억에 남아있습니다.)

5.jpg

취향의 색이 꽤 뚜렷한 저로서는 이해할 수 없는 날들의 연속이었습니다.

짜증이 나기도 했습니다. 나는 로보트를 만나는 걸까? 이렇게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질 때 가장 최선의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1.jpg

나이 3n 년에 연애 문제로 친구에게 (또!) 고민 상담을 했습니다.
이번에는 '그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어'라는 주제로...

친구와의 상담 결과, 그는 '취향이 없는 사람' 이었습니다.
아직 본인의 취향을 모른다면 이제부터 알면 되니까! 취향을 찾는 미션이 추가되었습니다.

남자친구는 보통 남자들이 좋아한다는 게임에도 별 관심이 없었습니다. 딱히 당구라던가... 술 마시는 것에도...
취미라고 할 건.. 안드로이드 APP 만들기
일하면서 코드를 보는데 취미가 안드로이드 APP 만들기...

(남편의 대해 부가 설명을 하자면 공대>공대 대학원>서울 상경 직후 바로 절 만남. 빡센 스타트업 개발자 업무에도 '대학원 때 보다 덜 빡시당~~^^' 이러고 좋아했음.)

다행인 건 저는 쉽게 포기하는 성격은 아니었습니다.
데이트의 방향을 좀 더 넓혔습니다. 다양한 장르의 영화, 연극, 미술관 등 문화생활 체험을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드디어 남자친구가 처음으로 자신의 취향을 드러낸 날이 왔습니다.

'난... 총싸움 영화가 싫은 것 같아.'

이 말을 듣기까지 1년 가량 걸린 것 같습니다. 너무 감격이었습니다.
싫은 걸 깨닫기까지 제가 좋아하는 007과 본 시리즈를 잔뜩 본 이후였습니다.

남자친구와 연애하며 무엇이 더 즐거웠는지 어떤 걸 싫어하는지 같이 고민했습니다. 우리가 함께 할 날은 더 많으니까 이렇게 하나하나 그의 취향을 알아가면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제 기준 사회화가 된 건지 고민이 되는 사람이었지만, 희한하게도 직장생활은 잘 했습니다. 그리고 제 글은 절대 주변에 공유하지 않습니다... 쑥스럽다고)

어찌 보면 30대에는 하기 어려운 경험을 한 것 같습니다.

4.jpg

저는 남자친구를 무척 사랑했고, 결혼한다면 이 남자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결혼을 앞두게 되면서 참 많은 고민이 들었고, 남자친구를 보며 제가 앞으로 살아야 할 삶이 파노라마처럼 스쳐 지나갔습니다

'내가 이 남자랑 평생 살 수 있을까? 이 남자랑 결혼해도 괜찮을까?
우리는 감수성이 뿜뿜하는 아름다운 대화는 나누지 못 할 텐데!'

그에게 사랑이란 환상을 좀 더 기대해도 되는 것인지, 우리가 이다지도 다른데 부부가 되어서도 같은 상황과 현상 속에 생각의 합일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그 때마다 저는 답지없는 문제지를 계속해서 풀어나가야 하는 걸까요?

되돌릴 수 없는 결정을 앞두고 공대남자와 결혼한다는 의미에 대해서 전 깊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
다음 편이 마지막이 될 것 같습니다.

결론은 해피엔딩입니다. 해피엔딩이에요.

Sort:  

말로만 전해들어도 정말 엄청난 개발자이실것 같습니다.

엄청난 개발자...일까요!? 반갑습니다^^

배려심이 많은 분이신것 같습니다.
상대가 행복하면 나도 행복한거죠
사실 보통사람 은 못할거라고 생각이 드네요^^

칭찬 감사합니다ㅎㅎ 이 댓글을 꼭 제 남편이 봐야할텐데 말이죠!

연애 당시에도 '취향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푹 빠지셨나봐요 :)

네 맞아요^^; 푹 빠졌습니다 :)

공대생. 저도 공대생. 결혼해서 27년째 잘 살고 있어용.

우와 27년간 함께하신거군요. 멋지세요! 저는 아직 새내기입니다 ㅎㅎ

Congratulations @mayhjj! You have completed some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upvotes

Click on any badge to view your own Board of Honor on SteemitBoard.
For more information about SteemitBoard, click here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Upvote this notification to help all Steemit users. Learn why here!

Congratulations @mayhjj! You have completed some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upvotes

Click on any badge to view your own Board of Honor on SteemitBoard.
For more information about SteemitBoard, click here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Upvote this notification to help all Steemit users. Learn why here!

잘 봤습니다. 오늘 하루 행복하세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Coin Marketplace

STEEM 0.25
TRX 0.14
JST 0.033
BTC 50602.14
ETH 2908.65
USDT 1.00
SBD 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