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심

in kr •  6 months ago

단 이 주만에 멘탈이 박살났다. 몇일 전 굉장히 바쁜 낮 근무중에 발생했다. 나보다 한참 어린 후배 타과의사가 비아냥 거리는 듯 말하는 투에서 그 지점이 발생했다. 물론 어린시절 자존심이 강했을때는 싸움을 시작했을 것이다. 이제 그 싸움이 얼마나 낭비인줄 알기에 타이르고 좋은 관계를 만들고자 노력했다. 아마 다음번에는 웃으며 환자의 상태를 논할수 있게 될 것이다. 아 그렇게 되지 않는 사례도 있다. 도저히 회복이 불가능한 관계. 그런 후배들은 이미 포기를 했다. 애매한 관계를 풀려고 노력하는 것보다 무관심이 편하다. 쉬지않고 들이닥치는 환자와 보호자들의 아우성, 풀릴 듯 풀리지 않는 그러나 회복을 기대해 볼만한 증상과 징후들, 그 사이 어디쯤에 서있는 응급실 의사로서는 말이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좋은 사람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기도 빠듯한 삶이라 맞지 않는 상대에 에너지를 소모하는 편보다는 소중한 사람들과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좋더군요. 관계에도 여러 스펙트럼이 존재하고 이에 따라 맞추어 행하면 되는 것 같습니다. 힘내시길 바랍니다.

·

네 그런것 같아요. 사람따라, 환경따라 다르고.. 가능한 화목한 편이 낫겠지만 가능하지 않은 환경도 있는것 같습니다.

나도 비슷한 일이 있었지만 이제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리기 신공의 달인이 되어감 -_-;;;;;;;;; ㅎㅎ

·

함께 달인이 됩시다.

·

근데 플필 사진은... 언제까지 무플필로 살텐가. 그런다고 익명성이 강화되지는 않네.

·
·

플필 설정 할 줄 모름ㅠㅠ

·
·
·

steemit.com/@easysteemit 에 프로필 설정하는 방법이 잘 나와 있답니다 :)

고생이많습니다.. 일만으로도힘든데 동료들까지..

고생이 많습니다 ㅠㅠ
전문직일 수록, 다들 스스로에 대한 자부심과 자존심이 강해, 사소한 일 가지고 말다툼이 많더라구요.

그리고 이 사소한 말다툼 가지고 심한 경우에는 회복이 불가능한 경우가 꽤 많은 발생하더군요 ㅠㅠ

거기다 당사자들만 그러면 좋은데.. 심하면 파벌까지 관련되죠..

학계에서도 심지어 어느 학회에 어떤 그룹이 참석하면 다른 그룹은 보이컷하는 경우도 있고..

결국 다 같은 사람인데, 조금씩 양보하고 이해하는 자세가 필요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힘내세요! 파이팅!

·

말씀 감사합니다 ㅎ 대단한 일은 아니었습니다 여기 끄적일 정도면 저로서는 소화가 될만한 이벤트였는데 써놓고 보니 좀 불쌍모드처럼 보이네요 ㅎㅎ 주취자한테 맞는것보다 훨 낫지요 뭐ㅎ 응급의학과와 타과의 불협화음은 흔한일이기도 하고요.

고생많으십니다....병원에서 일하시면서 스트레스가 정말 끊임없이 발생할 것 같습니다.....환자만 잘 살리는 걸로 만족들하면 될텐데 실상은 사람을 대하는 직업이니...

고생이 많으십니다.. 말씀하신내용 참 와닿습니다. 힘내세요.

Congratulations @lylm! You have received a personal award!

1 Year on Steemit
Click on the badge to view your Board of Honor.

Support SteemitBoard's project! Vote for its witness and get one more aw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