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toon] 블록체인 서울 - 2화 <2034 서울>

in #kr2 years ago




안녕하세요. 이송이입니다. 오늘은 지난 포스팅에 이어 블록체인 서울 2화 <2034 서울>를 들고 왔습니다.

처음 @yoon님께 이 원고를 받고나서 단숨에 읽어내려갔던 기억이 새록새록한데요, 여러분은 무슨 생각을 하며 이 웹툰을 보셨을지 매우 궁금합니다.

다음화 예고를 해드리고 싶지만 이번화가 안타깝게도 마지막이라는 사실이 절 눈물짓게 만드네요....☆ 다음주에는 제 개인적인 작업물을 들고 또 찾아뵙겠습니다. 저번 포스팅에서도 감사를 표했지만, 이번에도 역시 안 할 수가 없네요. 윤님!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습니다 ㅎㅎ



배너 그림을 그려주신 @leesol 작가님 너무 감사드립니다.

Sort:  

암호화폐라는 시스템을 통해 우리가 원하는 사회체계를 만들어간다는 발상이 너무 신선했습니다.
그 사람이 가진 인품과 같은 무형의 가치들이 암호화폐라는 시스템을 통해 사람들에게 평가받고, 좋은 무형의 가치를 가진 사람들이 부유지고 잘 사는 모습을 보면 다들 훌륭해지려고 노력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와우 이번에도 엄청 재밌게 봤어요! 상상력이 어마어마하네요. 다음 화도 기다리겠숩니다! (빙하타고는..)

희망적인 모습이에요~ 바로 스티밋의 모습이죠^^

헛... 마지막 편이라니... 안돼요~~~ㅜㅜ
암호화폐에 대한 새로운 시각이라 참 재밌었는데.. 아쉬워요

일화는 2024, 이화는 2034, 그럼 삼화는?ㅋㅋ
재미있네요.
근데 이게 마지막이라고요?
엄청 재미있어지고 있었는데...

마지막이라니... '2044 서울', '2054 서울'은 없는거로군요 :'0
십년단위로 어떤 풍경으로 바뀔지 상상하게 되네요 :)
송이님과 윤님의 작품 흥미있게 잘 봤습니다!

그나저나 저는 '빙하타고'에서 웃고 말았어요... 그래서는 안되었는데 말이죠 :(

재밌게 잘 봤습니다. 송이님. :)

원더키드가 날기까지 2년이 남았는데 날지 모르겠습니다 ㅎㅎㅎ
2034년에 스팀은 날아가기를 간절히 바라봅니다.

보팅만으로 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ㅎㅎ

역시 만화로 보니까 더 술술 잘 읽히고 이해도 잘 됩니다~ 가즈앗!!! ㅋ

대 to the 박 ㅎㅎㅎㅎ
내용도 흥미롭고 좋은데
이번 웹툰 송이님 그림체 너어어어무 좋아요 +_+

흡 이번이 마지막이라니 믿을 수가 없어요 ㅇ.ㅇ
빙하타고는 ㅎㅎㅎㅎ 저 진심으로 빵터졌어요ㅋ
정말 밝은 빛이 있으면 그림자도 항상 따라다니기 마련이네요. 뭐가 좋다 딱 단정지을 수 없어 애매하네요 ^^;

이런 모습이 소통과 배려가 아닐까요....
보팅하고갑니다. 맛팔 부탁드려요......

헉 글의 깊이가..ㄷㄷㄷㄷ 근데 그림은 넘 귀엽고.ㅎㅎ
근데 정말 금요일 되기 전에 올리셨네요..ㅋㅋㅋㅋㅋ
왠지 오늘 배그 무슨 행사가 있는 거 아닌지 궁금하기도 하고.ㅋㅋㅋ
흐음 2화로 끝이군요... 그래도 매주 하나씩은 꼭 올려주셔요~~~~

귀염한 그림체 사이로 뼈때리는 말이 여기 저기 들어 있네요 ㅎㅎ

디스토피아 유토피아 스팀잇에서도 이런 저런 일들이 일어나긴 하지만 자정작용으로 앞으로 나아가는 걸 보면 유토피아 쪽에 배팅을 해보겠습니다 ㅎㅎㅎ

(╹◡╹)스팀잇 현상을 현실로 옮겨놓은 느낌이 참 신선하네요~ 다음화가 없어 아쉽습니다~ (ᵔᴥᵔ) 좋은 불금 주말 보내세요~

스팀잇의 메커니즘이 현실 세계에 적용된 모습이네요.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ㅋㅋㅋ 저는 분배할 때

넌 잘 생겼으니까 다 가져

이 문구가 눈에 띄었어요. 가상화폐도 외모지상주의... 더러운 세상ㅋㅋㅋㅋㅋ 잘 생겨졌으면 좋겠다..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