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때 대충 본 만화의 폐해 [머털도사]

in #kr3 years ago (edited)

난 어릴때 머리숱이 참 많았다.

서너살때 사진만 봐도 여름엔 덥다고 항상 머리를 묶어 주셨던 과거가 남아있다.

5.jpg

그런데 언젠가 부터 머리숱이 별로 없다. 그렇다고 완전히 나가리 된다거나 그런건 아닌데, 걱정이 되는 정도다. 스스로 돌이켜 생각해보면서 몸 자체가 스트레스에 약하지 않나 하면서 살아가고 있다. 유전적인 요인은 전혀 없기 때문에.

오늘 점심식사를 하다가 이미 탈모에 대해 초탈하신 분이 나에게 '머리숱 많네~'라고 뜬금없이 말하셨다. 그 분 앞에서 별 말은 못하고 '저도 요즘 많이 빠지네요.' 정도로 대답 드리고선 식사를 끝냈다.

사무실 복귀 후 화장실을 들렀는데 갑자기 머리속을 탁 치며 지나가는 만화가 있었다.

99B51533598C763018.jpg

머털도사다.



국민학생 때 심취했던 머털도사 만화에서 머리카락을 뽑아다가 도술을 부리는 머털이를 따라하다가 그때부터 조금씩 빠지기 시작한 건 아닐까? 하는 어이없는 생각을 볼 일 보는 짧은 시간동안 했다.. 진짜로 트리거가 된 건 아닌가 하는 막 그런 의심이 스멀스멀..

머털도사_(20).jpg

그래서 머털도사에 대해서 검색을 해봤다. 머털이가 계속 뽑아다 쓰다가는 대머리가 된다고 대머리이신 누덕도사가 이미 조언을 했다는 것이다. 그때부터 안 뽑아쓰고 머리를 세워서 도술을 쓰기 시작했다는데, 난 왜 그건 기억이 안나는지 모르겠다. 기억의 서랍장 속을 마구 파헤쳐보니 분명히 머털이가 분노해서 머리를 세워쓰는 건 기억나는데, 왜 누덕도사의 조언은 기억이 안나는지. 아쉽다.

이제 또 가을이 오는데 내 두피가 걱정이다.

Sort:  

오랫만에 머털도사를 보네요 ㅎㅎㅎ 우리모두 두피관리 ㅋ

남자는 역시 두피관리의 중요성을 어릴때부터 알아야죠 ㅎㅎ

누덕도사님의 조언에 그렇게 깊은 뜻이!

누덕도사님 용안을 30여년만에 뵈니 아직 정정하시더군요 유튜브에 사시던데 요샌 ㅎㅎ

Coin Marketplace

STEEM 0.97
TRX 0.13
JST 0.137
BTC 56288.17
ETH 2221.88
BNB 537.22
SBD 7.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