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가벼운 듯 옆구리를 찌르는 이환천의 문학살롱

in #kr3 years ago


줄공책에 볼펜으로 짧게 써진 시,
거침없지만 과장하지 않는
조용하게 정곡을 찌르는 말투에
읽을수록 공감하게 되고 빠져드는
시인 이환천의 시입니다.

2016년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열린 'SNS 시인시대전'에서는 스타작가 3인으로 발탁되기도 했었다고 합니다.

예전 뉴스에서 하상욱이라는 SNS시인이 책을 출간했다는 내용을 본 적이 있었는데,
센스있는 사람들로 이 분야의 인원도 채워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우연하게 웹서핑 도중에 보게 됐는데 공감도 되고 사진찍어서 주변인들하고 공유하기도 참 좋았습니다.

THEPR에서 인터뷰한 내용을 보면 평범한 사람같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시의 내용 자체는 가볍지만 나는 이만큼 진지하다’를 보여주고 싶었다. 왠지 손으로 글을 써서 올려야지 정성이 깃든 것 같고 나만의 작품이 된 느낌이 들어 손글씨를 고집하고 줄노트를 놓지 못하는 것 같다. 또 앉아서 종이에다 시를 쓰고 있으면 왠지 멋있질 않나. 다 자기만족이 아니겠는가. 인터뷰 원문

출처 : The PR(http://www.the-pr.co.kr)
더 많은 시를 보고 싶으시면
이환천의 문학살롱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Sort:  

시인 분들은 정말 감성이 특별한 거 같습니다.
손글씨를 고집하는 것만 봐도 그렇구요.
줄노트에 쓴 손글씨만 봐도 뭔가 멋진 느낌이 드네요.

진지한 글씨체로 허를 찌르니까 더 공감가고 재밌는것 같아요 ㅎㅎ

잘 읽고갑니다. 손의 미세한 떨림 마저 느껴지는 시 한줄. 우리 시대의 모습을 위트있게 담아내는 듯합니다.

정말 댓글 읽고나서 자세히 보니까 떨림이 느껴지네요
얼마나 고민하고 집중해서 쓴 글인지 느껴져요!

우와 ㅎㅎㅎㅎ 대단한걸요 ㅋㅋㅋㅋㅋ

읽으면서 많이 웃었어요 ㅋㅋㅋㅋㅋ
리스팀합니다 ㅎㅎㅎㅎㅎ

앗 ㅎㅎ 리스팀 감사합니다
저는 '리듬'이랑 '신년'이 제일 재밌었어요ㅋㅋㅋㅋ
재밌으셨다니 다행이에요!!

짱짱맨 호출에 출동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거 뭔가 하상욱 시인 시집 읽었을 때 느낌이네요 ㅎㅎ

그쵸!? 저도 하상욱 시인이 생각났는데 요즘은 새로운 분들도 많이 있으신가봐요!

Congratulations @krystalsnail! You have completed some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upvotes

Click on any badge to view your own Board of Honor on SteemitBoard.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For more information about SteemitBoard, click here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Upvote this notification to help all Steemit users. Learn why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