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일기] 추억의 돌게임 - 하스스톤

in kr •  10 months ago 

유학일기.png

안녕하세요 @knowkorea 입니다. 오늘은 제가 고등학교 때 수업시간 + 자유시간에 즐겨하던 하스스톤에 대해서 추억팔이 포스팅을 해보려고 합니다.

노트북의 자유로움


3~4년 전, AP United States History (미국역사) 를 1년동안 들었는데요. 한국 고등학교와 차별되게 미국은 수업시간에 노트북 (laptop) 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개인 과제 / Team 과제가 굉장히 많아서 수업시간에 과제를 하는 경우가 꽤 많습니다.

수업시간에 노트북이 없으면 아예 수업을 따라갈 수 없으며, 노트필기를 하는 학생들보다 노트북에 수업내용을 타자로 기록하는 학생이 훨씬 많습니다.

원형 테이블에 4~6명 정도 함께 앉는데, 보통 친한 아이들과 함께 앉습니다. 서로 공감대가 맞고 잘 통했는데, 저희 테이블에 앉은 모든 아이들이 하스스톤을 즐겨했습니다. 그래서 수업시간 중 노트필기를 하는 척하면서, 몰래 하스스톤을 즐겼던 기억이 납니다.

당시 하스스톤을 수업시간에 하지않았더라면... 굳이 시험 일주일 전부터 밤을 새가면서 공부를 하지 않았을텐데... 그래도 후회는 없습니다. 워낙 재미있고 유쾌한 경험이니깐요 ㅎ

추억팔이


돌겜을 하셨던 분들만 이해가 가는 내용이 상당히 많습니다. 저는 1~2년 전 야생전과 정규전이 분리되면서 회의감을 느끼고 접었던 유저이자, 다시 지금 하스스톤의 재미에 빠져서 지하철 이동시간에 즐겨하고 있습니다.

당시 저는 드루이드와 흑마법사를 즐겨했습니다.
특히 드루이드...는 저의 최애 캐릭터였죠. '자군야포' 를 아십니까?

Screen Shot 2018-07-14 at 12.04.24 AM.png

정신 자극과 자연의 군대, 야생의 포효로 데미지 20 이상을 한꺼번에 우겨넣을 수 있는 드루이드의 한방딜... 필드와 손패가 좋다면 정말 게임을 바로 끝낼 수 있는 전설의 콤보였습니다. 자군야포가 그립습니다..

1코어에 '정신 자극'을 사용하고,

Screen Shot 2018-07-14 at 12.07.35 AM.png

낙스라마스의 망령을 딱 내는 그 쾌감... 잘 큰 낙스라마스는 왠만한 전설카드 부럽지 않았습니다. 비록 드루이드 직업카드가 전반적인 패치 및 하향을 당하면서 지금 미드 드루이드를 사용하는 유저는 거의 없습니다만, 아직까지 추억으로 덱을 가지고 있습니다.

Screen Shot 2018-07-14 at 12.09.30 AM.png

예전 드루이드로 돌아가고 싶네요 ㅠㅠ

그리고 흑마법사 / 변태같은 영웅입니다. 영웅능력으로 데미지 2를 입고, 카드 1장을 드로우한다. 카드 게임의 특성상 카드 드로우(Draw) 가 중요하지만, 자신의 체력을 소모시킨다니... 이게 저에게는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습니다.

저의 덱들 중에서는 흑마덱이 가장 많은데요.

Screen Shot 2018-07-14 at 12.14.12 AM.png

거인흑마 모두 아시죠... 이게 짜릿한 이유는 바로 역관광입니다. 덱이 코스트가 높아서 무거운만큼 초반 제압기로 상대필드를 정리하면서 타이밍을 재다가 거인들을 계속 출현시키는...

산악거인, 바다거인, 용암거인, 그리고 황혼의 비룡...

Screen Shot 2018-07-14 at 12.18.22 AM.png

지금은 야생전에서만 사용이 가능한 것으로 알고있어요 ㅠㅠ 그리고 많이 너프를 먹어서 잘 보이지 않죠... ㅠ

또 컨트롤 흑마 / 악마 흑마도 좋아했는데,

Screen Shot 2018-07-14 at 12.24.22 AM.png

죽음의 메아리로 악마를 소환하는 공허소환사로 말가니스 또는 파멸수호병을 불러오는 쾌감이란....

리노흑마도 아시나요?

Screen Shot 2018-07-14 at 12.31.32 AM.png

상대적으로 불안정한 덱이지만, 상대의 주요카드를 빼고 Round 2 를 시작할 수 있기에 제가 엄청 좋아했던 덱 중 하나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초반에 필드를 잡아 상대 명치만을 공략하는 덱은 선호하지 않고, 무거운 덱들을 좋아했어요. 당시 엄청난 가루가 있어야만 만들었다던 방밀전사도 저의 Favorite 이었습니다. ㅎㅎ

Screen Shot 2018-07-14 at 12.27.11 AM.png

라그나로스, 닥터붐, 이세라, 실바, 로데브 등등 전설카드로 쭉 도배된 방밀덱.. 6코 이상까지 살아있다면 뒷심이 정말 엄청났죠.


다시 시작


최근 하스스톤을 다시 시작하고 있는데, 새로운 카드들이 너무 많네요.. 영웅능력이 강화되는 "개전" 부터 어그로덱이 너무 많아졌어요 ㅠ.ㅠ 천천히 적응하면서 즐기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즐겨하고 시작했던 게임인지라 북미 계정에 저의 카드들이 다 있다는 안타까운... 사실 혹시 스티미언분들 중 북미 하스스톤을 즐겨하시는 분들이 있으면 댓글에 알려주세요 ㅠ.ㅠ

하스스톤 없이 저의 유학생활은 정말 지루했을거에요.. 하스스톤과 함께 재미있던 추억들이 너무나도 많기에 하스스톤은 저에게는 갓돌게임입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돌겜 오픈베타부터 했는데 반갑네요 드루상대로 14체력이하로 안내려가게 언제나 보이지않는 자군야포와 쉐도복싱했죠 ㅎㅎ 파마기사는 로수붐티로 이어지는 딱 마나하수인들로 뻔뻔함강력함을 지니고있었죠 아 다음 확장팩은 박사붐 관련이더군요 악흑은 저에게 처음으로 전설을 달게해주었고 방밀대 사제는 한판에 거의 30분도 넘게 걸린적있었네요 패치를 거듭하면서 어그로가 난무하지만(해적판칠때 진짜 접으려다가) 예전부터 리노흑이나 방밀처럼 컨트롤덱도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얼방법사도 이제 야생가버리고ㅠㅠ 요새는 일퀘도 잘 안깨고 거의 접었지만 아직도 신카드들나오면 관심있게 보고있습니다

·

얼방법사.. 슈팅법사.. 정말 추억의 덱들이죠 ㅎㅎ저도 컨트롤덱에 훨씬 재미를 느끼는데 손패가 안좋으면 어그로덱들에게 너무 허무하게 무너지죠..

수업시간에 하는 딴짓은 뭐든 재밌지요 ㅎㅎ 다만 후회가 좀 남을 뿐이지만ㅋㅋ

·

그러게요~ 항상 스릴있죠 ㅎㅎ

돌겜 ㅋㅋㅋ 전 친구들이 하도 추천해서 올해 고3때 돌겜 처음해서 짝수성기사로 5급~10급 왔다갔다하네요. 요즘은 뜨문뜨문 시간날때 가끔하는데 너프때문에 ㅋㅋㅋ

·

성기사를 잘 안하는데.. 너무 사기라 대처하기 어려워요 ㅠ

오랜만에 보네요.ㅋㅋ 저는 흑마법사를 주로 했었어요.
지금은 다 잊어버렸지만 이것만큼은 기억에 남네요.
"다들 모여~"

·

Screen Shot 2018-07-17 at 1.14.19 AM.png

이름만 알지 내용은 전혀 모르는 게임의 세계라 스크롤을 슥슥... ㅠㅠ

·

슥슥 ㅠㅠ 형님도 하스스톤 가즈아~

사실 이정도면 하스스톤치고는 어그로 비중이 많이 줄어든편입니다만 최근 위니흑마가 다시 치고 올라오면서 또 모르겠습니다 ㅎㅎㅎㅎ

·

예전에 야수 개돌 사냥꾼 + 멀록이들 + 해적들 + 흑마위니 등등 정말 많죠 ㅠㅠ 무거운 덱 유저는 울어요 울어..

  ·  10 months ago (edited)

옴뇸뇸~~
젤리.jpg

·

꿈틀꿈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