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잔한 관찰] #1. 스타벅스 옆 900원 커피

in #kr2 years ago

안녕하세요 @kindbreeze 잔바람입니다. 정말 오랜만이네요ㅎㅎ
얼마전 '기획자의 습관'이라는 책을 읽었습니다. 거기서 자극을 받아서 제 생각을 글로 자주 쓰는 습관을 들이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잔바람의 시선에서 일상에서 관찰하고, 생각나는 바를 쓰려고 합니다.

관찰 시리즈 제목은 [잔잔한 관찰] 입니다 :)

[잔잔한 관찰] #1. 스타벅스 옆 900원 커피

IMG_4588.jpg

나는 출,퇴근길에 매번 같은 곳으로는 가지 않으려 한다. 가끔 새로운 길로 걷다보면 흥미로운 것들이 보이기 때문이다. 새로운 건물을 짓거나, 한가해 보이던 카페가 망하거나 그런 일들. 최근 들어서 선유도에 변화가 자주 눈에 띈다. 이 동네에서 선유기지를 운영하는 나로서는 발전하고 있는 동네를 보면 기쁜 일이다.

우리 동네에는 아주 잘나가는 스타벅스 선유도역지점이 있다. 스타벅스 옆에 아기자기하고 가격은 스타벅스보다 조금 저렴한 카페가 하나 있었는데, 지나가면서 여긴 왜 스타벅스 옆에서 이도저도 아닌 컨셉으로 카페를 하고 있는거지? 라고 생각했었다. 꽤 버티나 했었는데 결국 폐점을 했고 새로 공사가 시작됐다. 어떤 가게가 들어오게 될까 궁금하다.

외부 통유리가 설치되고 시트작업이 되면서 어떤 가게인지 드디어 알게되었다. 카페였다.. 이번엔 컨셉이 확실하다. '900원 커피'라고 정말 커다랗게 시트작업을 해놓았다! 900원 커피라니 그게 말이돼? 라고 생각되지만 이미 있었던 컨셉이고 목만 좋으면 잘되는 장사다. 커피가 아무리 스페셜티 취향으로 가고있다고 하지만, 대중은 아직 적당한 맛의 카페인을 찾고 있을 뿐이니까.

공간이 완성되어가고 있는걸 보면 꽤 고급스럽게 투자를 많이 한 느낌이다. 매트블랙에 골드와의 조화라니 명품에서 자주 쓰던 색상아닌가!? 음식이란건 분위기에 따라서 맛이 달라지기 때문에 괜찮은 투자인듯하다. 비싼 커피를 추구하는 사람들은 스타벅스로 갈것이다, 아닌 사람들은 지나가다 900원 커피를 한번 쯤은 마셔볼 것이다. 공간의 분위기에 취해서 이정도면 괜찮은데? 라고 생각만해도 가격 메리트로 인해서 단골이 될 가능성이 높다.

곧 오픈을 앞두고 있는 것 같은데, 장사는 잘될 것 같다. 선유도역 근처에 카페들이 많다많다 하지만 이런 컨셉은 처음이다. 목이 좋은 곳에 경쟁사가 없다면 잘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누구는 스타벅스 옆에 왜 카페를 해!? 라고 생각하겠지만 여기처럼 전혀 다른 컨셉으로 스타벅스를 역으로 이용하기도 한다. 스타벅스 근처는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곳이니까 말이다.

선유기지에는 피해가 없을까? 거의 없을 것이다. 선유기지 손님들과는 거의 다른 타겟을 향하고 있는 카페니까... 선유도에 선유기지 같이 확실한 컨셉을 가진 곳은 잘 없지만 최근들어 조금씩 생기고 있다. 다양한 카페가 생겨나는 틈속에서 선유기지는 확실한 존재이유를 꾸준히 고민해야 할 것이다. 오늘 밤에는 사이먼 사이넥의 골든서클에서 선유기지의 Why가 무엇인지 사색에 잠겨봐야 겠다.

Sort:  

커피 맛만 좋으면 인테리어 때문에 많이들 같거 같네요 ㅎㅎ
저도 가끔 평소 다니는 길과 다른 길을 걷고는하는데 참 좋은거 같아요~

안에 자리는 거의없지만서도 분위기가 깔끔해서 좀더 커피가 맛있게 느껴질거 같아요ㅎㅎ

통유리 안으로 보이는 분위기를 평소에도 고급스럽게 연출해낼수 있다면 손님 꽤나 끌어 모으는데 성공할 것 같네요.

초저가 아메리카노 카페는 많이봤는데... 공간에 이렇게 돈쓰는 곳은 처음봤어요ㅎㅎ
앞으로 출퇴근길에 잘되는가 체크해봐야겠습니다

관찰기 시리즈 시작하나요 ㅋㅋㅋ 출근할때 다른길로 가다니 그건 좋은거같아요 ㅋㅋㅋ

단바인 관찰기도 올릴게요ㅎㅎ

스타벅스 옆 900원 커피 좋은 발상이네요 ㅎ

키오스크도 운영하고 경영을 좀 아는 대표 같아요

선유기지는 스팀라떼도 팔고~ 결제도 되고~ ㅋㅋㅋㅋ
스팀 아지트로 잘 꾸며줬으면~!!

네 앞으로도 스티미언의 비밀기지가 되도록 노력해야죠ㅎㅎ

900원 커피라니 ㄷㄷㄷ

의외로 우리주위에 많이 있었답니다 ㅋㅋ

회사앞에 코스피 주가 3000넘기 전까지 2000원 받는 커피집 있었는데 장사 엄청 잘되었어요. ㅎㅎ
회사가 삼성동에서 판교로 이사 했는데 그 커피집이 잘되서 판교에 분점도 차렸더라고요. +.+

컨셉이 확실한게 역시 어정쩡한것보다 훨나은거 같아요ㅎㅎ

영원히 2천원 받을 필이...

커피집 사장님도 그걸 모르진 않을텐데, 알면서도 하는것은 마케팅 전략이라고 봐야겠죠. -.-+

제 자취방 5분거리에도 있는데, 한 번 가봐야겠네요.ㅎㅎ
c.png

아 커피애호가라면 커피맛에는 실망하게될거에요ㅋㅋㅋㅋ

900원 커피라니!!! 박리다매로 승부가 되는가??
단순히 장사가 잘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마진을 남기고 운영을 할 수 있어야 하는거 아닌가??
나중에 후기도 한번 남겨줘 ㅎㅎㅎ

박리다매맞아요! 마진 생각보다 많이 남아요ㅋㅋㅋㅋ 부산 저희동네에 아버지 친구분이 비슷한 저렴이카페 운영하고 계셔서 들어서 잘 알아요! 매출이 일단 무지하게 많더라구요

900원이 마진이 남는다면 4~5천원씩 받는애들은 얼마나 냄겨먹는겨 ㅎㅎ 자리만 잘 잡으면 한랑이 가능이네

커피 하나만 보고 계산한 마진은 아니고요ㅋㅋ 전체적으로봤을때 이윤이 남습니다!

한번 지켜보고 배울건 배우고 하면 되겠다 ㅎㅎ
앞으로도 포스팅 자주 올려줘~ 기대할게 ㅋㅋ

스타벅스 옆 이인자 전략 성공신화 이디아 를 떠오르게 하는 전략이네요.

이디아는 대로변 안쪽 골목에만 위치하는 전략을 썼었는데, 그게 굉장히 인상깊었어요!

요새 대부분의 업종이 그렇지만 카페는 특히 모 아니면 도로 가야하는 것 같더군요. 넓고 비싸게 가든지 테이크아웃 위주로 싸게 가든지. 근데 저 매장은 도라기엔 매장이 너무 커 보이는데 건물주가 직접 하시는 걸까요? ㅎㅎ

테이크아웃위주로 운영되고요~ 공간은 매우 작아서 건물주가 하시는건 아닌거 같아요ㅎㅎ

900원 커피는 직장인들이 점심시간에 많이 이용할법한 스타일이네요. 편의점 커피들과 경쟁하려나요. 요런 글 좋네요. :)

어떻게보면 편의점 커피랑 경쟁자에 가깝겟네요! 오 역시 통찰력의 P님
제가 이런 생각을 많이하는데 앞으로 많이써야겠네요ㅎ

아메는 900원에 팔고
기타메뉴가 가격대가 좀 있던데요 보통
요거트나 이런종류는 엄~청 싸진않았어요 ㅎ
저는 막입이라 900원짜리도 맛있게 호로록

아 안그래도 오늘도 지나가면서 봤는데, 젤 저렴한게 900원이고 천원, 이천원 메뉴도 있더라고요!

그동네 아주 잘나가는 스타벅스 선유도역지점 보다 잘나가는곳 있잖아요

선유기지

^-^

ㅎㅎㅎㅎㅎ 역시 반님 최고!!

900원 커피는 서비스료 부가세 다 제외한 순수 커피 금액일런지요.. 맛은 과연? 어떨지 궁금하네요 ㅋㅋ

어떤 원두 쓰는지는 오픈하면 염탐하러 가보겠습니다ㅋㅋ

사업을 하시다 보니 보는 눈이 남다르시군요

전 다행히 커피를 대충 마시는 정도라 900원 커피가 더 호감이 가는군요 ㅎㅎ

또 이런곳이 커피맛이 구려! 이정도는 아니라서ㅋㅋ
오픈하면 조만간 사먹어봐야겠네요

테이크아웃 전용, 키오스크를 사용해서 인권비 절감을 통해 커피를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커피숍이 요즘 많은 것 같아요! 소비자 입장인 저는 좋지만 그만큼 일자리가 없어지기도 하죠ㅎㅎ 글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업보트/팔로우 누르고 가요~ 자주 놀러올게요!

잔바람님 글 보니깐, 제가 회사원 일때 매일 다른 회사 비지니스 모델 연구했던 게 생각납니다. ㅎㅎㅎ 비지니스는 역시 진짜 재밌어요. ㅎㅎㅎㅎ

수원에도 잇던데.. 맛은 본적이 없어요 아직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