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s thread from:

RE: 이방인 시편 흑백사진 속 사랑

in #kr3 years ago

미세먼지가 물러가고
파란 하늘이 보이더니
@pinkdunt님께서 돌아오셨습니다.
앞으로 자주 보여주세요.

Sort:  

감사합니다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셨지요 샘 새해 복 많이 빚으세요 자주 뵙겠습니다 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