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 선택의 무게

in #kr3 years ago

movie_image.jpg

다소 늦었지만 영화 '1987'을 보았습니다. 영화를 개봉할 당시부터 보고 싶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아서 아쉬웠었는데, 이번에 마침 좋은 기회가 되어서 보게 되었습니다. 영화를 안 보신 분들도 제목에서 쉽게 유추하실 수 있으시겠지만, 1987년에 일어났던 박종철 고문치사사건과 그로 인해 일어났던 6월 민주항쟁 등의 이야기들입니다.

영화의 캐스팅은 그 면면이 화려합니다. 하정우, 김윤석, 설경구, 유해진, 강동원씨 등 다른 영화라면 혼자서 주연을 맡아도 손색 없을 좋은 배우 분들이 많이 나오는데, 막상 그 누구도 딱히 주연이라고 할만한 사람이 없습니다. 그나마 김윤석씨가 거의 처음부터 끝까지 무게감 있는 악역 연기를 보여주고, 그 외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나오는 경우가 거의 없습니다.

사실 이 부분은 감독이 철저히 의도한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포스터에 나와있는 '모두가 뜨거웠던 그 해'라는 문구처럼, 그 해에 일어난 일은 어느 한 두 명의 영웅적인 행동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그저 평소와 똑같이 살아가던 사람들이 불의를 바로잡기 위해서 각자의 자리에서 '최소한의 용기를 최대한 발휘'하였기 때문에 생긴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 시대를 제대로 경험해보지 않은 우리가 영화를 보는 것만으로는 그들이 얼마나 큰 결심과 노력을 했는지 정확하게 알 길은 없습니다. 그저 짐작할 뿐입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우리의 생각보다 훨씬 더 무섭고 어려운 일이었을 것이라는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선택의 무게'에 대해서 생각해보게 됩니다.

정치적, 사회적인 통제가 심하고 군부의 통치가 행해지던 시절에 아무리 검사라 하더라도 윗선의 지시를 무시하고 부검 명령을 내리고 이행시키기란 어려웠을 것입니다. 언론의 자유가 보장되지 않고 툭하면 보도지침이 내려오던 시절에 이를 거부하고 진실을 취재하고 보도하기에는 상당한 용기가 필요했을 것입니다. 교도관의 신분으로 몰래 죄수의 메시지를 빼돌려서 전달해준다는 것은 살 떨리는 일이 아닐 수 없지 않았을까 합니다. 대학생들은 최루탄에도 굴하지 않고 데모를 벌이고, 상인들은 자신들의 생계가 어려워질 수 있음에도 그들을 도와주었습니다.

누군가는 자신의 직업을, 누군가는 자신의 목숨을, 누군가는 자신의 가족의 안전을 담보하면서까지 더 옳다고 믿는 일을, 또 더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일을 했습니다. 다른 누군가가 해주길 기다리며 나는 안전한 곳에 머물러 있을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아니, 분명 그런 사람들도 많이 있었을 것입니다. 이렇게 한다고 세상이 변하냐고 비아냥거릴 수도 있을 것입니다. 아니, 분명 그런 사람들도 많이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안전한 곳에 머물러 있기를 거부한 사람들이 있었기에, 당장 세상이 바뀌지 않는다고 해도 행동을 해야 한 사람들이 있었기에, 그들의 선택이 모여 모여 결국 의미있는 변화를 이끌어내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앞장서주신 분들 덕분에 우리는 현재 많은 것들을 대신 누리고 있습니다.

사실 저는 어렸을 때 그런 게 별 것 아니라고 생각했었습니다. 당연히 옳은 일을 해야 한다고, 잘못된 것은 잘못되었다고 말해야 한다고, 나는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러나 점점 나이를 먹고 머리가 크고 또 '현실'을 알게 되면서
점점 그게 만만치 않은 일이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옳은 일을 쫓는다고 누구나 성공하는 것이 아니고, 그 행동을 함으로써 인정받고 존경 받기보다 오히려 더 많은 것들을 잃어버리는 모습들을 봅니다. 잘못된 것을 잘못되었다고 말했다가 사회적으로 매장 당하는 모습들을 봅니다. 우리 사회의 문제점을 이야기하고 새로운 방향을 이야기하면 '현실을 모르는' 사람으로 취급당하고 맙니다.

'다 그렇고 그런', 그리고 '좋은 게 좋은' 상황 속에서 나만 유별난 사람, 바보 같은 사람이 되고 또 지금까지 어렵게 쌓아온 모든 것이 수포로 돌아가버릴 수도 있는 상황에서 나만의 목소리를 낸다는 것은 사실은 매우 무게감을 느끼게 되는 일입니다. 나 혼자만 손해 보고 어려워지는 상황이 아니라, 그 선택으로 인해 나의 가족들과 가까운 사람들까지도 피해를 입게 된다면 그것을 감수하면서까지 '나 혼자 잘난 척' 행동하는 것은 참 어려운 일인 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그럴 때 이 영화를 기억하며 두 가지를 떠올려 보려고 합니다. 하나는 변해야 할 것은 언제가는 변할 수밖에 없다는 것. 지금 당장은 절대적이고 무소불위의 힘을 자랑하는 그 무엇인가가 있더라도 그것이 잘못되었다면 언젠가는 시대의 흐름에 따라 변화할수밖에 없다는 것. 그런데 그것이 용기 있는 다른 누군가에 의해 이루어지고 나는 그저 침묵했다면 나중에 그것이 더 부끄럽지 않을까 하는 생각.

그리고 두 번째는 나 혼자 모든 것을 다할 필요는 없다는 생각. 사실 1987의 실제 역사를 보더라도 누구 한 사람의 힘으로만 이루어진 것은 아닙니다. 아니 오히려 나 혼자 무언가를 해보겠다는 생각으로 시도했다면 오히려 실패했을 가능성이 더 컸을 것입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각자 자신의 위치에서 무게감을 이겨내고 올바른 방향으로 선택을 했을 때 그것들이 모여 나중에는 큰 파장을 가지고 왔던 것처럼, 지금 나 혼자의 힘이 무력하게 느껴지더라도 나는 내 몫을 제대로 해내면 된다는 생각, 그러면 같은 뜻을 지닌 다른 사람들이 함께 변화를 만들어가줄 수 있다는 생각. 이렇게 두 가지를 말입니다.

Sort:  

1987 정말 잘 만든 영화이죠. 많은걸 느끼고 깨닫게해준 영화였어요. 공감하고 갈게요~~ 좋은 밤 되세요😀 맞팔과 댓글은 저희 부부에게 큰 힘이됩니다❤️

공감 감사합니다~ 저도 자주 들를께요^^

!!! 힘찬 하루 보내요!
https://steemit.com/kr/@mmcartoon-kr/5r5d5c
어마어마합니다!! 상금이 2억원!!!!!!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