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과 일기]버려진다해도 행동한다면 꽃은 피더라

in #kr4 years ago

20180613_074902.jpg

선인장의 꽃을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인가? 난 많은 꽃을 보았으면서 선인장의 꽃을 본적이 있었던가?
아마도 기억하지 못하는 꽃이라면 본적이 없는 것이 맞을 것이다. 그 가시가 사방으로 살기를 내며 뻣어 있지만 이 선인장의 꽃은 얼마나 예쁜가.

그 무엇도 못난 사람은 없을 것 이다. 행동하지 않는 사람이 못난 것 일뿐

어느 날 출근길에 난 아무렇게나 버려진 선인장을 보았고 사진을 찍었다.

선인장은 정성스래 심어진 것이 아닌 거의 누어있다는 말로 표현해야 할 만큼 막 버려지듯이 있었다.
그럼에도 그 곳에서 땅의 양분을 먹고 이겨낸 것인가? 노랗게 예쁜 꽃을 피웠다.

왠만한 꽃들보다 예쁘다.

그리고 이 꽃을 보며 출근길에 생각을 했었다.
저 선인장도 저런 힘든 상황에서 꽃을 피우는대
난 왜 하루하루 피곤해 하는 것 인가?
나도 저 선인장만큼 인생을 악착같이 살아오지 않았나? 그런 생각에 더 파이팅 넘치게 하루를 보냈던 것 같다.
요즘은 하루하루가 바쁜 것 같은 느낌이지만 이제 이 생활도 익숙해진다.
나의 생활에 꽃좀 피워보려면 어떤 방식으로 내 생활을 밝혀볼 필요가 있을까?

내 생각이 무뎌지지 않게 이 사진을 보며 더 잘해봐야 겠다는 생각을 해야겠다. 난 지금도 충분히 가시를 돋으며 공격적이지만 예쁜 꽃을 보이기 위한 나 자신의 예민함 이란걸 알아야 할 필요가 있는 것 이다.

나 자신도 선인장처럼 내일을 생각말고 오늘에 최선을 다해보자.

Sort:  

선인장도 꽃을 피우는데 스팀잇은 더 커다란 꽃을 피울것입니다.

스팀은 꽃 그 자체였으면 좋겠네요.
키주님도 꽃 활짝 피우시길~!

덕분에 선인장 꽃 구경하네요.ㅎㅎ 저도 처음 보는 것 같습니다.
가시속에 저렇게 아름다운 모습이 숨겨져 있었다니...

헛... 선인장 꽃이 흔하지 않나보군요.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호출에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Coin Marketplace

STEEM 0.35
TRX 0.06
JST 0.046
BTC 38387.22
ETH 2779.17
USDT 1.00
SBD 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