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Box #1

in #kr6 years ago (edited)

내가 원래 주로 듣는 음악은 클래식이다. 만 14살 정도까지는 다른 음악을 거의 듣지 않았던 것 같다. 그러나 10대 시절부터 1930에서 1950년대 영화와 문화를 전반적으로 좋아하게 되면서, 빅밴드 재즈를 많이 듣게 되었다. (당연한 결과인지는 모르지만 프랑크 시나트라의 광팬이다.) 일부 유명 빅밴드가 그 자체로 유명 배우만큼의 인기를 얻게 되면서, 지휘자의 이름을 딴 "오케스트라"로 불리게 되기도 했다. (예: 만토바니와 그의 오케스트라)

아마도 그 중 가장 유명한 것은 글렌 밀러와 그의 오케스트라일 것이다. 대표곡 Moonlight Serenade(달빛 세레나데)는 글렌 밀러가 직접 쓴 것으로, 누구나 들으면 아, 익숙하다고 생각이 들만한 곡이다. 제목 때문인지 정말 밤에만 잘 생각나는 곡이다.

c8d6703d7fa4d8b12926163e135d0feb.jpg

어르신들은 이 곡이 예전 한국에서도 TV의 "화면조정" 등에서 자주 나왔다고 하시더라. 아무나 붙잡고 거실에서 천천히 빙글빙글 돌고 싶은 곡.

아무런 화면도 없이 1시간 가량 Moonlight Serenade만 계속 나오는 링크. 춤을 추는 게 목적이라면 좋은 듯.

Moonlight Serenade 하면 보스턴 팝스 오케스트라의 해석도 빼놓을 수가 없다. 이 멜로디의 몽환적인 느낌을 잘 살렸기 때문에...한 때 나에게 전화하면 이 곡을 일명 컬러링(caller ring)으로 들어야 했다.

1988년도의 유명한 (진짜) 성장 영화 빅(Big)에서도, 주인공과 직장 동료 여자가 이 곡에 따라 춤추는 장면이 있다. 영화음악 작곡가 하워드 쇼어가 편곡했는데, 2분이 경과한 시점에서 절묘하게 현의 소리를 잘 사용해서 아주 감상적이다. 어쩌면 현대 청중에게는 가장 편안한 음역대인지도.

물론 이 곡을 노래로 부른 가수들도 많다. 내가 사랑하는 프랑크 시나트라는 서정적인 노래보다는 객기 있는 노래가 어울리는 남자라고 생각하는데, 이 곡은 무게를 주어서 잘 끌고 간다. 가사에 따르면 이 노래의 달빛은 6월 밤의 달빛이다. 나도 여름에는 혼자 밤 늦게 노래방 가서 이 노래 부른 적이 몇 번 있다.

유명 밴드 시카고도 이 곡을 노래로 불렀다. 처음엔 좀 이상했는데 들을수록 상쾌한 버젼이다. 한 때 벨소리로 사용했었지.

그리고 딱히 취향은 아니지만 가끔 듣게 되는 버젼은 리사 오노의 것이다. 편곡은 마음에 든다. 원래 이 여자의 노래는 발랄 상큼 이런 컨셉인 것 같은데, 이 곡은 약간 톤을 죽이고 차분하게 부른 느낌이다.

아끼는 노래가 너무 많아서 가끔은 이렇게 한 곡씩 남겨두려고 한다. 유투브 링크를 거는 것을 원래 피했었는데...아마도 언젠가 지워질까봐?! 뭐 아마도 몇 년씩 걸려 있던 것들이라 괜찮지 않을까 싶기도.

Sort:  

이 형은 1910년대 생 쯤 되지 않을까 생각.. ??

--

파리5구의 여인
이나

뭐더라 영화제목이..

미드나잇 인 파리

같은 분위기의 형 아닐까 생각하고

오싹하는 중..

ㅋㅋㅋㅋㅋㅋ

훔.. 그 두 영화 아나 보네.. 요 (헐.. 이것은 가주아가 아니었군요.)

둘 다 사실 보진 않았고, 무슨 배우가 나오고 대충 어떤 느낌의 영화인지는 알죠.

글고 보니, 둘다 작가가 나오는 영화네요.
둘 다 남자 주인공이 소설가임.

파리5구의 여인은
보고나면, 좀 찜찜한 구석이 있는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
는 강추..
sf 나 추리나, 이런 류의 내 스타일의 영화는 아니었는데 ,
잘 만든 영화.. 우디앨런 스타일..

우디 앨런 영화는 거의 봤는데 그건 미루고 있었어요. 한번 봐야겠네요. ㅎㅎ

근데 제이미는 10대때 어떻게 저런 작품을 만나서 빠진거예욧?
나같은 경우는 접할 기회가 없었거든요~그랬다고 해도 다 찾아볼 여건도 아니었구요^^

외국에서 자라서...티비 틀면 흑백 영화 대잔치였어요. ㅋㅋ 거기 나오는 배우들이나 음악이 아주 익숙하게 됐죠. 나중에 커서는 사서 모았구요.

댓글이 많이 달리면 좋은게, 내가 궁금한걸 다른 이웃들이 물어봐주네요.

소설도 그렇고, 음악도 그렇고 제이미의 취향말이예요. 단지 환경의 영향이라고 하기에는 놀랍네요. 뭔가 이런 정서를 흡수할 만한 내면이 존재하는 걸테죠. ㅎㅎ 저는 20대 정도로 생각했는데, 혹시 누님?

네, 가령 클래식을 듣는 집이 제 환경이긴 했지만, 문화 취향은 제가 다 선택한 것이니까요. 아, 카비님은 30대신가 보네요. 누님 아닐겁니다. 하지만 비밀로...ㅋㅋ

쉿~ (끄덕끄덕)

보통 일 관련해서...상대방 생각보다 제가 어려서 또는 실제보다 어리게 봐서 좀 불이익 받는단 느낌이 자주 있었거든요. 그래서 잘 안 밝히는게 버릇이 되기도 했고....그냥 여기서 제가 비공개로 선택한 정보이기도 하죠. ㅎㅎ

아, 그럼요. 이해한다는 의미였어요. ^^
그리고, 어느 정도 짐작은 하고 있어서 연령은 그렇게 궁금하지 않아요.
초점은 "제이미는 어찌 이리도 고상한 취미를 가졌는가" 니까요. ^^
나름 고전을 읽는다고 읽었는데, 제이미 앞에서는 면이 서질 않더군요. ㅎㅎㅎ

응? 왜그렇게 차가운 눈빛으로 날 바라보죠? 그럼... 평안히.

ㅎㅎ감사합니다. 편안한 밤 되시고 자주 뵈어요.

쉿~ (끄덕끄덕)

컴의 오디오가 고장나서 듣지는 못하지만..상상하며 마음에 담고 갈게..

이런...불편하겠음!

당장 일어나서 왈츠를 춰야될거같은 느낌적인느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왈츠는 3박자여야 하니까 그냥 정체불명 "부루스"임 ㅎㅎㅎ아 하긴 3박자 쿵 3박자 쿵 해도 되겠다

저도 In the mood를 좋아하면서 글렌 밀러를 좋아하게되고 그러면서 Moonlight Serenade 와 함께 트롬본 리더인 브라스 밴드의 매력을 알게 되었어요. 좋죠~ 먼지쌓인 LP를 바늘이 지카가는 듯한 레트로한 느낌이 어울리는 당시의 빅밴드 음악들은 알게 모르게 자주 플레이리스트에 오르게 되는 것 같아요.

좋은 음악들 추천 감사합니다~

In the mood는 외국에서 세탁기 세제 광고 음악으로 쓰였어요. 어릴 때부터 그렇게 막 가까이서 듣고 자라는 환경이었죠. ㅎㅎ 그런 밴드 하니까 Artie Shaw 의 사운드도 생각이 나네요. 감사합니다.

제이미님 춘추가 어떻게 되시죠?
고전들을 너무 잘 아시는데요;;

ㅋㅋㅋㅋㅋ그냥 옛날 것을 좋아합니다.

저한테는 너무도 익숙한 음악입니다..
나이가 많은건 아닌데요.. ^^

이야 익숙하시다니 기쁘네요. ㅎㅎ

The Best is Yet to Come. 가장 행복한 순간은 아직 오지 않았다.
한때 서울의 어느 구청 건물 벽에 커다랗게 걸린 문구였는데, 너무 멋있어서, 외웠다가, 힘들어 하는 후배에게 해준 적 있는데, 이게 시내트라 묘비명이라고 그러더구요. 제일 멋진 말을 제일 마지막에 했네요.

그거 노래 제목이기도 해요. 마이 웨이처럼 다른 가수가 맛을 쉽게 낼 수 없는 노래죠!

크... 시차 때문에 밤에 이 노래들을 못 듣는 다는 게 아쉽네요. 재알못이라 Frank Sinatra가 누군지 몰랐었는데 작년에 새로 개봉된 블레이드 러너 영화에서 "Summer Wind"와 "One For My Baby"라는 노래를 듣고 푹 빠져버렸습니다.

오늘 퇴근후 집에서 맥주라도 한잔하며 들어봐야 겠네요.

아, 외국에 계셨군요. 저는 작년 영화 같은 그런 최신 문물은 누가 얘기해주지 않으면 모릅니다. 해리슨 포드 나왔던 그 옛날 80년대 영화가 리메이크 됐었나 보네요. ㅋㅋㅋ 거기서 시나트라 노래가 나왔다니!!! 감사합니다.

올려주신 노래 다 들어봤는데 확실히 리사오노가 편곡한 곡은 분위기가 많이 다르네요. 원곡이 역시 굳굳! 불끄고 정말 둘이서 빙글빙글 춤을 춰야 할 것 같은 곡이에요 ㅎㅎ

그쵸?! 실제 딱 그런 장면이 있는 영화도 있어요. 리사 오노 노래는 예전에 보사 노바가 한창 유행할 때 엄청 많이 팔린 앨범 수록곡이죠. ㅎㅎ

Coin Marketplace

STEEM 0.20
TRX 0.13
JST 0.030
BTC 65248.25
ETH 3471.40
USDT 1.00
SBD 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