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022.0512 만공스님 방치한 선학원 설립 역사 바로잡아야

in #kr2 years ago

일제강점기 왜색불교 청산과 한국불교 정체성 수호를 위해 설립된 선학원의 과거와 현재를 조망하는 세미나가 열렸습니다.

세미나에서는 지금의 재단법인 선학원 집행부가 만해스님을 선양하기 위해 만공스님의 역할을 외면하는 등 역사를 자의적으로 해석했다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만해스님은 선학원 창건과 운영의 주체라기보다 동참 인물로 볼 수 있다”

김광식 동국대 특임교수는 ‘선학원의 어제와 오늘’을 주제로 한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 이유로 김 교수는 일제시대 선학원 창건 당시 만해스님은 3.1운동으로 인해 수감된 상태였기 때문에 선학원 건립 상량문에 포함될 수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선학원 직전 이사장 법진스님 당시 집행부가 만해스님을 선양하기 위한 목적으로 당시 만공스님을 비롯한 선학원의 실질적 설립 조사들의 행적을 외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광식 특임교수/ 동국대]

“법진 스님으로 대표되는 선학원 집행부에서 선학원과 조계종과의 상관성을 이야기 하면서 만해스님을 지나치게 선양하고 만공스님을 옆으로 내모는 방치하는 해석에 대해서 강력히 비판하는 글을 발표했습니다”

이에 동국대 전자불전문화콘텐츠연구소장 주경스님도 기조발표를 통해 이같은 김 교수의 문제의식에 공감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세미나에는 조계종 총무부장 삼혜스님과 기획실장 법원스님, 수덕사 주지 정묵스님 등이 자리를 함께 해 '선학원의 어제와 오늘'을 고찰했습니다.

참석자들은 과거 조계종단과 하나였던 선학원이 2013년 법인법 제정 후 종단과 멀어지면서 근현대 불교 역사 해석을 자의적으로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삼혜스님/ 선학원정상화추진위원장-조계종 총무부장]

“2013년 법인법 제정을 둘러싸고 갈등이 표출되어 오늘에 이르렀고 특히 새로운 선학원은 100년사를 정리하면서 역사를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있으며...”

[정묵스님/ 덕숭총림 수덕사 주지]

“특히 덕숭문중 비구니 스님들은 만공선사의 뜻을 받들어 다수 선학원에 등록한 것이 대표적 사례입니다. 하지만 오늘날 선학원의 행동은..."

세미나에서는 불교신문 이성수 기자가 ‘일제강점기 한국불교 자주화 및 정체성 구현활동’을 발제했으며, 김응철, 서재영, 조기룡 교수가 토론에 참여했습니다.

[스탠딩] 통합종단 출범 60주년을 맞은 올해 선학원의 어제와 오늘에 대한 고찰이 한국불교의 미래를 밝히는 방향설정으로 이어질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BBS NEWS 2022. 0512 (http://news.bbsi.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67791)

Coin Marketplace

STEEM 0.20
TRX 0.12
JST 0.028
BTC 64182.86
ETH 3531.12
USDT 1.00
SBD 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