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4. 2nd PIFF : 노배우의 최후의 만찬!

in #kr5 months ago

D-Day 였던, 그 날은..

김기영 감독님 특별 회고전!
행사와 관련하여..

낮부터, 기자회견이 있었고..
“이어도” 영화 상영이 있었고..

밤에는,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기념 파티가 예정되어 있었다.

unnamed (5).jpg

노배우의 화려한 변신!
이렇게, 완전히 성장을 갖춘..

최윤석 배우님을 모시고,
기자회견장에 도착했을 때..

“이어도”의 여자 주인공으로,
먼저 와 계셨던 박정자 선생님이..

어머~ 자기야!!
이게 대체 얼마만이야?

단박에 알아보시고,
엄청 반가워하며 환대해주셨는데..

그제야 과묵하던 그 분의 입가에는
밝은 미소가 피어올랐고..

두 분이 한참을 즐겁게 대화하는 모습을
멀찌감치에서 지켜볼 수 있었다.

22ba35db0628a200d97c9967d145ecb1db7e96ee.jpg

김기영 감독님의 등장과 함께,
기자회견이 시작되었고..

번쩍 번쩍-

요란하게 터지는 카메라 플래쉬 앞에서
같이 당당하게(!!) 기자회견을 하고..

(그 분의 말씀대로) 출연을 해놓고도
한 번도 완성된 영화는 보지 못했던..

본인의 작품 “이어도”를
김기영 감독님 부부와 박정자 선생님과,

나란히 앉아서 관람을 하고,
함께 GV (관객과의 대화)를 하고..

해운대로 이동을 해서 파티까지!!
하루의 모든 일정에 참석을 하셨는데..

d7349da250e9b60f215cc58e31eb4e84.jpg

그 날은, 나도..

모든 일정에 동행을 하며
같이 진행을 해야 했기에..

그 분의 모습을 근 거리에서,
내내 지켜볼 수가 있었다.

(아니, 어쩌면 여러모로
마음에 걸리는 게 많아서..

내가 계속 그 분을 신경 쓰면서
지켜보고 있었는지도 모르겠다 ^^;;)

영화제 파티.jpg

파라다이스 호텔 그랜드 볼륨에서
화려하게 열렸던 기념 파티에서..

처음에는,
여러 사람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던
그 분의 모습을 분명히 보았는데..

어느 순간에 문득.
내가 다시 그 분을 보았을 때..

그 분은 파티장 한 귀퉁이에
혼자 외롭게 서서..

케이터링 된 행사 음식을
묵묵하게, 드시고 계시더니..

어느 순간.
홀연히 사라져 버리셨다.

영화제 파티2.jpg

그리고, 다음 날..

아무런 인사도 없이,
조용히 집으로 돌아가셨는데..

그 때.
이런 생각을 했던 것 같다.

어쩌면, 어제의 화려했던(?!)
그 하루의 일정 모두가..

그분에게는 마치 “최후의 만찬” 같은
그런 느낌이 아니었을까.. 하는.........

slxuhmncqgqbj7sybj5b.jpg

그리고는 다시,
초야의 일상으로 돌아가서..

세탁소의 친구에게
빌렸던 의상을 반납하고..

나중에,
신문에 난 자신의 기사를 보며..

과연 어떤 생각,
어떤 느낌이 드셨을지... ㅠㅠ

_20100913_204608.jpg

그 분과 함께 한,
3박 4일의 시간이 지나고..

이런저런 많은 생각들과
복잡 미묘해진 감정들 때문에..

나는 꽤나 오랫동안..
그 여파와 여운에 시달렸더랬다.

그래서, 한동안은..
그 분의 연락처를 만지작거리며..

전화를 한번 해볼까, 말까..
한참을 고민만 하다가..

차마 끝끝내,
전화를 다시 걸지는 못했는데..

(다음으로 이어집니다^^)

Sort:  

안녕하세요 hwangmadam님

랜덤 보팅 당첨 되셨어요!!

보팅하고 갈께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Turtle-lv1.gif

제가 정말 운이 좋네요^^
보팅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