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h I was here

in kr •  3 months ago

wish_i_was_here.png

Wish I was here가 넷플릭스에 올라갔다.

물론, 국내에서는 이번에도 한 6~7개월 후에나 접근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됨. (올라오기나 했으면 좋겠다.)

https://www.netflix.com/title/70299867 - 이나 어차피 국내에서 접근 불가

20180830_110852_HDR.jpg

20180830_110905_HDR.jpg

내 인생 영화 중 하나인 Garden State의 작가이자 감독, 주인공이었던 잭 브래프의 영화이며, 이제는 그의 나이에 맞게 제2의 Garden State를 Wish I was here를 통해 보여주는 것이 아닐까 하는 기대를 하게 했던 영화다.

DVD와 구글로 소장중.. ㅎㅎ

두 영화의 공통점인 가족 간의 불화는, 전반적으로 과장되지 않은 상태에서 현실감 있게 잘 표현되었다고 생각한다.

공통점 :

  • 아버지와의 부정적 관계
  • 배우란 직업의 불안함
  • 통로(복도?)를 지날 때 클로즈업되는 묘한 표정 등
  • The Shins(OST)

키워드 비슷한 무언가 :

  • 벌금통 : 주인공의 마음이나 상황 등이 움직이는 것을 나타내는 것 같기도 하다.
  • 여성 가장이 등장하는 가족 영화 : 자유? 와는 거리가 좀 있지만, 딸이 자유롭게 자신을 표현하고 즐기길 바라는 엄마의 마음과 그와는 대조되는 보수적인 딸의 모습도 나름의 포인트가 있었다고 본다. - 딸로 나왔던 Joey King(?)의 연기가 좋았다.

Garden State의 경우 모든 장면이 OST와 너무 잘 어울렸고, Wish I was here의 경우 <J. 알프레드 프루프록의 연가 - T.S.엘리엇> 라든가 <담장 고치기 - 로버트 프로스트>를 읽어주는 부분이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나에겐 스크럽스를 통해 익숙한 '도널드 페이손'이나 '가든 스테이트'에서도 나왔던 '짐 파슨스'(아마도 빅뱅이론으로 유명할)이 튀어나오는 장면도 뭔가 익숙하면서도 반가웠다. 주성치 패밀리를 보는 느낌이랄까?

엔딩 :
Garden State는 주인공과 주변이 변해가는 과정에서도 사실은 전혀 바뀌지 않는 현실(?)은 어쩔 것인가? 같은 느낌이었으나
Wish I was here의 경우 모든 것이 정리되고,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되는 장면도 좋았다.


OST


"New Slang" by The Shins.


"So Now What" by The Shins.


기회가 되면 Garden State와 Wish I was here 두 영화 모두 보시길 권해본다. ㅎㅎ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둘다 보지 못했던 영화인데 설명을 잘 해주셨으니 포인트를 한번 새기면서 감상해봐야 할 것 같아요 ^^

·

ㅎㅎ; 감사합니다. :)

노래 좋네요. 잘감상하고 갑니다.

·

네 ㅎㅎ

탬버린소리가 경쾌한듯 좋네요.

·


맘에 드시면 이것도 들어보세요. ㅎㅎ
뮤직비디오가 재밌습니다.

저도 다 모르는 영화군요! ㅎㅎ 기회가 된다면 보도록 할께요^^
노래 잘듣고 갑니다~

·

넵! ㅋ

오호! 요새 넷플릭스에 빠져 사는데 +_+
6-7개월 후에나 국내에 올라온다니 ㅠㅠ 너무 기네요...

·

그것 보다는 빠르게 올라올지도 모르지만.. ㅎㅎ
체감상 그정도 걸리는 거 같더라고요.

인생 영화 중 하나와 그에 버금 가는 영화라 하시니.
기억해뒀다가 꼭 봐야겠습니다. :D

·

아, 넵.ㅋ
가든스테이트는 제가 정말 좋아하는 영화에요.ㅎㅎ

Wish I was here 재밌을것같네요!
해피엔딩이라니 더더욱 끌려요 ㅎㅎ
기억해뒀다가 봐야겠습니다! 추천 감사해요^^

·

ㅎㅎ 감사합니다.
빨리 올라오면 좋겠네요. ㅋ

저두 좋아하는 스타일의 영화네요
두 영화 시간내서 꼭 챙겨봐야 겠습니다. 저도 해피엔딩이 좋아요^^

·

ㅋㅋㅋㅋㅋ
@sonki99님 취향(?)에 맞으면 좋겠네요. ㅎ

둘다 모르는 영화인데 한번 찾아서 봐야겠어요 ㅎㅎ
그래하늘님 즐거운 목요일되세요!!!

·

Wish I was here는 구글 영화 컨텐츠로 볼 수 있는데...
가든스테이트는 요즘 어디서 볼 수 있는지 잘 모르겠네요. ㅎㅎ
혹시나 보시면 후기 부탁드릴께요. ㅋ

너무 액션만 봤나 봅니다 ㅎㅎ
영화참 좋아 하는데 환님의 추천작이니 한번 찾아봐야 겠네요

·

ㅎㅎ 봐주시면 저야 감사하죠.

엥.. 왜 한국은 그렇게 오래 걸리는 거죠!
그래하늘님이 추천하니 더 보고 싶네요.

·

아무래도 지역별로 판권?이 다르다보니 종종 이렇게 시간이 걸리는 일이 있더라고요.
국내에서도 개봉했던 영화라(구글에도 있고) 번역 문제는 없을텐데 말입니다. ㅋㅋ

영화에 대해 잘 몰라서 처음 들어보는 제목들이네요.
한번 기회가 되면 봐야겠네요^^

·

ㅎㅎ 저도 제가 보는 것만 봐요. ㅋㅋ

왜케 오랜만에 오신거예요 !!!!
추천해주신 두영화 모두 재미있을거 같아요
기회가 되면 봐야겠어요. 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

·

러브흠님 안녕하세요. ㅎㅎ
요즘 영~ 기운이 없어서요. ㅋㅋㅋ

날씨가 조금 선선해지니 컨디션이 돌아오는 거 같기도 합니다. ㅎㅎ
즐거운 주말 되세요~

저도 시간되는대로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

봐주시면 제가 감사하죠. ㅎㅎ

찾아봐야겠어요~^^

·

ㅎㅎ
인증 부탁드려요. ㅋㅋㅋㅋ

·
·

방금 넷플릭스 봤는데 두 영화 안보이는데용 ㅜㅜ

오!! 넥플릭스 요즘 보고있는데
위시 아이 워즈 히얼!!! 찾아봐야겠어용!

·

저는 구글 영화로 소장중이지만... ㅎㅎ
찾으면 봐주세용 ㅋㅋ

왜이렇게 한국넷플릭스는 느즌걸까요ㅠ

·

판권 문제로 모든 나라에서 동시에 등록되는 컨텐츠는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돈을 부어야죠. ㅎㅎ

Garden state는 사실 잘 모르는 영화인데 인생영화라 하시니... 괜히 궁금해요 :)
어쩐지 배우들 얼굴은 낯익은 것 같기도 하고..

갈수록 저는 해피엔딩이 좋더라구요. 새드엔딩은 감당하기 힘들어요..

·

가든스테이트에서의 나탈리 포트만이라든가
위시아이워즈히얼의 케이트 허드슨이라든가...
생각해보면 두 영화 모두 엄청난 네임드 배우가 참여했네요. ㅎㅎ;

Garden State 는 마침 쉽게 볼 수 있게 올라와 있네요. 오늘 저녁에는 Garden State를 봐야 겠어요. 감사해요. 그나저나 환님~ 잘 지내시는 거죠? 저도 요즘은 자주 오지를 못해서 인사를 자주 못 드리고 있네요. ㅠㅠㅠㅠ 건강 잘 챙기시기를 바랍니다.
일단 저는 Garden State 보러 가요~

·

ㅎㅎ @myhappycircle님 안녕하세요.

저야 뭐 맨날 그렇죠.. ㅎ
요즘 날씨가 풀린 덕분에 꿉꿉하던 제 컨디션도 조금 풀리고 있나봅니다. ㅎㅎㅎ

지금 즈음 엔딩 크래딧과 함께 흘러나오는 Bonnie Somerville의 Winding Road를 듣고 계시려나요?
가든스테이트에 나오는 모든 노래가 다 좋지만 제가 또 특히 좋아하는 노래입니다. ㅋ
재미있게 보셨길 바라며.. ㅎㅅㅎ

·
·

Bonnie Somerville의 Winding Road 정말 좋았어요. Coldpaly 음악도 나오던데요. ㅎㅎ 깜놀 했었지요 ㅎㅎ
음악이 다 좋았어요. 비 맞으면서 차에 올라가 소리지를때는 울컥 하기까지 했네요. ㅎㅎ

·
·
·

ㅋㅋ 잘 보셨다니(들으셨다니?) 다행이에요.

노래와 화면이 잘 어울리는 것이 Zach Braff가 출연(연출?)한 작품의 매력인 듯합니다. :)
저는 영화 OST 통째로 한 수백 번은 들은 거 같아요. ㅎㅎㅎㅎ

이글을 오늘 보네요.ㅎㅎ 가든 스테이트 인생영화라고 하시니 꼭 찾아 보겠습니다.

모르는 영화지만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___^

모르던 멜로 영화네요... 꼭 봐야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