벙어리 수준에서 떨림도 즐기기까지, 발표는 누구나 잘할 수 있다

in #kr6 years ago (edited)

image.png

안녕하세요 여행을 좋아하는 @hopeingyu입니다^^ 오늘은 대학교 3년동안 꾸준히 도전했던 발표에 대해서 말해볼까 합니다.




말로써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발표. 어릴 적 부터 참 멋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스포츠처럼 뭔가 화려한 개인기로 이끄는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었죠. TV속에서 나오는 관련된 유명인들을 보면 나도 저렇게 해보고 싶다..! 라는 생각을 자주 했던 것 같습니다. 학창시절, 행복한 상상을 할 때는 항상 수많은 사람들 앞에서 멋지게 발표를 하는 제 모습을 떠올리더군요. 고등학교 때 까지는 별로 기회가 없었지만 대학교 수업에서는 자주 다루니 적극적으로 시도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제게는 발표에 있어 불편한 단점이 있었습니다. 바로 혀가 짧다는 것이죠. 또박 또박 말하면 문제없는 수준이지만 남들이 하는 대로 편하게 말하면 발음이 부정확해서인지 알아듣지 못하는 분들이 꽤 있었습니다. 학창 시절 내내 신경 쓰이는 문제였죠. 심지어 25년을 함께한 부모님,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함께 한 죽마고우 친구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이런 문제는 발표를 처음 시작했을 때 치명적인 단점으로 다가왔습니다. 수없이 천천히 말하도록 연습해도 발표 순간에는 긴장감 때문에 원래 하듯이 해버렸으니까요. 대학교 1학년 때 처음으로 발표를 한 것이 서양과 역사라는 대형 강의였는데, 첫 발표이기도하고 개인 발표가 아니라 팀원 대표 발표라서 A4용지 2장정도 되는 내용을 토시하나 빠짐없이 외웠습니다. 하지만.. 막상 수많은 사람들 앞에서 말을 하자니 떨리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겠더군요. 결국 첫 시작부터 더듬거리기 시작해서 마지막까지 말도 못하고 교수님 통제 하에 쓸쓸히 내려왔습니다. 잘하고 싶었고 그만큼 열심히 했기에 충격은 더 컸던 것 같습니다.


어쩌면 트라우마로 포기할 수도 있었지만 계속 도전했습니다. 다음번에는 잘해야지 다음번에는 '더' 잘해야지 라는 생각으로 말이죠. 3년간 수강한 모든 수업에서 발표를 맡아서 했던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누구의 도움을 받은 적은없지만 꾸준히 하다 보니 확실히 여유가 생기고 요령도 많이 생기더군요. 이제는 발표를 하고나면 재미있었다 발표를 잘한다 라는 말을 자주 듣는데, 아직도 부족하긴 하지만 그간 숱한 발표를 통해 알게 된 발표 노하우를 공유해볼까 합니다.





1.발표는 자기 자신의 말로

대학교에서 발표하는 분들을 보면 대부분이 대본을 보면서 줄줄이 읽습니다. 딱히 발표가 성적에 큰 영향을 끼치는 것도 아니고 구지 제대로 한다고 해서 높은 성적을 주는 것도 아니기 때문이죠. 발표자가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만큼 듣는 사람도 똑같기 때문에 큰 상관은 없어 보입니다. 문제는. 대본을 그대로 읽는데도 중간 중간에 버벅이고 실수하는 경우가 많다는 겁니다. 글자 그대로 읽는데도 왜 실수를할까...




저는 그 이유를 평소에 쓰지 않는 말투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대부분의 대본은 인터넷 어딘가에 있는 정보들을 복사한 것들 일텐데, 그 글과 본인이 평소에 하던 말투가 일치할리가 없겠죠. 대본을 보고 읽든 제대로 발표를 하든 첫 시작은 조사한 자료를 자신이 평소에 말하는 듯한 말투로 바꾸는 것이지 않을까합니다.



2.완벽하려 할수록 완벽해지지 않는다

제 첫 발표가 완벽히 실패했던 이유는 완벽하게 암기하려 해서였습니다. 아무래도 발표를 하는데 즉흥적으로 말하는 것보다는 미리 준비한대로 말하는 것이 퀄리티가 높겠죠. 하지만 막상 발표를 시작하면 긴장감 때문에 본인이 생각하는 방향으로 안 될 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완벽해지려 하기보다는 어떤 상황에서든 말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했습니다. 저는 자료 조사를 한 후에 어떤 식으로 발표를 할지의 대본은 만들지만 연습할 때 절대 이 대본에 맞춰서 하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발표를 하면서 그 대본대로 일치한 적이 한번도 없었으니까요.


가령 예를 들면 나는 여행을 좋아해서 여행 쪽을 진로로 삼았다. 가 본래 할 말이라면 순간적으로 진로라는 말이 먼저 나올 때가 있습니다. 그때 대본에 연연하지 않고 다양한 방향으로 준비를 했다면 나는 진로가 여행 쪽인데, 30일 동안 다녀온 유럽여행이 큰 영향을 줬다. 이런 식으로 순간의 기지가 나오는 것이죠. 피피티를 보면서 연습을 하면 순서를 뒤죽박죽 말을 할 때가 종종 있는데, 그때 아 틀렸네.. 라고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연습하기 보다는 당황하지 말고 그 상황에서 말이 되도록 문장을 만들어보는 연습이 참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런 것들이 중간 중간의 위기에 큰 도움을 주더군요.



3.연습할 때 잘 안 되는 것은 실전에서는 더 안 된다

자료 조사를 하다보면 이해되지 않는 말들이 있을 겁니다. 어려운 단어가 많을 수도 있고 발음 하기 힘든 단어가 있을 수도 있죠. 이런 내용들은 연습을 많이 해도 실전에서는 여전히 틀리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런 것들을 피하거나 제대로 이해해봤습니다. 내가 이해 못하는 것을 듣는 사람에게 이해시키는 것만큼 힘든 것은 없겠죠.


그래서 어려운 내용들은 제대로 이해하려 노력합니다. 그러면 구지 외우지 않아도 말이 술술 나오더군요. 하지만 발음에 있어서는 제가 ㅅ발음이 정말 안 되는데, 연습을 많이 해도 실전에서는 자주 틀려서 왠만하면 단어를 바꿔서 말합니다. 가령 삶이라는 단어가 있다면 발표에서는 인생이라는 단어로 바꿔 말하는 것이죠. 피할 것은 피하고 돌파할 것은 돌파하는 것이 참 중요한 것 같습니다.



4.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꾸준함

지금까지 거의 3년 동안 꾸준히 발표를 하면서 대부분 최선을 다해서 준비를 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한 수업에서 발표를 할 때는 준비할 시간이 없어서 어쩔 수 없이 대본을 그대로 읽으려 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평소에 그대로 읽는 분들을 좋게 보지 않는 저로서는 마음이 참 불편했습니다. 그래도 어쩔 수 없었죠. 준비도 안했는데 자유롭게 발표할 수는 없었으니까요. 그런데... 발표가 시작하자 대본에 연연하지 않고 말이 나오고 있었습니다.


물론, 열심히 준비했던 것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자유롭게 말하는 제 모습이 참 신기했습니다. 꾸준히 연습했던 것이 이렇게 나타나는 구나..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항상 그러듯이, 긴장은 됐지만 더 이상 억압되지 않고 자연스럽게 말할 수 있다는 것이 지금까지 했던 발표 중에서 가장 뿌듯한 순간이지 않았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려고 하지 않아서 그렇지 누구나 꾸준히 연습하면 잘할 수 있는 것이 발표지 않을까.. 합니다.




꾸준한 노력만큼 어려운 것도, 좋은 것은 없지 않나 라는 생각이듭니다^^

Sort: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4주차 보상글추천, 1,2,3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4-1-2-3

4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감사합니다!

짱짱맨 출석부호출로 왔습니다.
오늘은 좀 늦었네요..
내일도 화이팅~~~

감사합니다!

동감입니다.
타고나는 사람들도 있지만, 대부분은 익숙하지 않은 것이다 보니 노력에 의해 발전해 나가는 거죠! : )

맞습니다 저도 타고난 사람이 부럽긴하지만.. 부러워 할시간에 조금이라도 더 노력하면 제 자신도 달라질 수 있겠죠 ㅎㅎ

노력해서 100프로 완벽하진 않아도... 나아지는 모습에 보람을 느꼈을것 같아요.^^;

그렇죠 ㅎㅎ 꾸준하게 한것이 결과가 나온다는게 참 즐겁습니다

ㅎㅎ멋진 팁들이네요.
발표할 일이 있으면 참고하겠습니다!

먼 훗날의 얘기겠군요 ㅎㅎ

발표...생각만해도 너무 떨려요...꾸준히 노력하신 모습이 대단하네요!!!^^

저도 처음에 시작할 때는 너무 떨렸습니다 ㅋㅋ 꾸준히 하다보니 극복이 되더군요 ㅎ

You received 0.31 % upvote as a reward From round 3 on 2018.07.21. Congrats!

Congratulations @hopeingyu!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upvotes

Click on the badge to view your Board of Honor.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Do not miss the last post from @steemitboard:
SteemitBoard World Cup Contest - The results, the winners and the prizes

Do you like SteemitBoard's project? Then Vote for its witness and get one more award!

발표자료 만들적부터 피피티 한장당 키워드 하나 딱 잡아두고 만들면 대본까먹어도 흐름대로 플로우를 탈수있습니다 ㅋㅋㅋㅋ

ㅎㅎ 부러운 경지입니다 더 노력해야겠습니다

햐.. 맞아요. 대학교때 발표시간마다 할말을 줄줄 외웠던게 생각이나네요.. ㅠㅠ

그런데 막상 발표하면 외운대로 잘 안나왔지요 ㅜ..

Coin Marketplace

STEEM 0.26
TRX 0.11
JST 0.034
BTC 65198.49
ETH 3150.06
USDT 1.00
SBD 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