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식객에 나오는 곰탕 끓이는 비법과 불에 데인 자국 BT침 치료

in kr •  last month

곰탕 조리.jpg

만화 식객을 보니 현대식으로 하는 곰탕집 사장이 파리가 날려서 실제 전통이 있는 곰탕집을 방문해서 며느리도 모른다는 36, 2-0-60의 비법을 획득하는 비밀이 나온다.
허영만의 요리메모를 보니 곰탕은 이렇게 끓였다.

  1. 차가운 물에 사골과 고기를 담가 핏기를 뺀다. 핏기가 남아 있는 상태에서 고기를 삶으면 누린내가 나고 국물이 검다.

2 고기의 기름을 제거한다. 기름이 붙어 있는 채 삶으면 국물이 텁텁하고 느끼하다.
3 핏기를 뺀 사골과 고기를 끓인다. 처음 우러난 국물은 따로 보관하고 물을 다시 붓고 끓인다. 첫 국물은 맛이 싱겁고 뼈에 남은 핏기와 잡티가 섞일수 있다.
4 기름을 계속 걷어낸다. 뼈는 놔두고 익은 고기는 건져낸다. 살코기는 오래 삶으면 질겨지기 때문이다
5 살코기를 결 반대 방향으로 적당한 크기로 썬다
6 국물에 썬 고기와 채 썬 양파를 넣고 끓인다. 다진 마늘 1큰 술, 소금, 달걀 지단, 고춧가루, 통깨를 넣는다.

허영만 식객 요리 만화의 신화가 되다 1 맛의 시작, 김영사 177
식객표지.jpg
한국은 시조인 웅녀의 원형인 곰이 안들어가는 곰탕을 끓인다. 아마 오래 불에 졸여 고았다는 말에서 유래했을 것이다. 찾아보니 1940년에 나온 손정규의 《조선요리》에는 곰국을 탕즙(湯汁)이라고 표기했다고 합니다. 1800년 대 말엽의 《시의전서》에는 이런 기록이 있습니다.
"고음(膏飮)은 소의 다리뼈· 사태· 도가니· 홀떼기· 꼬리· 양· 곤자소니와 전복· 해삼을 큰 솥에 물을 많이 붓고 약한 불로 푹 고아야 맛이 진하고 국물이 뽀얗다."
이 '고음(膏飮)'이 지금의 '곰탕'인데, '고음'과 '곰탕'의 '곰'이란 말뜻에 관하여 살펴보면
우리 국어사전에서는「고기나 생선을 푹 삶은 국」을 '곰'이라 하고, '고다'는「ⓛ뭉그러지도록 푹 삶다.②진액만 남도록 푹 끓이다.」라고 풀이한다.

아무튼 곰탕을 잘못 쏟아서 뜻하지 않게 불에 데이는 화상흉터가 생길수 있다. 특이 피부가 약한 아이들이 더 흉터 발생가능성이 높다. 물론 어른이 되고 시간이 지나면 기억처럼 흉터가 옅어지지만 흉터가 남아 곤욕일 때가 있다.
강남역 4번출구 자향미한의원 www.imagediet.co.kr 에서는 화상후 흉터자국을 BT침으로 치료를 한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Congratulations @homeosta!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posts published

Click on the badge to view your Board of Honor.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Do not miss the last post from @steemitboard:
SteemitBoard and the Veterans on Steemit - The First Community Badge.

Do you like SteemitBoard's project? Then Vote for its witness and get one more aw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