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우는 바른 표현이 아닙니다.

in #kr5 years ago (edited)

안녕하세요 여러분의 마음을 듣는 @hearing입니다^^
장애인을 싫어하는 사람들은 별로 없습니다. 오히려 그들을 배려하고 감싸 안으려고 하죠.

횡단보도를 비롯해 왠만한 공공시설만 가봐도 장애인들을 배려한 시설물들이 많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불편함, 위험에 처한 장애인들을 보면 도와주려고 합니다. 늘 배려 하고, 존중하고 도와주려 합니다.
그래서 나온 말 중 하나가 "장애우"입니다.

고 김광석씨의 부인이 JTBC 뉴스룸에서 죽은 자신의 딸을 계속해서 '장애우'라고 표현해서 여론의 질타를 받기도 했죠.. 왜 그런것일까요? 장애우는 장애인을 좀더 배려하기위해 쓰는 단어가 아닐까요?

장애우(友)

장애우에서 우는 벗우(牛)자를 씁니다. 친구를 뜻하죠. 1987년 장애인 권익연구소에서 만든 표현인데 불구자,장애자 등 장애인을 비하하는 표현을 줄이고 장애인을 친구로 생각하자는 의미에서 쓰이기 시작했죠.
이 표현은 2가지 측면에서 잘못되었습니다.

먼저, 모든 장애인들이 비장애인들과 친구는 아닙니다.
나이가 어린 장애인도 있고, 나이가 많은 장애인도 있습니다. 해외에서는 나이에 상관없이 친구가 되지만 아직까지 우리나라 정서상 나이가 많고, 적음에따라 친구,형, 언니, 동생이 되죠. 예를 들어 축구를 잘하는 22살에게 15살이 축구잘하는 '친구' 라고 부르면 어떨까요? 칭찬의 말이지만 자칫 실례가 될 수 있습니다.

장애우라는 표현은 다른 사람이 장애인을 가르킬떄만 쓰일 수 있습니다.
장애우라는 말은 비 주체적인 말이죠. 무슨말인지 간단한 예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선생님, 노동자, 직장인, 남성, 여성, 장애인과 같은 단어들은 1인칭,2인칭,3인칭 표현이 다 가능합니다. 나 자신에게도 사용할수 있는 말입니다. "나는 노동자야."라고.
하지만 장애우라는 말은 나 자신에게 쓸 수 없고 타인이 나를 부를떄만 쓸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장애우라는 말은 장애를 가진 '친구'라는 의미를 품고 있으니까요. "나 장애인친구야" 라고 하면 말이 안되자나요~


사실 장애우라는 표현을 쓰시는 분들 대부분이 장애인을 배려하려는 마음에서 쓰는 것입니다. 조금더 그들이 상처받지 않고 도와주려는 의미에서요. 하지만 그러한 의도가 잘못 정착된 아이러니한 사례인 것이지요. 아직도 뉴스기사에는 '장애우'라는 단어가 많이 나옵니다. 심지어 장애인을 돕기 위한 봉사 단체에서도 이러한 표현을 쓰기도 하죠.
이말을 듣고 기분 나빠하는 장애인들도 있고, 별로 신경안쓰는 장애인들도 있습니다. 저역시 그들의 의도를 알기에 웃어 넘깁니다. 얼마전 저의 포스팅에도 한 분이 장애인들을 높혀부르기 위해 '장애우'라는 표현을 쓴다는 분도 있었죠. 그분의 좋은 의도를 알기에 아무렇지 않습니다.

장애우가 아니라 장애인이라는 표현을 써주세요!

모르셨을때는 그냥 사용하셨지만 이제 아셨으니 꼭 장애인이라는 단어로 바꿔 사용해주세요~
장애인으로 살아간다는 것 자체가 마음의 병을 어느정도 가지고 살아가는 것이지만, 여러분들이 몰라서 그런 것이라는 것 정도는 충분히 이해한답니다. 부디 널리널리 장애우라는 표현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알려주세요!
보건복지부에서는 장애관련 용어 바르게 쓰기 캠페인을 통해 '장애인'이라는 표현을 쓰도록 권장하고 있답니다^^

Sort:  

반갑고 고마운 글이네요. 장애우라는 단어가 차별적이라고 생각해 왔거든요. 장애인이라고 해서 모두의 친구가 되야하는 건 아니잖아요? 배려도, 필요할 때나 배려라는 것을... 이번 기회에 많은 분들이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

이거 예전에 대학교 때 특강시간에 배웠습니다! :D 사실 단어가 가진 파워는 생각보다 굉장히 강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포스팅으로 또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공감합니다. 보팅, 맞팔하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기억하고 널리 알리겠습니다.

아직도 장애우라고 쓰는 분들이 많아요. 안타깝네요

널리널리 알려주세요~

hearing님의 글 정말 잘 보고 있습니다. 며칠전에 쓰신 글에서 남과 비교하지않고 자신의 장점에서 행복을 찾으라는 말에 제 자신을 돌아보며 반성도하고 다짐도 했어요..
그리고 그동안 모르고 썼던 단어인데 앞으로는 조심해서 써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필링님 저의 글을 읽어주고 느낌을 말해주셔서요

나름대로 더 나은 표현이라는 생각에 쓰는 표현이지만, 그 내용을 살펴보면 참 불쾌할 수 있는 내용이죠, 장애우. 좋은 글 감사합니다

하나 배우고 갑니다

반갑습니다 야마닌님~

아아!!
저도 장애우가 아닌 장애인이 올바른 표현이라고만 알고 있었는데,
그게 왜 잘못된 표현이었는지까지는 모르고 있었네요 ㅠㅠ

@hearing님 덕분에 다른 사람들에게까지도 명확하게 설명하고,
올바른 표현 사용을 권장할 수 있을 것 같아요!! ^-^ ㅎㅎㅎㅎ

감사합니다!! ^-^ ㅎㅎㅎㅎ

기억하고, 또 주위에도 혹여 잘못 알고 계신 분이 있다면~ 올바른 표현으로~기억할 수 있도록 해야겠어요^^

오 저역시 장애우가 더 존대인 줄 알았어요.
정정해서 기억하고 사용할께요!^^

또 하나를 깨닫고 가네요!
보팅 팔로우을 할 수 밖에 없네요!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거리감을 줄이기 위한 표현이라 여기고 있었는데, 잘못된 표현이었군요.
앞으로라도 실수없어야겠습니다.

이건 잘 몰랐네요..
그런데 왜 이상하게도 "장애인"이란 표현이 듣기 싫은지 모르겠어요.
그냥 개인적인 느낌이겠죠?ㅠㅠ

매번 지적하기도 어려운 내용인데.. 글 감사합니다!
풀봇 리스팀 드리고 갑니다. @홍보해 남아있을지 모르겠네요.

@hearing님 안녕하세요. 개부장 입니다. @eversloth님이 이 글을 너무 좋아하셔서, 저에게 홍보를 부탁 하셨습니다. 이 글은 @krguidedog에 의하여 리스팀 되었으며, 가이드독 서포터들로부터 보팅을 받으셨습니다. 축하드립니다!

저도 네이버에 청각장애인 작가님이 자신의 이야기를 연재하신 웹툰에서 보고 알았어요...
그 웹툰 덕분에... 제가 잘 모르고 있던 것을 많이 배웠습니다^^

지금까지 장애우라는 표현을 써왔던 사람입니다.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앞으로는 올바른 표현을 사용해야겠네요^^

흠... 그렇군요. 아무 생각없이 쓰고 있는 잘못된 용어는 없나 생각하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동의합니다.

좋은글 보고가요 ^^
보팅, 팔로 할게요 ㅋ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 : )
저도 몇년전부터 장애우가 잘못된
표현이라는 걸 알았습니다.

시안님 이미아셨군요. 이제 사람들에게도 알려주세요~

공감합니다.
이제부터는 고쳐나가겠습니다.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요.

보팅은 강제 휴식이네요. 충전 좀하고 하겠습니다.

좀 이상하다 생각하고 있었지만 사용할 일이 없다보니, 바로잡을 기회도 없었네요. 감사합니다 ^^

아, 그렇군요. 보팅&팔로우합니다.

맞습니다. 사회적 소수자나 약자는 무조건 착해야 한다는 프레임 중에 하나입니다. 왜 장애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친구가 될거라는 생각을 할까요? 비장애우 라고 부르지 않듯이 장애우라는 말도 명백한 고정관념이죠.

이렇게 알려주시니 공감하네요~
부모조차 올바른 단어사용을 몰랐다는건 좀 안타까운 일이네요~

올바른 표현 꼭 숙지할게요^^

검색해보니 아직도 장애우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네요.. 장애인이 올바른 표현이라고 사전에서 명시도 하고 있지만 잘못 퍼진 인식을 바로 잡는 것은 많이 힘든가 봅니다. 가까운 이들에게도 알려야겠어요.

바로 알고 갑니다.

정말 공감하는 내용입니다.
나누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리스팀 하겠습니다!

장애우도 아니고 장애인도 아니고 handicapped도 아니고 disabled도 아니고, 그냥 신의 형상을 닮아 만들어진 하나의 인간입니다. 전 그냥 사람 혹은 인간이란 말을 좋아합니다. 그 모든 건 분별하기 좋아하는 세상의 기준이죠. 장애인이 됐든 장애우가 됐든 뭐가 됐든 당신을 응원합니다

올바른 표현 잘 알아갑니다!
꼭 기억해둬야겟어요!

고맙습니다 팁님 잊지마세요~

저도 언젠가 부터 장애우라는 단어를 듣고 계속 고개를 갸우뚱 했는데요
히어링님 말에 크게 공감하고 갑니다.
어찌보면 윗분들의 탁상행정의 보여주기식 단어선택 아니었나 싶습니다.

오늘 배우고 가네요. 감사합니다 ^^

장애를 가지신 분들을 위한 진정한 대우는 그들을 "장애인" 이라는 선입견으로 보는게 아니라 나와 똑같은 사람이지만 몸이 조금 불편할뿐~ 이라고 생각하는것이 옳다고봅니다.
장애를 가진 사람들에 대한 배려는 동정이 아닌 도움이 필요한 사람은 언제든지 도울려고 하는 그런 마인드에서 출발해야한다고 생각해요. 동등한 사회적 대우가 필요하지만 그들의 신체적인 고충과 불편을 도와줄수있는 여유도 함께 한다면 진정한 복지사회겠지요.

맞습니다 이렇게 잘 정리된 글을 보니
그동안 제가 느꼈던게 맞군요
앞으로는 올바른 단어를 써야겠어요

몰랐던 내용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그저 생각없이 그리 부르는게 배려라 생각했었네요.
쓰신 글보고 말씀하신 요지... 잘 알겠습니다. ^^

‘장애인’이라고 하는 것이 올바른 표현이었구요
배우고 갑니다^^

그동안 제가 알고 있던 지식이 올바른게 아니었군요, 이런 정보들 너무 좋습니다^^

오, 저도 막연하게 장애우가 조금 더 정치적으로 올바른 표현이라고 생각했는데 '비주체적인 말'이라는 부분에서 확 와닿네요. 내가 나를 장애우라고 표현할 수 없다는 문제, 흥미로운 글 잘 봤습니다!

장애우란 표현이 아니라 장애인이라고 써야 한다는 것. 오늘도 하나 배웁니다. 고맙습니다.

안녕하세요! '장애우'라는 국적불문의 '조어'에 대한 오류를, 날카롭고 정교하되 친절하게 지적해주신 점에 대해 깊이 감사드립니다. 환자에 대해서도 '환우'라는 단어가 나돌더군요! 감기 조심하시고 평안하시길 !

Coin Marketplace

STEEM 0.23
TRX 0.07
JST 0.029
BTC 23229.17
ETH 1677.40
USDT 1.00
SBD 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