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rt:  

아 저도 이장면 너무 좋아서 몇 번을 반복해서 본거같아요 ㅎ.ㅎ
여인의향기 영화는 이장면만 봤었는데 언제 한번 날 잡고 봐야겠어요!
ㅎ.ㅎ가끔은 요즘영화보다 옛날 영화보는게 좋더라구요 히힣.

옛날 영화들은 따뜻한 감수성이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이 영화는 사실 저 중령님이 사고치고 다니는 내용이라서 의외의 드라마틱한 영화이지만 ㅎㅎ 명작이니 한번 감상해보세요^^

올드무비 블로그로 바꾸시면, 금방 또 다른거 쓰고 싶으실 듯...ㅎㅎ

주제가 팍팍 변하고 있습니다 ㅋ 이러다 잡다한 블로그로 변할 듯요 ㅎㅎ

명장면이죠 ㅎㅎ 오랜만에 보네요

언제 봐도 질리지 않는 멋진 장면인 것 같아요~

지금 파업 하시는겁니까!?

부업하고 있습니다 흠흠흠

저 장면을 비롯하여, 대배우와 젊은 배우, 그리고 여인의 조화로운 연기가 무척 인상깊은 영화였어요. 음악, 춤과 어울어진 영화... 참 좋아요 ^^

사랑이 움직이듯 스팀잇 태그도 계속 변화해나가겠지만. gamiee님의 태그 고민은 좀 다른 차원인듯 하네요. 머랄까... "art"에 대한 고민. 그래서 소중히 여겨지는 마음 ^.~

말씀하신대로 모든 게 잘 조율된 영화죠^^ 명작은 질리지 않는다는 말을 실감하게 하는 듯..

아 kr-art 태그는.... 글 자체가 별로 안 올라오면서 태그가 묻히는 느낌이랄까; 그래서인지 요샌 그림을 잘 안 올리게 되네요 ㅎㅎ

글쿤요 ㅎㅎ art는 글로벌 가야 하나요?

저는 요즘 더위로 인해 쳐진 포스팅 속도가 신속히 복구되지 않고 있네요. 습관이 중요함을 새삼 느껴요. gamiee님, 시원~한 하루 보내시고! 곧 뵈어요~^^

저두 포스팅은 다시 시작했지만 예전처럼 글이 써지지가 않네요 ㅎㅎ

art 글로벌란은 어째서인지 artzone에게 블락당한 것 같기도 하고-.- (이유불명)

근래 날씨가 너무 좋으니 우리 이 기간을 즐기면서 그냥 천천히 합시다 ㅎㅎ

예전에 에일리언 커버넌트 리뷰 잘 읽었어요. 올드무비 소개 블로그로 겸업하세요~! ㅎ

헛 그걸 기억하고 계시다니;; ㅎㅎ 영화글 쓴지 오래됐는데 영화리뷰나 다시 써볼까봐요 ㅎㅎ

전 프로메테우스나 커버넌트나 다 좋게 봤는데 gamiee님은 커버넌트에서 좀 실망하신 것 같아서 기억에 남았어요 ㅎ 영화리뷰 잘 쓰시던데요

감사합니다 ㅎㅎ 근데 글에 들인 정성에 비해 반응이 없어서 그 후로 영화리뷰를 안 쓴 기억이 납니다 ㅜ.ㅜ

커버넌트는 엘리자베스 박사의 이야기를 통째로 건너뛰고 월터와 다니엘스의 이야기도 편집해버려서 내용을 이해하기 힘들었던것 같아요; 궁금증만 남겨놓고 끝났다는...

그러게요. 엘리자베스 박사가 또 나오는 줄 알았는데 너무 허무하게.. 그리고 커버넌트에서는 마지막에 월터인지 데이빗인지 헷갈리죠. 데이빗인 것 같긴 한데.. 월터와 다니엘스 이야기를 편집해버렸다는 건 어떤 거죠. 작년에 본 거라 기억이 잘..;

영화에는 안 나오고 보너스 장면으로 들어있던 것 같은데, 월터와 다니엘스가 대화를 하는 장면이 있는것으로 보입니다. 그런 장면들 다 편집해놔서 왜 월터가 다니엘스를 사랑하는지 본편에서는 안 나오죠 ㅎㅎ

그리고 마지막에는 데이빗 맞습니다. 오두막 이야기를 기억하지 못하거든요~

보너스 장면이 있었군요 ㅎ 여러모로 저는 프로메테우스-커버넌트의 뒤를 있는 후속작이 기대가 됩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0.18
TRX 0.09
JST 0.024
BTC 28316.77
ETH 1732.65
USDT 1.00
SBD 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