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1. 오발탄 같은 우리이야기: 에픽하이 - 빈차 "날 위해 잠시 멈춰주면 안될까요? "

in #kr3 years ago (edited)

우리는 때로 "오발탄"이 되어버릴 때가 있어요.
그럴 때마다 이 노래가 생각나요.
위로를 전하는 노래는 아니지만 위로가 되는 노래예요.

걸음을 멈추고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잠시 쉬어 가요.

에픽하이(feat.오혁) - "빈차"

갈 길이 먼데
빈차가 없네.
비가 올 것 같은데.
처진 어깨엔 오늘의 무게.
잠시 내려놓고 싶어.
Home is far away.

달라진 게 없네.
홀로 남은 놀이터에서
그 높은 턱걸이에 오른 뒤.
여태 까치발 인생.
내게 요구되는 건
늘 높게 뻗은 두 손보다 조금 위.
세상의 눈높이, 갈수록 에버레스트.
정상을 향할수록 산더미만 되는 스트레스.
I know I can never rest.
내가 가진 불만들을 잠재워 줄
수면제는 없으니 혀를 물고 밤 새워.
어릴 적,
줄 서는 것부터 가르쳐 준 이유 이젠 선명해졌어.
복잡한 인간관계, 그 자체가 역설.
관계만 있고 인간이 낄 틈 하나 없어.
평범해지는 게 두려워서 꾸던 꿈.
이젠 평범한 게 부럽군.
As I stand all alone in the rain.
자라지 않으면 성장통도 그저 pain.

갈 길이 먼데
빈차가 없네.
비가 올 것 같은데.
처진 어깨엔 오늘의 무게.
잠시 내려놓고 싶어.
Home is far away.

갈수록 두려워.
뛰고 있지만 뭘 위해서였는지 잊은 두 발과 심장.
그저 짐이 되어버린 꿈.
두고 달리는 게 내게 유일한 희망.
한 걸음만 더 떼라 부추기네.
고개 들었더니 앞은 낭떠러진데.
뒤를 보니 길게 줄 선 많은 기대가
날 지탱하는 척하며 등을 떠미네.
언젠가 찍고 싶었던 마음의 쉼표가
숫자들 사이 뒤엉킨 이상.
계산적인 이 세상이 들이미는 손
잡기 싫지만, 빈손 되는 게 더 겁이 나.
붙잡아도 갈 길 가는 게 시간 뿐이겠어?
먹구름 낀 하늘을 보며,
한때 나도 꿈이라는 게 있었는데
오늘 밤은 잠들기도 어렵네.

날 위해 잠시
멈춰주면 안 될까요?
더는 걷기가 힘든데.
바람이 불고 아직도

갈 길이 먼데
빈차가 없네.
비가 올 것 같은데.
처진 어깨엔 오늘의 무게.
잠시 내려놓고 싶어.
Home is far away.

이 넓은 세상에 내 자린 없나?
붐비는 거리에 나 혼자인가?
날 위한 빈자리가 하나 없나?
Home is so far away.

내가 해야 할 일,
벌어야 할 돈 말고도 뭐가 있었는데.
내가 해야 할 일,
벌어야 할 돈 말고도 뭐가 있었는데.
내가 해야 할 일,
벌어야 할 돈 말고도 뭐가 있었는데.
내가 가야 할 길,
나에게도 꿈같은 게 뭐가 있었는데.

Sort:  

좋은 음악 소개 감사드립니다
편안한 저녁 되세요^^

@tip2yo님도 좋은 저녁되세요:)

가사가 참 마음 조급하게 하네요 . 갈길은 먼데 빈 차가 없으니 ..
혀를 물고 밤샌다는 건 대체 뭘까요 ㅠㅠ 가사가 아련하네요
잘 듣고 갑니다!

저도 이입되서 조급하게 느낄때가 있어요ㅠ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음악을 전공하고 업으로 삼아서
그렇게 들리는지 모르겟지만
음악을 들으면 그 사람의 인성이 보인다고
해야하나 성격이 보입니다 개인적으로
에픽하이의 음악은 참 외롭게 느껴지죠
외로운 사람이라서 다른 사람들 귀와 마음을
품을 수 있나봅니다

맞아요 노래의 분위기가 대체로 쓸쓸해요 @compos.kjy님의 말처럼 외로움을 알기에 이런 노래를 만드나봐요:)

오혁의 보이스랑 정말 잘 어울리는 노래인 것 같아요
선팔 보팅 하구가요!

오혁도 좋아하는 데 이 노래에 정말 잘어울린다고 생각했어요. 저도 팔로우합니다. 감사해요:)

에픽하이. 어릴 적 진짜 좋아하던 그룹인데...
우산이란 노래도 진짜 많이 좋아했답니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우산도 소개해주세요 :)
-판다군-

에픽하이 노래를 저도 많이 좋아해서 많이 소개할 듯 해요.우산도 꼭 가지고 올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