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 여러분의 생각은 어때요?] 스팀잇에 맞는글은 내가 쓰고 싶은 글? 남들이 보고 싶은 글?

in #kr3 years ago (edited)

"내가 쓰고 싶은 글과 남들이 보고 싶은 글."

물론 제가 이걸 논할 만큼 글에 확고한 정체성을 가진 사람은 아니지만 나름 여러분의 생각이 듣고 싶어 이렇게 생각을 묻습니다.

스팀잇은 창작집단이자 나에게 글에 대한 보상을 제공하는 독자 집단이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쓰고 싶은 글과 남들이 바라는 글이 같다면 좋겠지만 때로 그것은 상충할 때가 있습니다. 자신이 보여주고 싶은 글이나 모습이 때로 남들이 기대했던 것과 다를 수 있습니다. 또한 남들이 보고싶어하는 글이 돈이 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내가 보상을 바란다면, 나에게 보상을 제공하는 독자가 있다면 그들의 기대에 맞는 글을 써야하는 걸까요?

물론 자신이 쓰고 싶은 글이 남들의 기대와 다르는 생각이 지레짐작으로 갖게된 쓸데없는 걱정일 수도 있고 생각보다 자신이 쓰고 싶은 글을 기다리는 독자도 있을 수 있지만요:)


[생각+]는 생각에 생각을 더하다는 의미의 글로 제가 여러분의 생각과 이야기를 듣고 싶어서 올리는 글입니다. 우리 댓글로 생각을, 이야기를 나눠봐요:)

Sort: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나를 좋아할 수 없듯이.
잘하는 것과 해야할 것을 동시에 할 수 없듯이.
내가 쓰고 싶은 글과 남이 바라는 글은 상충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당연한 것이지만 그러지 않기를 바라지요.
저는 남편의 소개로 스팀잇을 시작했는데 가입 승인이 된 후 바로 글을 시작 할 수 없었습니다. 제가 쓰고 싶은 글, 하고 싶은 글이 사람들에게 흥미있게 읽혀질 수 있을까라는 고민때문이었죠. 프롤로그를 쓰고 사람들의 반응을 살피니 제가 쓰고싶은 글이 다른 사람에게도 궁금한 글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꾸준히 매일매일 글을 씁니다. 글을 써서 올릴 때마다 그런 생각을 합니다.
'이번에는 내가 쓴 글이 내 얘기만 늘어놓은 글이 아닐까?
나 얘기만 늘어놓은 이 글이 다른 사람에게 재미있게 읽힐까?'
내 이야기만 쓰는 것은 어쩌면 욕심같다는 생각이 들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남을 의식하는 글을 쓰게 되면 제 색깔을 잃는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습니다. 남을 의식하는 글을 쓰게 되면 더 자극적이고, 없는 말도 지어내고 싶고, 더 힘주어 표현하고 싶고 그럴수록 글 쓰는 것이 부담스러워 지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내가 쓰고 싶은 만큼 써야지. 그리고 내가 쓰고 싶은 글을 꾸준히 써야지. 내가 내 이야기를 꾸밈 없이 풀어낼수록 나의 진가를 알아주는 사람이 있겠지. 라고 생각하며 글을 씁니다.
남편은 스팀잇으로 자신이 가진 교육철학을 쓰는데 남들이 좋아하는 글이 아니라며 늘 자신을 탓하더라구요. 옆에서 보는 제가 마음이 아프지만 다른 사람에게 읽히기 위해서는 더 쉽게 써보라고 타일러 봅니다. 저는 저대로 제 글을 써내려 가려고 하고 남편에게는 남에게 맞춰 써보라고 했습니다. 이 혼란스러운 주제로 매일 고민과 걱정을 반복합니다.
글이 길어져서 죄송합니다^^;; 좋은 주제 감사합니다. 내일 아침에 제 글을 다시 읽으면 오글거릴것같아요 ㄷㄷ

너무 감사하고 소중한 글입니다. 제 색깔을 잃지 않는 갓도 중요하고 , 함께 나누고픈 글에 있어서는 독자도 중요하죠. 저도 처음 스팀잇에서 글을 쓸때 코인도 모르고 도움이 되지도 않는 글 누가 읽어주지도 않을까봐 겁을 많이 먹었습니다. 실제로 저는 무플의 무서움을 매번 뼈저리게 느꼈었거든요. 그래도 이렇게 쓰다보니 @kimssu 님과 나누게 되네요. 오늘도 의련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사랑은 교통사고와 같다고 하죠.....
피할 수 없었던 사고....꽝하고....부딪히고...망가지는...
그렇게 인간의 작고 좁은 셈속을 철저하게 무너트리는....
글의 창작도...읽힘도.....사랑과 같은 게 아닐까요.....

힘냅시다...

네! 같이 힘내요:)

내가 쓰고 싶은 글과 남이 보고 싶은 글이 일치하는 사람은 행운아입니다. 세상에 몇 명 안되는 축복받은 사람이죠.

자기가 쓰고 싶은 걸 쓰는 사람은 아마추어입니다.
남이 보고 싶은 걸 쓰는 사람은 프로입니다.
대개, 이 둘은 양립할 수 없습니다.

간혹 자기가 쓰고 싶은 걸로 별로 보고싶어하지 않는 사람들까지 보게 만드는
사람도 있지만, 이런 사람은 그야말로 극소수입니다.
자신의 즐거움을 원한다면 보상을 신경 쓰면 안 될 것이고,
보상을 원한다면 자신의 즐거움을 포기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맞는 말씀이네요. 자신의 즐거움과 보상의 상반. 아무리 좋아하는 일도 독자와 보상이 더해지고 직업이 되었을 때 재미가 떨어지고 계산적으로 변하는 면이 있는 것 같아요. 하지만 독자가 좋아하는 꾸준한 컨텐츠를 만들어 내는 게 프로인거죠. 프로이기에 그들을 파악하고 그들의 니즈에 맞는 글을 써야겠죠. 그런 의미에서 스팀잇은 두가지가 어쩌면 적절한 융합이 가능할지도 모르겠습니다. sns적 기능으로서도 작용하기에 프로의 글과 sns의 사담같은 글이 양립가능해서. 물론 보상이 필요하다면 보고픈 글을 써야겠죠. @dakfn 님의 댓글에서 여러 생각을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내가 쓰고 싶은 글이 진정성과 영혼이 풍부해서 좋을 것 같네요....저도 제가 쓰고 싶은 전문분야에 대한 글을 적을 생각입니다. 소통하고 싶은 이웃이라서 맞팔신청합니다. 달러를 통해서 가정과 나라경제에 도움되고자 하는 신입뉴비 dollar love입니다

전문분야를 갖고 계신다니 너무 부럽습니다. 달러에 대한 공부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는 데 자주 놀러갈게요. 맞팔했어요. 또 봬요:)

저는 그냥 생각나는 글들을 쓰고 있어요.ㅎ
그냥 꾸준하게 해가는거죠 뭐.ㅎ

확실히 제일 중요한 거는 꾸준히죠! @tip2yo 님 진짜 꾸준히 잘 하시는 거 같아요. 저도 열심히 꾸준히 쓰려고 노력해야겠어요.:)

시간이 있다면 이것저것 다써보는게 맞겠지만 그건 불가능하겠죠??...ㅎㅎ저는 @charlotte2 님이 지금처럼만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다써보고 싶지만 그건 역시 힘들죠ㅠ 지금처럼 열심히 써볼게요. 응원 정말 감사합니다:)

완벽하게 내가 쓰고싶은 글, 남들이 보고 싶은 글 이 양극단에 있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모두가 이 중간 어딘가에 있고 다만 어느 쪽에 더 무게를 두고 있느냐의 차이가 아닐까 싶네요.

진정성이나 문체, 고민의 깊이, 흥미 등의 면에서는 내가 쓰고 싶은 글을 쓰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누군가와 공유하고 공감하고 싶다면 남들의 입장에서 생각해본 주제나 방식을 고민해 보는 것도 어쩌면 똑똑한 선택일 수 있을 것 같아요.

다만 스팀잇에서 논하는 남을 위한 글이라는 것이 공감의 코드가 아닌, 무조건 가볍고 쉽게 읽히고 눈에 띄어야한다 식의 전제라면 스팀잇 자체가 오래가지는 못할 거란 생각이 들어요.

스팀잇이 정착하려면 크든 작든 특유의 어떤 문화가 만들어져야한다고 생각하는데, 의미없는 글들 때문에 이곳의 가치에 대해 의문을 품는 분들만 많아진다면 아무런 문화도 만들어지지 않을테니까요.

이제 일주일 갓 넘은 뉴비이지만, 나름의 의견이었습니다 :)

일주일이 무슨 상관인가요. 이렇게 깊게 생각하셨는데ㅎㅎ 스팀잇만의 문화에 대해 저도 깊게 고민해야겠네요.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