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 3. 완벽한 날.

in #kr3 years ago (edited)

landscape-1805311_1920.jpg

파란 하늘에 구름이 참 하얗고 부드럽게 자리한 날.
따갑기만 하던 태양이 오늘은 순하게 빛을 내는 화창한 날.
바람도 나뭇 잎만 살랑이듯 상쾌하게 부는 오늘.
제가 생각해도 참 행복하기 완벽한 날입니다.

이렇게 날씨 좋은 휴일은 우리 집 공식 '행복한'날 이에요.
이런 날이면 우리 집은 다같이 청소로 하루를 시작하죠.
tv 좋아하는 우리 아버지도 이런 날이면 잠시 tv를 꺼두고 마당 정리를 해요.
어머니는 이곳 저곳을 정리하고 이불도 빨고 가장 바쁘게 움직이면서도 피곤한 기색 없이 가장 활기차 보여요.
그 게으른 누나도 이런 날이면 자기 방 청소도 하고 엄마도 돕죠.
물론 저도 우리 집 강아지 디기를 산책해줘요.
이런 규칙이 귀찮을 때도 많고 불평할 때도 많은 데 오늘은 다들 기분 좋은 표정이네요.

몇 시간 바쁘게 움직이고 나면 다함께 정돈된 마당이나 거실에 모여 시간을 보내요.
모여서 특별히 하는 것은 없어요.
거실에 모여 앉아 책을 읽거나 대화를 나누거나 잠을 청하죠.
아무리 게임이 하고 싶고 tv를 보고 싶어도 오늘 같은 날은 꾹 참아요.
그게 이 특별한 날의 규칙이거든요.
주로 아버지와 저는 화창한 날씨에는 마당에서 축구를 해요.
근데 오늘은 제가 좀 축구를 하기는 힘들 것 같아요.
대신 오늘은 아버지가 누나와 함께 기타를 치네요.

오!
이거는 제가 제일 좋아하는 곡인데 누나가 치니 이 명곡도 참 웃기는 음악이 되네요! 히히.
이번에는 아버지 차례.
이건 음.. 아! 아버지가 프로포즈 할 때 불러줬다는 곡이네요!
히히 엄마가 책에 숨어버리네요. 엄마가 부끄러워하다니 히히.

와 오늘은 정말 날씨만큼 참 행복하네요.
정말 이렇게 완벽한 날이 또 있을까요?

이런 디기 조용히해!
디기가 나를 보고 짖는 것 같아요.

쉿! 조용!
잠잠해진 디기를 몇 번 쓰다듬어주었어요.
착한 디기 고마워.

어? 전화가 울려요. 안되는 데. 너무 이른 것 같은데.
아빠! 잠깐 멈춰봐요! 아빠, 오늘은 그 시끄러운 전화선 뽑아둬요.
아, 안돼요. 받지 마요. 아빠.
이런. 존 아저씨마저 왔어요. 이러면 안되는 데.
엄마 문 열어 주지 마요. 엄마 제발 내 말 들어요.
엄마 오늘은 그냥 행복하기만 해요.
그냥 오늘 하루만 더 행복해요 우리.
제발.

"슈나이더 씨! 슈나이더!"
"왜 그래요?"
"지금 뭐하고 있어요? 아직 뉴스 못 봤어요?"
"무슨 뉴스요."
"하.."

제길, 누나 그냥 가만히 있어. 오늘은 왜 그렇게 재빠른 건데. tv 켜지마! 오늘은 tv 안보는 날이잖아.

'속보입니다. 스페인에서 독일을 향하던 항공기가 프랑스 산악지대에 추락했습니다. 생존자는 없는 걸로 확인되며..'
"..엄마. 저거 설마 페터가 탄 비행기야?"
"..."
"..아빠 아니지?"
"..."

그렇게 바랬는 데.
좀 더 행복하길 바랬는 데.
조금만 더 늦게 알기를 바랬는 데.
내가 없어도 행복하기를 바랬는 데.

아빠.
엄마.
누나.
먼저가서 미안해요.이렇게 완벽한 날, 우리의 행복을 깨버려서 미안해요.
나 떠났다고 너무 우울해 말아요. 조금씩 이라도 행복하게 살아요.
그리고 디기야.
지금은 아니더라도,
나중에 나 없더라도 우리 가족들 좀 웃게 해줘.

정말 완벽한 날.
오늘은 내가 죽어버린 날입니다.


A Perfect Day

A day when the white soft clouds settled on the blue sky
A day when the sunlight that used to sizzleing seems to shine softly
Today when the refreshing breeze touches the leaves
Is a perfect day to be happy even to my eyes

Such days with good weather is our family's 'Happy Day'
Our family start such days with cleaning
Even my father who really likes to watch TV turns off the television and cleans up the yard
Mother, although you're the busiest around here, cleaning up here and there and washing the blankets, you show no sign of weariness but look the most energized.
Even my lazy sister cleans her room and helps mother out on this day.
And of course I walk our dog, Diggy.
There are many times when we find these rules to be bothersome and we complain about it, but everyone appears to be in a good mood today.
After hours of bustling around, we spend time together out on the yard or inside the living room.

There's nothing special we do together.
We just sit around in the living room and read books, chat or nap a bit.
On such a day like today, we stay away from computer games or TV programs however we like it
That is the rule of such a special day.

Mostly dad and I play the soccer in the yarn on shinny days.
But I might be difficult for me to play the soccer today.
Instead, dad and sister play the guitar together today

Oh!
This is my favorite song! When you play it sis, this classic also becomes a quite funny song. Ha ha.
This time it's my father's turn.
This is...hmm. This is the song he sang for my mom when he proposed to her!
Heehee. My mom is hiding behind a book. She looks so embarassed. Ha ha.

Today I am as happy as the weather is.
Could there be another perfect day like this?

Be quiet Diggy!
I think Diggy is barking at me.

Shhhh! Quiet!
I pet calm Diggy several times.
Good Diggy. Thanks!

Oh! Phone is ringing. No way. It is too soon.
Daddy! Stop for a second! Pull that noisy phone wire today.
Oh, no. Don't pick up the phone, Dad.
Oh god.. Mr. John arrives. It can't be.
Mommy, don't open the door. Mom, Listen to me.
Just be happy today, mom.
Let's be happy just one more day.
Please.

"Mr. Schneider! Hey, Mr. Schneider!"
"What happens?"
"What are you doing right now? Haven't you see that news yet?"
"Which news do you mean?"
"Ha..."

Holy shit, Sis. Just stay still. Why do you act so fast today? DO NOT turn on the TV! TV is NOT allowed today.

'Here comes breaking news. The airline from Spain heading to German collapsed in French mountain area. It has been reported that no one has survived...'
".. Mom, is that the one Peter took?"
"..."
".. Dad, please tell me that is not."
"..."

That is all I wished for...
I only hoped to be happier a few more.
I just wanted you to know about it a little late.
I wished you to stay happy even without me.

Dad.
Mom.
Sis.
I'm really sorry for I have to go earlier than you guys. On the day, perfect like this, I am sorry for breaking our happiness.
Don't be too much depressed as I left you. Try your best to stay in happiness as much as possible.
And Diggy.
Let my family to gain their smiles again
even not right now
some time later even though I am not.

Such a perfect day.
Today is the day I died.


저는 기사에서 모티브를 많이 얻습니다.
그리고 3월이면 가슴 아팠던 사건이 떠오르며 이 이야기가 떠올립니다.

Sort:  

저 사고 나고 일주일 뒤에 알프스에 올라갔는데, 그 조종사가 왜 매번 불안에 떨었는지 약간은 이해가 가더군요. 그래도 이 세계관에선 영혼의 존재가 있으니 나중에라도 다시 만날 수 있겠네요. 그걸로 위안을 삼아 봅니다.

그 뒤에 알프스를 가보셨구나ㅠ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