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두사람 - 김영하

in kr •  2 years ago  (edited)

image
[오직 두사람] by 김영하

우리나라에서, 아니 세계적인 작가 중에서도 김영하는 최고로 재미있는 글을 쓰는 작가 중 한 명일거란 생각을, 그의 글을 읽을 때마다 하게된다. 정말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들어내고 재미지게 써내려간다.
image image image


표제작인 <오직 두사람>을 포함해서 총 7편으로 이루어진 이 소설집은, 마지막 작가의 말에서 작품들을 발표한 시기를 기준으로 보면, 세월호 사건 전과 후로 나뉜다고 작가는 말했다. 대중 앞에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사람이라면, 그 목소리가 대중들의 귀로 전달 될 힘을 가진 사람이라면, 할 말을 해야 하고 색깔을 다르게 칠해서 눈에 띄어야 한다. 언젠가 기득권들이 말하던 우매한 대중이 아니라 이제는 전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자랑스러운 촛불혁명의 주인들이 아닌가. 그 대중이 알고 세상이 다 아는 진실을 뒤덮고 소수의 왜곡된 본질로 물들이기 전에 대중의 앞에서 소리를 높여야 한다.


사회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많은 작가들이 그러했듯 김영하 작가 또한 세월호 문제에 강하게 반응하며 꾸준히 써오던 칼럼에서 '우리 사회는 이제 세월호 사건이 있던 전과 후로 나눠지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가 있다고 한다. 그런데 편집자에게서 그러한 말을 하는 무슨 근거가 있냐며 그에게 소위 '팩트'를 요구해왔고, 온 국민의 트라우마로 남은 엄청나게 비극적인 사건에 대한 작가적 메타포에 팩트를 요구하는 편집자에게 뜨아해 그 칼럼을 중단했다고도 한다.


"이제 우리도 알게 되었습니다. 완벽하게 회복 불가능한 일이 인생에는 엄존한다는 것, 그런 일을 겪은 이들에게는 남은 옵션이 없다는 것. 오직 '그 이후'를 견뎌내는 일만이 가능하다는 것을."

이 또한 작가의 말에서 가져왔다. 김영하 작가는 소설가로서의 문학적인 지성 뿐 아니라, 인간으로서의 이성과, 한 세대를 살아가는 어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자신의 말을 하는 작가라는 것이 최근 방송된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대국민적'으로 알려진 바도 있다. 언젠가 자신은 죽어 부모로써 아이들을 떠나게 될 것이므로 아이를 가지지 않기로 아내와 합의했다고 했고, 너무 오랫동안 식사를 책임져온 아내에게 이제는 부엌에서 영원히 퇴근시키고 본인이 음식을 한다는 작가. 김영하 작가는 단지 책 속에서만 이야기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일상 속에서도 그만의 이야기를 쓰는, 삶 자체가 소설가인 셈이다. 참 매력있는 작가이고, 사랑스러운 작가이다.

image
image
image

책이야 뭐... 말할 필요도 없다. 재미있는 이야기들로 채워진 종합선물세트.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저도 꼭 읽어보고 싶네요.
저 역시 세월호 이전과 이후로 삶이 달라져 버린 듯 합니다.
회복 불가능한 "그 이후"를 살아가는 우리들 ...
하지만 역설적이게도 세월호의 아이들이 있어서
87년 6월 "그날이 오면"의 그날이 성큼 다가와 버렸습니다.
회복할수 없는 아이들의 희생이
우리가 흘리지 못했던 피를 대신했던 것이죠
가슴은 먹먹하지만 또 이렇게 슬프게 살아가야겠지요.
너무 감사합니다. 리스팀 합니다.

김영하 작가는 우리나라에 꼭 필요한 보석과도 같은 작가라고 생각합니다. 그저 그의 박학다식함이나 대중적인 인기 뿐만아니라, 개인적인 인간됨과 성숙함의 정도가 굉장한 작가라고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저도 알쓸신잡에서 처음 봤는데 눈빛도 그렇고 말하는 것도 가장 깊이가 있는 듯 보여서 좋았습니다. 아직은 한권의 책도 읽어보지 못했는데 첫 책으로 좋겠네요. 제가 읽어보고 후기를 다시 올려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정말 좋습니다^^

알쓸신잡에서 처음 알게된 작가님인데 정말 존경받아 마땅한 분이신 것 같더라구요. 추천해주신 책 저도 꼭 읽어보겠습니다.^^
보팅 누르고 팔로우 신청하고 갑니다.^^ 자주 뵐게요^^

차분한 리뷰 잘 읽었어요. 김영하 작가는 저도 좋아하는 작가인데 많은 작품을 읽어보지는 않았네요. 근래 작품중에 읽고 싶었던건데 얼른 공수해 봐야갰어요. 제가 해외 살아서 책 구하는게 쉽지 않아서요. 아참 저도 가끔 책 리뷰도 올리고 해요. ㅎ마지막으로 세월호 이야기는 지금도 가슴이 먹먹해서져 쉽게 이야기 못하는 걸로 제 인생도 전후가 생겨버렸습니다.

정말 깨어있는 작가예요... 아껴야 할^^

이 책도 기대가 되네요 종합선물세트라^^
리뷰는 책읽고보려고 안봤네요
이것도 데리고갑니다ㅎ

네 감사합니다^^

지금 읽고 있는 책입니다. ^^ 글은 이렇게 써야 하는데 말이죠ㅎ

리뷰 꼭 써주세요!

노력해보겠습니다.ㅎㅎ

저도 한번 읽어볼께요 ~

같은 책을 봤다는것만으로도 공감이생기네요

넵 감사해요^^

저도 읽어볼께요~
종합선물이라니 기대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