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eemit] 닉네임 챌린지 "오당케남자" @backdm

in kr •  last year  (edited)

대문.jpg

안녕하세요. 오당케남자입니다.

닉네임첼린지에 지목해주신 @suin-mom 님 감사합니다^^
닉네임을 소개한다는 주제가 재미있을것 같아서 즐거운 마음으로 포스팅해볼게요.

아이디의 탄생

제 아이디는 backdm 입니다.
제이름의 이니셜이지 않을까... 하시는 분들이 많으실텐데.
사실 제 이니셜은 아닙니다^^(정확하게는...)

제 이니셜이 아이디가 되었다면 baekdm 이 되었어야겠지요.
초등학생시절, 제가 학원에서 영어수업을 들었거든요.
제 이름의 영어 이니셜이 정확히 정해지지 않았을때
영어선생님이 매번 "back!!!" 하고 제 이름을 부르더라구요.
그때 아하...
"백"씨는 보통 back으로 쓰는가 보구나
하면서 그때부터 제 아이디를 만들때 backdm으로 만들기 시작했어요.

이후에 제 성의 영어 이니셜이 back이 아니라 baek를 알게 된 후에도
그냥 backdm이라는 아이디를 고치진 않았어요.
사용하는 아이디가 두개가 되는건 헷갈리잖아요^^

닉네임의 유래

지금 스팀잇에서 쓰는 제 닉네임은 "오당케남자" 입니다.

오랑케??
오~~ 당케??
오당~ 케??

이 닉네임은 저와 제 와이프의 연예시절에 만들어졌습니다.
저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일하고 있고, 와이프는 한국에서 일하고 있었어요.
너무나도 먼 장거리 연예였기에 심적으로 너무 힘들고 외로웠던 시기였어요.
4개월에 한번씩 만나지만, 그 시간은 항상 짧았거든요.

저희는 같이 고민하고 공유할 무엇인가를 하기로 했습니다.
"온라인 쇼핑몰을 한번 만들어볼까??"

아무것도 모르던 시절,
저희는 휴대폰 케이스를 판매하는 블로그를 만들었습니다.
블로그의 이름은 "오직 당신만의 케이스"
그 블로그안에서 케이스 판매를 하는 동시에
한편에서는 저희의 이야기도 풀어나갔어요.
한 블로그에서 저와 제 와이프는 같은 아이디로 로그인하고 관리를 했습니다.
그래서 "오당케남자", "오당케여자"라는 폴더를 만들고 각자의 이야기를 포스팅했었지요.
그때 만들어진 닉네임이 오당케남자입니다^^

사실 거창한 이름은 아니지만
저희에게는 힘들었던 장거리연예시절의 추억이 담겨있는 닉네임이랍니다~

본명을 알려주세요

제 본명은 동민입니다^^

닉네임을 바꿀 수 있다면, 무엇으로 바꾸고 싶으신지, 또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만약 닉네임을 바꾼다면....
나윤이가 태어나기 전에 몇번 썼던 닉네임이 있는데요.
쪼꼬아빠.

나윤이 태명이 "쪼꼬"였거든요.
태명은 ㅉㄲㅋㅍㅌㅊㅋ 같은 강한 소리가 적합하다고 하더라구요.
그런 소리를 아기가 더 잘 듣는답니다.
와이프가 초코를 너무 좋아해서 지어진 태명입니다^^
태명은 엄청 많이 불려질텐데
좋아하는걸 부를때의 기분과 기운이 아기한테 전해졌으면 하는 마음으로요.

첼린지를 이어갈 다섯분을 지목해주세요...

너무 어렵습니다^^
뭐 자율적으로 하는것이니 제가 다른분을 지목하진 않을게요.

123.jp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멋진 추억이 아이디와 닉네임에 쓰며 있네요

행복한 오후 되세요~

!!! 힘찬 하루 보내요!
https://steemit.com/kr/@mmcartoon-kr/5r5d5c
어마어마합니다!! 상금이 2억원!!!!!!